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128호실의 원고(양장본 HardCover)

카티 보니당 지음안은주 옮김한스미디어

15,000원

책 소개
“때로는 한 편의 소설이 인생을 바꿀 수도 있어요.”
33년 전 캐나다에서 잃어버린 미완의 소설 원고,
완성된 채 프랑스 호텔에서 발견돼 작가에게 돌아오다!

원고의 여정을 되짚어가며 등장인물들이 교환하는
편지를 따라가다 보면 우정, 사랑, 용서, 상처…….
인생을 이루는 모든 것을 만나고 삶이 변한다!

마음 속 망설임과 묻어둔 상처를 돌아볼 용기와
이를 마주할 힘을 준 특별한 원고
그리고 원고 덕분에 새롭게 살기 시작한 사람들의 이야기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의 감동을 잇는,
책과 이야기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바치는 서간체 소설

『128호실의 원고』는 등장인물들이 편지를 교환하며 33년간 실종되었다 나타난 소설 원고에 얽힌 미스터리를 풀어내는 독특한 설정의 서간체 소설이다. 오고가는 편지의 지면을 통해 원고의 비밀은 물론이고 다양한 등장인물들의 사연 또한 조금씩 드러나는데, 원고를 잠시라도 소유했던 사람들의 삶이 원고 덕분에 완전히 바뀐 것은 물론이고 추적 활동에 참여한 사람들이 새로운 인연을 맺고 가까워지며 변화하는 모습까지 그려내는 인간미 가득한 따뜻한 이야기이다.
원고의 여정을 되짚으며 주인공들이 교환하는 편지를 따라가다 보면 독자는 우정, 사랑, 상처, 용서 등 이 책이 품고 있는 다양한 주제와 맞닿게 된다. 진행이 빨라 쉽게 읽히면서도 프랑스 소설 특유의 위트가 넘치는 문장과 세련된 문체, 삶에서 길어 올린 지혜로운 통찰은 읽는 내내 미소를 띠게 한다.『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이나 『채링크로스 84번지』처럼 편지가 묶어준 인연과 이야기를 좋아하는 독자라면 이 책을 사랑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 원고가 제 인생을 바꿨어요.”
33년 전 캐나다에서 잃어버린 미완의 소설 원고,
프랑스의 한적한 호텔 객실에서 발견돼 주인에게 돌아오다!
휴가차 간 해변 호텔 128호실에서 소설 원고를 발견한 안느 리즈는 이를 주인에게 돌려준다. 그런데 원고를 받은 작가 실베스트르는 그 원고가 33년 전 캐나다에서 잃어버린 것이고, 자신은 전반부만 썼는데 글이 완성된 채 돌아왔다고 답장한다. 이에 호기심이 발동한 안느 리즈는 원고가 어쩌다 그곳까지 왔는지, 뒷부분을 쓴 사람은 누구인지 알아보기로 한다. 그녀는 편지 교환을 통해 원고의 여정을 거슬러 올라가며 여러 사람을 만나고, 그 원고가 잠시라도 이를 소유했던 사람들의 인생을 완전히 바꿔놓았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128호실의 원고』는 등장인물들이 편지를 교환하며 소설 원고에 얽힌 미스터리를 풀어내는 독특한 설정의 서간체 소설이다. 오고가는 편지의 지면을 통해 원고의 비밀은 물론이고 문학을 사랑하는 커리어우먼 안느 리즈와 원고를 잃어버린 후 작가의 꿈을 접었던 회사원 실베스트르, 교수를 그만두고 포커 선수로 활동하는 윌리엄, 변호사 출신의 그림책 작가 마기,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는 다비드 등 다양한 등장인물들의 사연 또한 조금씩 드러난다.

원고의 여정을 되짚어가며 등장인물들이 교환하는 편지를 따라가다 보면
우정, 사랑, 용서, 상처……. 인생을 이루는 모든 것을 만나고 삶이 변한다!
단문을 넘어 단어로 소통하는 시대에 서간체 소설만이 줄 수 있는 매력
이메일마저도 주로 업무용으로만 사용하고, 유튜브와 메신저 앱을 통해 한 문장도 여러 줄로 끊어 쓰는 시대에 서간체 소설이 주는 매력은 독특하기 그지없다. 독자는 주인공들이 주고받는 편지 내용만 가지고 편지 사이사이 있었던 상황들을 그려보고 행간에 녹아 있는 것들을 읽어 이야기를 따라가야 하니 머릿속이 조금은 분주해지겠지만, 등장인물들의 감정이 그대로 드러나는 편지를 읽다 보면 점점 인물들에게 애정을 갖게 되고 어느새 이들의 사연에 함께 웃고 울며 이야기에 빠져들고 만다.
『128호실의 원고』는 이런 서간체 소설의 매력을 극대화한 작품이다. 프랑스의 작품 투고 사이트를 통해 발굴되어 데뷔작으로 11개의 문학상을 수상한 작가는 이 두 번째 작품으로 프랑스는 물론이고 영미권에서도 많은 독자들의 찬사를 받았다. 서간체 소설이라는 고전적인 형식을 취하고 있지만 친구에게 이야기하듯 편안한 말투로 보통 사람들의 사는 이야기가 진행되어 독자는 캐릭터에 쉽게 감정이입할 수 있고, 군더더기 없이 진행이 빨라 쉽게 읽히고 줄거리를 파악하는 데에도 전혀 무리가 없다. 또한 프랑스 소설 특유의 위트가 넘치는 문장과 세련된 문체, 삶에서 길어 올린 지혜로운 통찰은 글을 읽는 내내 미소를 띠게 한다.
원고의 여정을 되짚으며 주인공들이 교환하는 편지를 따라가다 보면 독자는 우정, 사랑, 상처, 용서 등 이 책이 품고 있는 다양한 주제와 맞닿게 된다.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이나 『채링크로스 84번지』처럼 편지가 묶어준 인연과 이야기를 좋아하는 독자라면 이 책을 사랑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마음 속 망설임과 묻어둔 상처를 돌아볼 용기와 마주할 힘을 준 특별한 원고
그리고 원고 덕분에 새로운 삶을 시작한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
긍정적인 에너지가 가득한, 사람을 기분 좋게 만들어주는 착한 책
원고의 미스터리만큼이나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것은 다양한 등장인물들의 숨겨진 이야기다. 편지를 읽다 보면 캐릭터들의 선한 성격은 물론이고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 깊어지는 우정과 애정, 그 사이 갖는 작은 오해들도 무척 선명하게 느껴진다.
『128호실의 원고』는 원고의 긴 여정을 거슬러 올라가면서 이 원고가 소유주들의 삶을 변화시킨 것과 더불어, 추적 활동에 참여한 사람들이 원고를 통해 새로운 인연을 맺고 서로 가까워지며 다시 한 번 삶이 변화하는 모습까지 그려내는 인간미 가득한 착한 소설이다. 평범한 사람들의 선한 성격과 서로를 배려하는 마음 덕분에 이야기가 시작되어 진행되므로, 전체 분위기가 무척 긍정적이면서도 억지스럽지 않게 느껴진다. 프랑스와 미국 독자들도 ‘사람을 기분 좋게 해주는 책’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치는 책’처럼 읽고 나서 기분이 좋아지고 가슴이 따뜻해진다는 평을 많이 남겼다.
묻어둔 상처와 마음속 주저 때문에 방황하던 이들이 원고를 통해 한 발짝 앞으로 나아갈 용기를 얻고 행동함으로써 삶을 변화시키는 이야기는 독자에게 깊은 감동을 주고, 마음을 움직여 자신의 삶도 되돌아보게 만든다. 찬바람과 냉랭한 분위기가 마음을 움츠러들게 만들 때, 한 잔의 차처럼 이를 녹여줄 따스한 책을 찾는다면 『128호실의 원고』는 당신에게 더없이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옮긴이의 말]
다른 설명은 없이 주인공들이 주고받는 편지만을 가지고 오롯이 흘러가는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그 편지가 마치 나를 위해 쓰인 것처럼 생생하게 느껴져 어느새 소설 속에 퐁당 빠져들게 되잖아요. (중략) 등장인물들의 마음이 그대로 드러나는 편지를 읽고 나면 나도 누군가에게 편지를 쓰고 싶다는 마음이 들 만큼 그들의 감정에 압도되고 말아요. 그게 바로 서간체 소설이 지닌 맛이 아닐까요.

[독자 반응]
_작가는 다채로운 등장인물들의 삶을 통해 책과 글이 가지고 있는 마법 같은 능력을 보여준다.
_당장 편지지를 꺼내 친구에게 손편지를 쓰고 싶게 만드는 사랑스러운 책.
_인생을 바꾼 만남과 책을 향한 아름다운 예찬.
_서간체 소설을 좋아하는 이들을 위한 완벽한 책.

[독자 서평(프랑스 babelio, 미국 굿리즈 외)]
_작가는 다채로운 등장인물들의 삶을 통해 책과 글이 가지고 있는 마법 같은 능력을 보여준다. 놀랍도록 흡입력 넘치는, 추천하지 않을 수 없는 소설.
_당장 편지지를 꺼내 친구에게 손편지를 쓰고 싶게 만드는 사랑스러운 책.
_인생을 바꾼 만남과 책을 향한 아름다운 예찬.
_우정으로 연결된 모든 등장인물이 매력적이며, 그들이 보여주는 과거와 사랑, 상처의 이야기가 무척 흥미로웠다. 문체 또한 읽는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_서간체 소설을 좋아하는 이들을 위한 완벽한 책.
_책에 등장하는 원고는 사람 사이의 틈을 열고, 단어들이 그 안을 채운다. 계속해서 이어지는 만남이 하나의 책을 탄생시켰다. 진정성 있는, 관능적인 교류가 담진 책, 우리가 기다리고 탐색하는 단어들이 담긴 책을.
저자소개
카티 보니당
열네 살 이후 꾸준히 글을 써 왔다. 현재 프랑스 부르고뉴 지방의 도시 반에서 교사로 일하며 작가 활동을 겸하고 있다. 작가를 발굴하고 대중에게 그들의 작품을 알리는 사이트인 몽베스트셀러닷컴 monBestseller.com에 필명으로 올린 『복선Double Voie』이 2015년 해당 사이트에서 독립작가문학상을 받으며 알려졌다. 실명으로 출판한 첫 소설 『크리스마스로즈의 향기Le Parfum de l'hell?bore』로 2017년 알랑송시의 풀레-말라시스상을 비롯해 11개의 문학상을 수상하며 대중과 평단의 사랑을 동시에 받았다. 사랑스러운 서간체 소설인 『128호실의 원고Chambre 128』는 작가의 두 번째 소설로 발간되자마자 독자들의 찬사를 받으며 해외 7개국에 판권이 판매되었다.
목차
안느 리즈 브리아르가 보내는 편지..................13
실베스트르 파메가 안느 리즈 브리아르에게......17
안느 리즈가 실베스트르에게............................23
안느 리즈가 마기에게.....................................26
(중략, 편지 80여 통)
안느 리즈가 실베스트르에게...........................304
벨포엘에서....................................................307
감사의 말.................................................312
옮긴이의 말..............................................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