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부부 건축가 생존기, 그래도 건축

전보림,이승환 지음눌와

13,800원

책 소개
“설계사? 건축사? 건축가? 뭐라고 부르세요?”
건축 설계라는 일, 건축가라는 직업을 이야기하다
사람들은 몸이 아프면 의사를 만나고, 집을 지을 필요가 있으면 건축가를 만난다. 살다보면 몸이 아픈 일이야 자주 있을 테지만, 집을 짓는 일은 기껏해야 일생에 한 번 있을까 말까다. 그래서 일까? 건축가를 만날 수 있는 기회가 거의 없고 그들이 어떤 일을 해줄 수 있는지도 잘 모른다. 아울러 건축을 (부동산이 아닌) 문화로서 접할 수 있는 기회 또한 많지 않다. 우리가 잘 모르는 건축가라는 직업, 건축 설계라는 일, 그리고 그들의 현실을, 오늘도 치열하게 살아가는 부부 건축가의 설계사무소에서 만날 수 있다.

세 아이를 키우는 부부 건축가의
사소한 시작, 치열한 일상, 좌충우돌 성장기
부부 건축가는 만삭의 몸으로 사무소를 등록하고 닷새 뒤 셋째 아이를 낳았다. 부부 두 명이 대표인 동시에 직원 전부인 초라한 건축사사무소지만, 우연히 도전한 공모전에 당선되어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하게 된다. 사무소와 나이를 같이하는 셋째를 아기띠에 안고 지방에 내려가 공모전에 등록하고, 유모차에 태워 공모전 시상식장에 들어가고, 회의실 한구석에 놀게 두고 회의하며 함께 성장했다. 학교 다목적강당 설계에서는 가장 중요한 아이디어가 훼손되어 절망할 때도 있었지만, 새로 생긴 다목적강당 덕분에 학교 가는 게 즐거워졌다는 학생의 팬레터에 힘을 얻기도 한다.
결혼을 약속하고 청첩장을 같이 디자인할 때 파혼에 이를 정도로 싸워서 ‘설계는 절대 같이하지 말자’고 다짐했던 둘이지만, 이제는 사무소의 공동 대표이자 일상생활을 함께 꾸리는 부부로서 싸우고 협력하고 버둥거리며 톱니바퀴처럼 철컥철컥 앞으로 나아간다. 젊은 부부 건축가의 사소한 시작, 치열한 일상, 그리고 지치지 않는 열정을 담았다.

어쩌다 보니 공공 건축가,
우리 모두가 주인인 공공 건축을 말하다
그렇게 울산의 매곡도서관에 당선되어 공공 건축가의 길에 발을 들여놓은 후 경험한 우리나라 공공 건축의 적나라한 현실을 이야기한다. 계약 과정의 불합리한 관행에 맞서 기관에 항의도 하고, 건축가로서 당연히 해야 할 건물의 재료 지정을 방해하는 공무원과 신경전을 벌이다가 재료 회사로부터 로비를 받았다는 모함을 받기도 한다. 부부 건축가의 공공 건축 설계기는 불합리한 제도나 요구, 상황에 대해 이견을 제시하고 싸우는 투쟁기이기도 하다.
싸우기는 엄청 싸웠지만 이긴 건 하나도 없는 현실에서 부부 건축가는 계약서 없는 계약, 건축가를 믿지 않는 제도를 비롯하여 공공 건축이 어디에 생기면 좋을지 입지에 대한 고민, 공모전의 불공정한 심사 관행까지 우리나라 공공 건축 제도의 문제점을 거침없이 지적하며 진지하게 대안을 고민해본다. 글을 읽고 나면 우리가 살고 있는 동네에 멋있다고 손꼽을 만한 공공 건축이 있기는 한지, 왜 학교나 구청의 건물들은 다 비슷비슷하게 생겼는지 등, 우리가 자주 이용하는 공공 건축의 중요성을 새삼 생각해보게 될 것이다.

어쩔 수 없이 생존형 건축가,
작은 건축사사무소의 생존 기록, 직업의 현실
돈을 벌려고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일을 하려고 돈을 버는 건 아닐까 생각될 정도로 턱없이 부족한 설계비, 계속된 설계공모전 낙선 등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작은 건축사사무소의 상황을 전하며, 현실적으로 건축 설계비는 어떻게 산정해야 하는지, 건축가들이 실제로 어떤 서비스를 제공해줄 수 있는지를 짚어본다.
다른 젊은 건축가들이 한 프로젝트의 수와 규모에 주눅이 들기도 하고, 남들처럼 번듯한 사무실도 없는 모습이 초라하게도 느껴지지만, 두 번이나 도전해서 결국 수상의 기쁨을 누린 젊은건축가상, 자신들을 믿고 설계 의뢰를 해준 건축주와의 새로운 만남 속에서 그래도 건축에 대한 희망과 열정을 불태운다. 건축가 하면 흔히 떠오르는 고상한 문화 예술인의 이미지 대신, 먹고사는 직업으로서의 건축가, 날것 그대로의 직업 현실을 마주하게 된다.


우리가 바라는 건축의 가치, 건축가의 자리
건축가를 꿈꾸는 이들에게 전하는 조언
(건축 설계가 주요 업무가 아니라) 건축 허가를 받아주는 게 주요 업무라 ‘허가방’이라 불리는 설계사무소들이 양산해내는 조악한 집장사 집, 볼품없는 거리 풍경에 대한 안타까움, ‘누가’ 지었는지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는 건축가에 대한 사회적 무관심 등이 생생한 에피소드, 그리고 묵직한 문제의식과 함께 매우 진솔하게 펼쳐진다. 더불어 건축가를 꿈꾸는 이들에게 학교에서 배우지 못하는 실무에 대해 조언하며 건축가로서의 의무를 성실히 수행하는 전문가가 되기를 응원한다.
저자소개
전보림
서울대학교에서 건축을 공부하고 서울의 소규모 건축 설계사무소에서 실무경험을 쌓았다. 2009년 유학을 위해 런던으로 이주하여 5년간 다양한 경험을 쌓은 뒤 2014년 귀국하여 아이디알 건축사사무소를 개소하였다.
2017년 첫 준공작인 매곡도서관으로 신진건축사대상 대상, 한국건축문화대상 우수상 등을 수상하였고, 2019년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젊은건축가상을 수상하였다. 각각 서울대학교와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으며, 서울시 공공 건축가와 행복도시 공공 건축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함께 세 아이를 키우며 일하는 부부 건축가로서 블로그를 통해 공공 건축과 건축계 현실에 대한 글쓰기를 이어가고 있다.

이승환
목차
들어가며: 건축의 가치, 건축가의 자리

1부. 우리는 부부 건축가
부부 건축가가 되기까지
한 템포 천천히, 우리의 속도로
시작, 아이디알 건축사사무소!
첫 번째 건물, 내 아이 같은 매곡도서관
두 번째 건물, 학교 다목적강당들
처음 받아본 팬레터, 푸른꿈 체육관에서 꿈꾸다
세 번째 건물, 첫 번째 집
남편이 바라본 부부 건축가
아내가 바라본 부부 건축가

2부. 어쩌다 보니 공공 건축가
우리가 공공 건축을 하는 이유
모두가 알아야 할 설계 공모 이야기
설계 공모, 기획의 관점에서 보다
설계 공모 심사의 무게
우리가 바라는 공공 도서관
우리나라 학교 건축이 후진 진짜 이유
아이디알, ‘을’의 투쟁사
공공 건축, 어디에 지을 것인가
공공 건축 복합화가 빼앗은 것들
공공 건축,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

3부. 어쩔 수 없이 생존형 건축가
아이디알 건축사사무소의 현실
건축 설계비 산정의 진실
마이너스 경영자의 변명
낙선을 돌아보다
젊은건축가상 참여기
건축가의 블로그
생존형 건축가, ‘공공 건축가’가 되다
또 다른 시작 앞에서

4부. 대한민국에서 건축가로 산다는 것
우리의 거리 풍경은 안녕하신가
설계사, 건축사, 건축가
건축가 없는 나라
건축 커뮤니케이터가 필요하다
교수가 되지 못한 건축가
건축가를 꿈꾸는 이들에게

나오며: 세상을 바꾸는 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