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야구장 가는 날

김영진 지음길벗어린이

13,000원

책 소개
“짜잔! 그린아, 아빠랑 야구장 가자!”
좌충우돌 야단법석! 그린이의 첫 야구장 직관기!

그린이는 난생처음 아빠와 함께 간 야구장에서 신나는 하루를 보냅니다. 아빠랑 멋진 야구 유니폼도 맞춰 입고,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야구장 치킨도 먹으면서요. 경기가 시작되자, 그린이는 아빠에게 순수하고도 엉뚱한 질문들을 늘어놓습니다. “아빠, 투수가 공을 포수한테 안 던지고 관중석으로 던지면 어떻게 돼?”, “홈런을 쳤는데 공이 반으로 쪼개져서 한 쪽은 운동장에, 다른 한 쪽은 담장 너머로 넘어가면 그건 홈런이야?” 등 상상력이 가득한 아이들만이 할 수 있는 기상천외한 질문 공격에 아빠는 땀을 뻘뻘 흘리며 대답해 주지요.
사실 야구장에 경기를 보러갔다기보다는 치킨을 먹으러 갔던 그린이는 경기장의 활기찬 분위기에 들떠 아빠와 함께 멋지게 파도타기 응원도 하고, 상대 팀의 재미난 응원도 따라하며 야구장에서 느낄 수 있는 즐거움들을 만끽합니다. 그리고 드디어 떨리는 9회 말, 쌍둥이 팀의 마지막 공격 순서가 되지요. “그린아, 안타 하나면 끝내기로 우리 팀이 이겨!” 아빠의 말에 그린이도 가슴 졸이며 시원한 안타 한 방과 짜릿한 승리의 순간을 기다리게 됩니다.
과연 그린이와 아빠의 바람대로 쌍둥이 팀은 오늘 경기에서 이길 수 있을까요? 자, 이제 그린이와 함께 시끌벅적 정신없이 신나는 야구장에 구경을 가 볼까요?

“아빠랑 나랑, 우리 둘이 하면 뭐든지 다 좋아!”
함께라면 언제나 신나는 아빠와 아들의 유쾌한 하루!

그린이가 야구에 관심을 보이자 아빠는 그 어느 때보다도 기뻐합니다. 오랜 야구팬인 아빠가 제일 좋아하는 운동 경기를, 사랑하는 아이와 함께 볼 생각을 하면 신날 수밖에 없겠지요.
아빠는 그린이와 함께 마트에 달려가 그린이에게 딱 맞는 글러브를 사고, 물렁한 야구공도 준비합니다. 또 공을 어떻게 던지면 되는지, 어떻게 받으면 되는지를 열심히 알려 주지요. 그린이의 손을 잡고 야구장에 간 아빠는 아빠가 가장 좋아하는 전설의 투수 이상훈 선수의 유니폼을 골라 그린이에게 입혀 줍니다. 항상 자신 있게 공을 던지고, 홈런을 맞아도 고개 숙이지 않는 멋진 이상훈 선수의 모습을 그린이가 배우길 바라면서요.
그린이와 아빠의 열띤 응원에도 불구하고 쌍둥이 팀은 그날 경기에서 지고 맙니다. “야구장 괜히 왔네!” 그린이는 아빠가 화를 낼까 봐 눈치를 보며 투덜거리지요. 하지만 아빠는 활짝 웃으며 대답을 합니다. 그린이랑 같이 유니폼 맞춰 입고 야구장에 오는 게 아빠의 오랜 소원이었다고요, 그리고 그 소원을 이룬 지금, 아빠는 너무너무 행복하다고 말이에요.
이제 그린이와 아빠는 가족과 함께하는 것이 얼마나 즐거운 일인지, 그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깨닫게 됩니다. 함께라면 언제나 신이 나고 바라만 보아도 웃음이 빵하고 터지는 아빠와 아들, 바로 사랑하는 가족이기 때문이지요.

진짜 우리 아이, 우리 가족의 성장 이야기!
대한민국 대표 생활 판타지 그림책, ‘김영진 그림책’ 시리즈!

마치 어제 우리 집에서 있었던, 우리 집 이야기를 보는 듯, 생동감 넘치는 이야기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아빠 작가’ 김영진이 이번에는 실제로 열혈 야구팬인 자신의 경험을 살려 생생하고 재미있는 야구장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이쪽에서 저쪽으로 공 주고받기를 하는 그린이와 아빠의 모습, 아빠가 제일 좋아하는 최고의 투수 이상훈 선수의 멋진 활약상, 야구장 식당가에서 여기저기 신이 나 돌아다니며 무엇을 먼저 먹을까 행복한 고민을 하는 그린이의 모습, 거대한 파도타기 응원을 하는 관중석의 모습은 마치 야구장에 있는 듯 생생한 현장감을 전달해 줍니다.
또 관중석에서 보이는 끝없이 펼쳐진 마운드, 텔레비전 중계를 하는
저자소개
김영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나 서울 잠실에서 자랐습니다. 올림픽 공원이 아직 산동네이던 시절, 잠실국민학교를 다녔지요. 그림으로 재미난 이야기를 들려주는 사람으로 기억되기를 바랍니다. ‘김영진 그림책’ 시리즈와 《이상한 분실물 보관소》, 《엄마를 구출하라!》, 《싸움을 멈춰라!》, 《꿈 공장을 지켜라!》 등을 쓰고 그렸으며, ‘지원이와 병관이’ 시리즈와 《마법에 빠진 말썽꾸러기》 등을 그렸습니다.
목차
준비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