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이제부터 아주 위험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리인허 지음김순진 옮김아르테(arte)

18,000원

책 소개
전 세계 여성 결정권자의 60퍼센트가 중국인이며, 유리천장 문제에서 중국은 꽤나 주목받는 나라다. 그렇다면 중국은 정말 ‘여성우위사회’일까? 유교적 남존여비, 사회주의적 무성화無性化, 개혁개방과 함께 밀어닥친 성 관념의 변화까지 우리와 다른 듯, 닮은 중국의 페미니즘은 어떤 모습일까? 페미니즘이라는 렌즈를 통해 살펴본 중국 사회의 모습에서 우리는 우리의 과거, 현재, 미래를 모두 만나게 된다.

여전히 전체주의가 만연한 ‘검열의 나라’, ‘성평등 지표’는 한국보다 앞선다?
페미니즘으로 바라본 중국 사회에서 우리의 과거, 현재, 미래를 본다!

현대 중국 여성이 갈수록 남성들과 평등해지고 있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이러한 변화를 누구나 기뻐하고 흔쾌히 받아들이는 것은 아니다. 어떤 사람은 벌써부터 여성해방에 담긴 ‘위험’을 모두가 주의해야 한다고 촉구한다. _본문 가운데

‘성평등’이라는 의제에 대해서는 ‘이미 충분하다’와 ‘아직 멀었다’는 주장이 시간과 공간을 초월해 경합해 왔다. 여전히 전체주의가 만연한 ‘검열의 나라’로, 몰상식의 대명사로, 혐오의 대상으로 소환되곤 하는 중국에서도 마찬가지다. 놀랄 것도 없이 오늘날 중국에서 섹스, 젠더, 페미니즘은 ‘위험한’ 이야기 취급을 받는다. 다만 놀라운 점은 중국이 한국보다 ‘성평등’한 지표를 가졌다는 점(한국 여성의 평균임금은 남성의 64퍼센트에 그치며, 의회 내 여성 의석의 비율은 17퍼센트다. 중국 여성의 평균임금은 남성의 70퍼센트, 중국의 여성 의석 비율은 2019년 기준 23퍼센트다), 그리고 중국에서 30년 넘게 성해방을 부르짖어 온 1세대 페미니스트가 바라본 중국 사회의 모습에서 우리가 강한 기시감을 느끼게 된다는 점이다.
『이제부터 아주 위험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는 중국 1세대 페미니스트이자 LGBT 운동가인 리인허의 페미니스트로서의 고민과 시선을 담은 책이다. 1950년대 태어난 저자는 전통적인 ‘남존여비’, 대약진운동과 문화대혁명을 거치며 소거된 ‘여성’과 사회를 지배한 ‘성 엄숙주의’, 개혁개방 이후 자유주의적 성 관념이 유입되기까지 전복의 전복을 거듭한 중국의 역사, 문화, 사회적 토양에서 지속적으로 여성과 성소수자의 삶을 고찰하며 목소리를 내 왔다. 언제나 시대와 불화했던 이 전위적 페미니스트의 에세이는 그 다양한 부침의 결과물들이 상존하는 중국의 사회의 정경을 포착한다.
여성들의 적극적인 사회 진출과 권리 신장, 해결되지 않는 가부장제와 결혼제도, 성별 이원제의 모순, 비혼 인구의 증가, 그리고 변화하는 사회에서 ‘여성’을 ‘위협’으로 느끼는 남성들, ‘사회적 합의’라는 가상의 벽에 가로막힌 사람들까지 그가 묘사하는 정경과 억압의 기묘함은 오늘날 한국 사회와도 멀지 않다. 우리와 다른 듯, 닮은 중국 여성의 삶은 어떤 모습일까? 페미니즘이라는 렌즈를 통해 살펴본 중국 사회의 모습에서 우리는 우리의 과거, 현재, 미래를 모두 만나게 된다.

전복의 전복을 거듭한 중국 사회와 변하지 않는 가부장제
더 많이 일하고, 더 적게 받는 ‘여성’과 ‘위협’받는 ‘남성’들

“공장은 내가 세웠지만 바이어가 오면 남편이 함께 식사하고 일에 대해 이야기해요. 난 밥을 하고 차를 따르죠. (…) 공장에서 그이의 임무는 술 마시고, 담배 피우고, 쉬는 것이에요. 하지만 모든 사람이 그를 사장으로, 나는 그 집에서 임금을 받지 않는 가정부라고 알고 있어요.”
_본문 가운데

리인허가 태어난 1950년대는 중국 사회의 변화가 가장 급격했던 한 시기였다. 중국 공산당이 수립한 현대 국가 중국에서는 일부일처제를 처음으로 제도화했으며, ‘성평등’이 공식적인 국책이 되었다. ‘여성과 남성은 같다’는 표어 아래 농업을 비롯한 다양한 산업에 여성 노동력이 투입되기 시작했고, 여성들은 남성들의 전유물이던 모든 곳으로 나아갔다. 하지만 이 시대 실상 유일한 인간성은 ‘남성성’이었다. 혹여 ‘여성적’인 무언가를 표현하려는 생각은 그 자체로 수치였다. 리인허와 동년배인 당시 젊은 여성들에게 허락된 이상적 여성상이란 성에 무지하고 노동에 고단한 ‘강철 아가씨’뿐이었다. 30년 동안 중국에서 섹스는 대낮에 꺼낼 만한 화제가 아니었고, 젠더는 거론할 가치도 없는 주제였다.
1980년대 개혁개방이 진행되는 와중에 중국 사회는 지워버렸던 ‘여성성’을 재소환한다. 여성의 본분은 ‘가정’을 돌보는 데 있음을 교육하고, 여성 노동의 결실을 오롯이 ‘가정’으로 귀속시키고자 했다. 여성의 사회 진출은 지속적으로 확대되어 이 시기 ‘세계의 공장’으로 불리던 중국 공업 도시의 노동자 60퍼센트는 여성이었고, 농촌에서도 역시 여성의 총 생산량이 남성을 뛰어 넘었다. 그럼에도 개혁개방 이후 여성의 평균 수입은 남성의 80퍼센트에서 70퍼센트 수준으로 하락했다.
개혁개방 이후 중국 영화를 논의하는 자리를 취재한 한 기자는 그 자리에서 ‘철탑 같은 용모와 우렁찬 목소리의 여성 감독들’, ‘섬세한 용모에 작은 목소리를 내는 남성 평론가들’의 대비에서 느낀 고통을 기사로 쓴다. 현대 중국이라는 환경에서 여성들은 가정 안팎에서 점점 더 많은 노동을 하고, 점점 더 적은 임금을 받는 와중에도 사회 곳곳에서 진출해 있다는 명목으로 남성들에게는 점점 더 큰 ‘위협’이 되었다.

시대의 진폭을 견디며 ‘위험’을 무릅쓰고 ‘위협’이 된 비판적 지식인
모든 사랑을 긍정하며 철학을 삶으로 체현한 퀴어 페미니스트의 제언

인간의 본성은 무한히 풍부하고 인간과 인간의 차이도 무한히 풍부하며 민중은 무한한 창조력을 지니고 있다. _본문 중에서

중국에서 리인허라는 이름은 언제나 논쟁과 이슈 한가운데에 있었다. 중국에서 가장 먼저 성을 연구한 사회학자라는 점에서부터 중국의 문호 왕샤오보의 아내이자, 그와 사별한 뒤 만난 열두 살 연하 FtM 트랜스젠더 다샤와의 동거, 입양한 아들 좡좡과 꾸린 가족까지 연구뿐 아니라 개인사에서도 전통적인 중국의 성 관념과 제도에 정면으로 저항해 온 인물이다. 동성혼인 법안 승인과 결혼 형식의 다원화, 성매매 비범죄화, 여성 노동자의 강간 피해 산업재해 보상 등을 주장하며 중국의 성 법률 수정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
『이제부터 아주 위험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는 젠더, 사랑, 퀴어, 인식이라는 네 가지 주제로 저자의 생각들을 묶었다. 1부 젠더에서는 중국 1세대 페미니스트로서 다양한 서구 페미니즘, 성과학 이론들을 검토하고 중국이라는 문화적, 사회적 토양에서 그 이론들이 어떻게 작용할 수 있는지 고민한다. 2부와 3부에서는 동성애, 트랜스젠더와 트랜스섹슈얼, 폴리아모리, 사도마조히즘, 세대 간 연애 등 중국 사회에서 용인하지 않지만 실재하는 존재와 관계의 형태들을 소개하고 지지하는 목소리를 담았다. 4부에서는 ‘성 엄숙주의’를 기반으로 한 중국 문화와 그에 따른 부정적 결과들, 중국 사회의 성 인식 변화를 조명하고, 제도의 변화를 촉구한다.
지속적으로 ‘위험’을 무릅쓰고 목소리를 내는 ‘위협’이자, 비판적 지식인으로 살아왔으며, 시대의 진폭을 몸으로 겪어 낸 저자가 거듭 강조하는 것은 사회가 요구하는 기준은 언제나 변화한다는 것이다. 1950년대 미국에서는 풍속을 해친다는 이유로 비키니를 입은 여성들을 체포했다. 중국에서는 오랫동안 여성들이 전족을 하는 것이 사회적 기준이었고, 문밖을 함부로 나갈 수도 없었으며 웃을 때 이를 드러내서도 안 되었다. 과거 우리가 금과옥조로 여기던 많은 기준들이 지금은 우습거나 잘못된 기준이 됐다.
그럼에도 리인허의 주장은 오늘 누군가에게는 여전히 ‘위험한 이야기’이다. 풍부한 인간의 본성과 차이들, 그리고 거기서 비롯하는 창조력을 받아들이고 더 많은 소수자가 그 안에서 보호받아야 한다는 그의 주장이 지금 여기에도 여전히 의미 있는 이유다.
저자소개
리인허
전임 중국사회과학원 사회학 연구원 및 교수로 중국에서 가장 먼저 성을 연구한 여성 사회학자. 중국 1세대 페미니스트이자 LGBT 운동가이다. 1952년 《런민르바오》 여성 편집자 리커린李克林의 딸로 태어났으며 성씨도 어머니에게 물려받았다. 산시대학에서 역사학을 전공한 뒤, 1980년대에 미국에서 사회학을 수학하며 중국의 결혼, 가족, 성에 대해 연구를 시작했다. 1990년대부터는 중국 내 동성애자, 사도마조히즘 문화에 대한 연구 등을 진행했다. 1996년 발간된 『중국 여성의 성과 사랑』은 국내에도 소개된 바 있으며, 중국 내에서는 여전히 여성과 성소수자의 권리 그리고 다양한 성 문화에 대한 논의의 선봉에 선 살아있는 지성으로 평가받는다. 연구에서뿐 아니라 삶에서도 ‘사랑’과 ‘자유’를 제일의 가치로 여겼던 그는 중국의 문호 왕샤오보王小波와 1997년 사별한 뒤 현재까지 FtM 트랜스젠더 남성 다샤大俠와 입양한 자녀 좡좡壯壯과 가족을 꾸려 함께하고 있다.
목차
어가며 왜 나는 성을 연구하는가

1부 젠더
여권주의의 바른 명칭
여자이기 전에 인간이다
여남 ‘차이’에 관한 다섯 가지 입장
남권제 비판
중국의 성평등은 어디까지 왔는가
관습과 성평등
젠더 본질주의는 여남 양성을 억압한다
여성이 남성보다 도덕적으로 우월할까
여성과 아름다움
오르가슴과 ‘오르가슴 강박증’
남자가 여자보다 감자를 더 많이 먹을까
여남 ‘이중기준’ 비판
‘섹스와 상하이’ 사건
이제는 여자와 여자가 다르다
중성화 불안감을 어떻게 볼 것인가
여성 대표! 제대로 반성 좀 하세요!
왜 여자는 밥을 차리고 식탁에 앉지 않을까
중국의 성평등은 아직 멀었다
‘장모님 요구’에 대한 사회학적 분석
‘결못녀’와 비혼 물결
독신 생활자가 느는 이유
중국은 이미 여성 우위 사회일까
영상 작품 속 여성 이미지 비판에 대해
서양의 남성운동

2부 사랑
사랑, 결혼, 성과 도덕
정과 성의 관계에서 젠더 차이
한 사람이 두 사람을 사랑할 수 있을까
주말부부
폴리아모리에 관하여
돈이 먼저일까, 사랑이 먼저일까
배우자를 찾는 여성들의 ‘아저씨 증후군’
반금련 논쟁
사랑이란 도대체
내가 이해하는 사랑
미래의 애정

3부 퀴어
퀴어 이론에 관하여
한나라 황제들은 ‘남총’을 두었다
동성결혼에 관하여
중국이 동성결혼을 승인해야 하는 이유
동성결혼 인정과 국가적 위상의 함수
누가 동성결혼을 반대하는가
동성결혼을 하는 어떤 이유
동성애와 근친상간
동성애 존중은 사회발전의 지표다
용납으로는 부족하다, 존중이 필요하다
대입 시험 0점 작문이 드러낸 문제
동성애에 대한 대중과 정부의 시차
동성애와 에이즈
하나와 여럿
푸코와 동성애
힐러리의 연설과 LGBT
동성결혼과 미국의 오늘
동성애 가정의 입양 불허는 터무니없다
당신의 아이가 동성애를 한다면
트랜스섹슈얼과 트랜스베스타이트의 권리
스페인 정부에서 ‘트랜스섹슈얼’을 인정하다
기묘한 신세계의 종달새, 장궈룽
‘계간죄’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
자허마조흐와 가학 문학
당신과 관련이 없을지도 모르지만
‘동처’에 주목하다

4부 인식
중국의 성, 서양의 성
성을 좋아하는 사람이 고상할 수 있을까
성과학의 공과와 시비
성욕은 단일하지 않다
성에 대한 분노와 도덕적 우월감
콘돔 반대
성은 더 이상 사치가 아니다
중국에 있는 성인용품
동정에 대한 견해
광저우 여성의 ‘처녀성 상실’에 대해
중국인의 처녀 콤플렉스
아득히 사라지는 정절 패방
‘소년 거세’ 사건이 보여 준 문제
누드모델 소란
누드 해변 논란
‘염조문’ 사건 평론
무지는 힘
중국의 금욕주의
〈버자이너 모놀로그〉 상연 금지에 대해
조용한 ‘성혁명’
성의 죄와 잘못
‘하류사회’를 위한 변호
나쁜 사람에게도 성 권리는 있다
한 여성 에이즈 환자의 일기
비혼 동거와 계약 결혼
성매매, 도박, 마약의 미세한 차이
자발적 원칙’에 관해
성희롱에 관하여
양전닝과 ‘세대 초월 관계’
상하이 ‘지하철 항의’ 사건 평론
공민권, 여권 그리고 성권
학교장의 초등학생 성폭행 사건
성과 역사 발전 투쟁
사형에서 무죄 석방으로: 푸산 사건 논평

옮긴이의 글 구속 없는 사랑의 실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