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돌팔이 의학의 역사

리디아 강,네이트 페더슨 지음부희령 옮김더봄

25,000원

책 소개
돌팔이, 협잡꾼, 허풍선이, 거짓말쟁이, 사기꾼, 모사꾼……

오랫동안, 이런 단어들은 죽음과 질병에 대한 사람들의 두려움을 야금야금 갉아먹으며 효과가 없거나, 해롭거나, 심지어는 목숨을 빼앗기도 하는 약을 파는 사람들을 일컫는 말이었다.
그러나 돌팔이라고 해서 늘 속이기만 하는 것은 아니다. 비록 고의로 의료 사기를 저지르거나 홍보하는 사람을 가리키기는 하지만, 어떨 때는 자기들 스스로도 정말 효과가 있다고 굳게 믿고 있을 때도 있다. 과학적 사실을 무시하거나 혹은 그것을 뒤엎을 새로운 시도를 감행한 것이었으리라. 아니면 문명 속으로 과학적 방식이 도입되기까지 수백 년이나 먼 이전의 일이었을 것이다. 현대의 시각으로 보면, 이러한 요법들은 말도 안 되는 엉터리처럼 보인다. 견과류를 피임약으로 쓴다거나, 출혈을 치유하기 위해 피를 뽑는다. 타는 듯이 뜨거운 쇠로 실연의 상처를 낫게 하기까지! 터무니없는 얘기들이다.
그러나 전염병을 막기 위해 진흙을 먹었던 오스만제국 사람부터 매독을 치유하기 위해 수은 증기로 가득 찬 방에 앉아 있는 빅토리아시대의 신사들, 검투사의 피를 핥아 먹는 고대 로마의 간질 환자들에 이르기까지, 모든 그릇된 요법의 배경에는 인간의 생존 욕구라는 강렬한 힘이 존재한다. 이러한 욕구는 사람을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도록 몰아붙인다. 기꺼이 사체를 삼키고, 끓는 기름에 고통을 당하고, 많은 거머리를 몸에 집어넣는 실험적 요법까지 견뎌낸다. 모두 생존이라는 목표 아래 가능한 일이다.
이러한 욕구는 또한 대단한 혁신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그리고 고통스런 비명을 줄이기 위해) 오래 싸운 끝에, 이제 환자들은 마취를 한 상태로 수술을 받는 축복을 누린다. 더욱 다행스러운 것은 의사의 손에 먼저 시행된 수술을 할 때의 고름이나 세균이 묻어 있을까 걱정할 일도 없다는 사실이다. 우리 조상들은 상상도 못할 일이지만, 이제는 분자 단위에서 암과 싸울 수 있다. 매독이나 천연두 같은 질병들도 그다지 어렵지 않다. 이러한 진전을 이루기까지 혁신을 시도한 사람들은 비웃음을 당하고 수치스러워야 했고, 환자들은 의사의 실수로 인해 고통을 겪고 목숨을 잃는 경우도 있었다는 사실을 잊기 쉽다. 그러나 도전 없이는, 오늘날의 의학적 성취 가운데 어느 것도 이루어지지 않았을 것이다.
물론 어두운 측면이 존재한다. 병을 치료해서 더 오래 살려고 하는 욕망은 아편만큼이나 중독성이 있다. 인간의 모습을 한 이카루스의 후예인 과학자들은 서로 더 효과적이고 강력한 약을 만들어내려고 최선을 다한다. 황제들은 영생의 비밀을 풀기 위해 연금술사들에게 터무니없는 연구를 하도록 시킨다. 돌팔이들이 당신에게 염소 고환 한 쌍을 이식해야 한다는 진단을 내릴 때도 있는데, 간절히 치유 받고 싶을 때 우리는 무엇이든 하려고 한다. 방사능이 있는 좌약이라도 마다하지 않는다.

모든 것을 치유하려고 한 최악의 방식을 간단히 정리한 의학 역사서

더 솔직해져 보자. 이미 우리 중 많은 이들이 건강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한다. 우리는 더 많은 것, 이를테면 영원한 젊음, 완벽한 미모, 무한한 에너지, 제우스의 정력을 원한다. 이러한 마음 때문에 비소가 들어 있는 과자로 생기 있는 얼굴을 만들고, 미묘한 황금빛 만병통치약이 상처 입은 마음을 고쳐줄 것이라고 믿는 지경에 이른다. 이미 검증된 지식 덕분에 이 책에 나오는 많은 요법들을 비웃겠지만, 당신 또한 구글 박사님의 도움으로 성가신 문제에 대한 간단한 치유책을 찾고 있지는 않은가. 우리는 모두 빠른 해결책을 선호하기 마련이다. 백 년 전이라면, 스트리키닌 강장제를 사는 사람이 바로 당신이었을 수도 있다!

우리는 돌팔이들로부터, 그리고 스스로의 욕망으로부터 벗어나야 한다. 19세기에 특허 의약품이 출현하면서, 미국은 전환점을 맞게 되었다. 1906년 순수 식품 의약품법이 생기면서, 미국은 허위와 오해의 소지가 있는 상표나, 식품에 들어 있는 안전하지 않은 성분, 그리고 의약품 및 식료품에 들어 있는 불순물을 단속하기 시작했다.
단지 규제만으로 미국에서 돌팔이들을 몰아낼 수 있을까? 물론 아니다. 현대의 과학적 돌파구와 FDA, 인간 신체가 작동하는 방식에 대해 빠삭하게 알게 되었음에도, 돌팔이들은 여전히 건강관리와 화장품 산업의 모든 측면에 촉수를 뻗고 있다.
사기꾼들을 물리치려면, 인간 신체의 기능과 질병이 작동하는 방식에 대해 더 완전하게 이해해야 한다. 질병과 싸우는 방식에 대해서도 열린 사고로 수명을 늘려가야 할 것이다. 결국 우리는 경계 태세를 늦추면 안 된다. 과학과 의학이 확실한 해결책을 찾기 전에는 인간의 절망을 이용하고자 하는 돌팔이들이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고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과거보다 더한 ‘최악의 엉터리 치료 방식’은 아직 등장하지 않았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조심스럽고 분별력 있으면서 열린 사고를 지닌 소비자가 될 수 있을까? 엉터리 약들은 보통 효과를 확신시키기 위해 떠도는 일화 같은 증거나 유명 의사의 이름을 들먹이는 일이 많다는 것에 주목해야 한다. 또한 “연구 결과를 보면, XYZ는 놀라운 효과가 있다.”라는 주장을 좀 더 깊이 들여다보아야 한다. 이러한 ‘연구’들은 동료들에 의해 엄격하게 교차 검증되어야 하고, 다양한 생명체를 대상으로 한 반복된 실 험으로 효과가 입증되어야 한다. 그러나 그런 경우는 매우 드물다. 우리들은 허브가 들어 있는 기침약이라든가, 암 예방법이라든가, 고가의 PRP(혈소판풍부혈장) 주사치료법이라든가 하는, 다양한 치료법을 체계적으로 평가할 때 편향된 의견의 영향을 받는다.
마지막에는 몇 가지 단순한 질문으로 귀결된다. 그 효과에 대한 확실한증거가 있음을 믿는가? 부작용을 무릅쓸 용의가 있는가? 그리고 결코 잊어서는 안 되는 질문이 있다. 비용을 감당할 만한 경제적 여유가 있는가? 그러니까, 이 책은 모든 것을 치유하려고 한 최악의 방식을 간단히 정리한 의학 역사서이다. 물론, 지금보다 더 엉터리인 ‘최악의 방식’은 아직 등장하지 않았다.

〈돌팔이 의학의 역사〉를 읽어야 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의학의 역사가 수많은 시행착오의 역사였다는 사실을 배울 수 있고, 둘째, 임상시험을 거치지 않은 약을 먹는 게 얼마나 위험한지도 알 수 있다. 셋째,이게 가장 중요한 이유인데, 현대의학의 한계를 넓히기 위해 노력하고 싶어진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 노벨생리의학상을 단 한 명도 타지 못한것은 의학연구에 관심 있는 인재가 거의 없다시피 했기 때문인데, 이 책을읽음으로써 많은 이들이 의학연구라는 목표를 갖는다면 현대의학의 한계가 넓어짐과 더불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의 꿈도 앞당길 수 있으리라. 뜻있는 분들의 일독을 권한다.
저자소개
리디아 강
컬럼비아대학교와 뉴욕대학교 의대를 졸업했다. 뉴욕시 벨뷰병원에서 전문의 과정을 마쳤다. 소설가로 데뷔해 《콘트롤》, 《촉매》, 《11월의 소녀》, 《아름다운 독약》의 저서가 있다.

네이트 페더슨
역사학자이자 프리랜서 언론인으로, 〈가디언〉, 〈빌리버〉, 그리고 〈샌프란시스코 크로니컬〉을 비롯한 다수의 출판물에 글을 싣고 있다.
목차
들어가는 말 _05
추천의 글 | 서민 _15
옮긴이의 말 | 부희령 _20

1부 : 원소들(ELEMENTS) : 주기율표에서 가져온 처방

1. 수은(Mercury) _25

캘러멜(구멍난 턱에서 혀와 잇몸이 드러나다) _28
수은(대통령이 되기전 수은이 들어간 약을 복용했던 링컨) _32
비너스와 하룻밤을 함께하고, 수은과 일생을 함께한다 _34
카두케우스(뱀 지팡이의 돌변) _39
2. 안티몬(Antimony) _41

고대 로마인들에게 구토는 일상이었다 _43
수도사를 죽이는 약인가, 아니면 놀라운 효험을 지닌 약인가? _45
영구적 알약과 구토를 위한 성배 _47
고통이 지닌 치유의 힘 _49 | 의료체계에서 안티몬을 제거하기 _53

3. 비소(Arsenic) _55

비소를 끊은 마르크스, 그만둘 수 없었던 다윈 _58
비소를 먹는 스티리아 사람들 _61
예뻐지고 죽게 되는, 반드시 죽는 비소 화장품 _64
발암물질이자 항암제 _66

4.황금(Gold) _68

마시는 금 _69
금박을 입힌 알약, 폭발성 코디얼 그리고 반짝이는 또 다른 그릇된 아이디어들 _72
섹스, 마약, 술 _74
현대의 황금시대 _78

5. 라듐과 라돈(Radium & Radon)_80

보라, 라듐의 힘을! _82
라돈, 레비게이터 그리고 다른 항아리들 _84
“당신의 분비샘을 이온화 하세요” 국부보호대와 좌약으로 _86
사업가의 소름 끼치는 죽음 _89
오늘날의 라듐 _91

수치의 전당 1 | 여성의 건강편 _95

2부 : 식물과 토양(PLANTS & SOIL) : 자연의 선물

1. 아편(Opiates) _101

달콤한 자장가, 아편 _104
업그레이드된 아편(아편팅크) _106
모르핀(꿈인가 악몽인가?) _109
헤로인, 영웅인가?(헤로인을 판매한 바이엘사) _111
현대 의학과 마약의 싸움 _113

2. 스트리키닌(Strychnine) _115

스트리키닌 에너지 음료 _118
스트리키닌 관장과 다른 충격적인 것들 _120
발기부전 치료제 스트리키닌 _123
독재자의 약장에 들어 있던 스트리키닌 _124
스트리키닌의 몰락 _127

3. 담배(Tabacco)_129

신대륙에서 들려온 기쁜 소식 _130
코담배는 옳다(초기의 담배 지지자들) _132
엉덩이에 연기를 주입하는 것 _135
담배를 피워라, 집을 청소하라! _138
내과 의사와 담배 산업의 밀월 _140
오늘날의 담배 _141

4. 코카인(Cocaine) _143

자연의 각성제(안데스에서 오스트리아까지) _146
통증을 없애주는 코카인 _149
상승효과(코카인 음료와 떠나는 모험) _150
코카콜라를 마시며 역사에 동참하다 _153

5. 알코올(Alcohol) _155

포도주 _156
진 _159
브랜디 _162
맥주 _165

6. 흙(Earth _167

고대의 신성한 흙 _169
점토로 제국을 건설하다 _172
점토를 먹으면 미용에 좋다 _175

수치의 전당 2 | 해독제 편 _177

3부 : 도구들(TOOLS) : 저미기, 썰기, 적시기, 그리고 짜내기

1. 피뽑기(Bloodletting) _183

방혈 _184
면도, 이발, 그리고 방혈 _187
희열을 느끼기 위해 피를 흘리다 _189
부자와 유명인의 방혈 _191
천천히 피를 흘려보내기 _194

2. 전두엽 절제술(Lobotomy) _196

광기의 뿌리를 도려내다 _200
전두엽 절제술(훔쳐온 미국인의 발명) _202
프리먼, 솔로의 길을 가다 _206
오늘날의 정신 외과 _209

3. 소작법과 수포제(Cautery & Blistering) _210

비명이 터져 나오는 과거의 기술들 _211
불 치료와 고통스러운 다른 처방들 _214
반대 자극법(저것이 아니라 이것을 태워라) _219
수포제(딱정벌레 이야기) _221
오늘날의 수포제와 소작법 _223

4. 관장과 관장기(Enemas & Clysters) _225

자가중독 _227
직장의 수호자 _230
직접 관장하기 _232
오늘날의 관장 _235

5. 수치료와 냉수 요법(Hydropathy & the Cold Water Cure) _237

어떤 병이든 찬물로 치료하라! _239
식사도 배설도 몇 주간 욕실에서 _243
하루에 8잔? 식전에 30잔까지 시도해 보라! _246
오늘날의 물 치료 _249

6. 외과수술(Surgery) _250

“시간을 재주세요!” 하루에 2백 건의 절단수술을 집도한 군의관 _252
외과의사의 자존심(손도 씻지 않는 의사의 위생) _256
우선, 해롭지 않아야 합니다……. 오, 걱정 마세요! _259
메스의 유혹은 계속 된다 _262

7. 마취(Anesthesia) _263

이산화탄소가 의식을 잃게 한다 _264
클로로포름(돌연사하는 환자가 속출하다) _266
기체 연구소의 마취 가스 실험 _268
속임수가 아니라고? 자, 놀아보자 ! _271
오늘날의 마취 _275

수치의 전당 3 | 남성의 건강편 _276


4부 : 동물들(ANIMALS) : 소름 끼치는 벌레들, 시체들, 인체의 치유력

1. 거머리들(Leeches) _283

거머리 요법의 기원 _284
거머리 대 랜싯 _286
거머리를 최대한 활용하기 _289
여러 단점과 벌레들의 몰락 _291
현대 의학의 거머리 요법 _294

2. 식인풍습과 시체 의학(Cannibalism & Corpse Medicine) _296

혈액으로 만든 잼과 뱀파이어의 간식 _298
건강을 위해 인간을 먹다(벌꿀 절임 미라) _301
두개골의 다양한 용도 _304
씁쓸한 맛이 나는 미라의 머리 _306
오늘날의 인체 이용 _309

3. 동물에게서 얻은 약들(Animal-Derived Medicines) _311

황소의 뇌 속 광기 _315
두 가지 실험 이야기 _316
상대적으로 문명화된 근대 _322

4. 섹스(Sex) _324

‘300’과 함께하는 히스테리 치료 _325
빅토리아 시대의 ‘하복부 마사지’ _328
약장에 들어 있는 다른 섹스 토이들 _331
오르곤 에너지 집적기 _333
섹스는 건강에 좋다 _337

5. 단식(Fasting) _338

영양실조의 기적(‘웨일스의 단식 소녀’의 비극) _340
공기와 햇빛 한 접시 _344

수치의 전당 4 | 다이어트 편 _351


5부 : 신비한 힘들(MYSTERIOUS POWERS) : 파동, 빛 그리고 전기

1. 전기(Electricity) _357

번개에서 실험실까지 _359
전기 브러시, 코르셋, 벨트(전기를 띠지 않는 전자제품) _361
전기와 물을 섞어라(토론토에 개설된 전기 스파) _365
오늘날의 전기 _367

2. 동물 자기(Animal Magnetism) _370

헬 신부와 동물 자기의 탄생 _372
메스머의 마법의 손길 _374
융화 협회 _376
최면(자력의 현대적 업그레이드) _380

3. 빛(Light) _383

인공 태양(실내로 옮겨간 광선 치료) _387
진단이 없으면 약도 없고, 문제도 없다? _390
빛 요법의 발전 _395

4. 라디오닉스(Radionics) _396

인간의 몸이 발산하는 주파수를 조절하다 _397
다이너마이저로 진단 내리기 _399
치유라는 거짓말과 컬트의 부상 _402
라디오닉스의 신호가 끊기다 _405
라디오닉스의 미래 _407

5. 왕의 손길(The King's Touch) _410

손길로 얻는 왕의 정당성 혹은 진정한 정통성 _413
왕 대신 말이 핥아도 낫는다 _416
손길의 능력을 잃다 _419

수치의 전당 5 | 눈 건강편 _422
수치의 전당 6 | 암 치료편 _425

감사의 말 _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