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나는 정말 괜찮은 사람이어야 할까

김용은 지음싱긋

13,800원

책 소개
나는 정말 괜찮은 사람이어야 할까?
타인의 시선 속에 갇힌 나

“때로는 인정받고 싶은 욕심에 이런저런 갑옷을 걸쳐 입어 힘겨울 때도 있다.
그때마다 ‘마음의 무게’를 꾸준히 재고 보살펴야 한다.”

다른 사람이 내리는 평가에 얽매여 진정한 나를 잃어버리고 살 때가 많다. 그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인정받기 위해 노력할수록 내면 깊숙이 감추어두고 있는 나는 상처받기 일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의 공간은 주위 사람들로 채워져 있다. 복잡하게 얽혀 있는 타인들과 잡음 없이 잘 지내야만 인정받고 꽤 괜찮은 사람이라고 스스로 정의하고 사회적 가면을 쓰고 살아간다.
그럴수록 내 안의 나를 만나기는 쉽지 않다. 어쩌면 나는 타인이 만들어낸 허상일 수도 있다. 다른 사람과의 관계를 통해 만들어진 나, 타인의 시선에 갇혀 괜찮은 사람으로 지내는 나, 정말 괜찮은 것일까? 조금은 행복하지 않더라도 오래도록 행복하려면 남을 의식하기보다 나를 인정하고 의식하며 살아가는 시간이 필요하다. 진정으로 나 자신을 만나고자 한다면 관계를 거두고 마음을 돌볼 잠시 ‘멈춤’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 오로지 나 자신만을 위한 고립의 시간을 통해 남이 아닌 나를 위한 괜찮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 타인에게 괜찮은 사람, 좋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나부터 돌볼 줄 알아야 한다.

부족해도 충분한 나,
있는 그대로의 나 사랑하기

“불편해도, 평범해도 그저 ‘나’여서 충분히 행복하다고.”

누군가 나를 사랑하지 않으면 내가 그를 사랑하지 않아서라고 저자는 말한다. 내가 나를 사랑하지 않는데 타인을 어찌 사랑할 수 있으랴. 타인을 인정하고 좋아하려면 나 자신부터 사랑해야 한다. 타인에게 인정과 사랑을 갈구하다보면 나를 잃고 내 삶의 중심까지 흔들리기 마련이다. 부족하지만 나를 이해하고 사랑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사실을 깨닫는다면 진정한 내 삶의 주인공으로 살아갈 수 있다. 이 책은 내 삶의 주인공으로서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열쇠는 타인의 시선 속에 갇힌 내가 아니라 부족해도 나를 사랑할 줄 아는 진정한 나 자신이 쥐고 있다고 전한다.
저자소개
김용은
청소년교육을 하는 ‘살레시오수녀회’ 수녀다. 미국 시턴홀대에서 방송학, 뉴욕대 대학원에서 미디어생태학을 공부했다. 스마트혁명시대에 ‘영성살기’에 관심이 많아 버클리신학대학원에 있는 살레시오영성센터(ISS)에서 살레시오영성을 공부했다. 살레시오교육영성센터 센터장으로 지내면서 미디어환경과 교육, 영성에 관한 글을 쓰며 강연도 한다. 현재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에서 〈감정식당투유〉를 진행하고 있다.
저서로는『영성이 여성에게 말하다』 『3S행복트라이앵글』 『고민하는 내가 아름답다』 『어쩌면 조금 외로웠는지도 몰라』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1장 관계의 쉼표를 찍다
외로움, 나만의 섬에서 쉬기
상처 떠나보내기
싫어하는 사람은 왜 늘 나쁘게만 보일까
믿기만 해도
‘나는 너와 달라’ 구별짓기의 허영
긍정적 감정은 낯설고 불평은 습관이 되다
분노, 어디서 오는 것일까
현재를 살지 못하게 하는 상처
나를 무너뜨리는 사소한 유혹들
기분을 소비하는 소확행
습관이 인격
깜박하지 않고 사랑하기
기다림이 사라진 세상에서
‘잘 안다’는 생각, 눈을 가린다
걸으면서 스마트폰을 보는 이유
잃어버린 장소
한 발 물러서서 바라보기
혼자이고 싶은 이유

2장 잠시 나를 내려놓다
과거를 업고 다니는 사람
마음의 무게 내려놓기
바쁘면 용서가 되나요
멈추어 집중할 때 더 행복하다
달라져야 할 것은 나의 시선
가진 것에 감사하기
순례, 내려놓을 수 있는 용기
마음만이 마음에게 말한다
‘말’은 하는 내가 아닌 듣는 너의 것
세상에서 가장 비겁한 말 세 가지
공격적 말투, 마음속 안전기지가 무너지다
은퇴 후의 삶, ‘나’ 찾아 나서기
익숙한 감정과 이별하기

3장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휴대전화 고치면 그리운 목소리가 들릴까
내가 사랑하는 것, 어쩌면 사랑이 아니었을까
사랑이 먼저였을까, 미움이 먼저였을까
가족 사랑은 다 그런 것 같다
아버지의 뒷모습
그냥 좋은 건 어쩔 도리가 없나보다
어머니도 자녀에게 사랑받고 있음을 느끼고 싶다!
다름, 그 자리가 사랑이 시작되는 지점
아들을 죽인 원수를 용서할 수 있을까
이제는 엄마에게 “미안해”라고 하지 않으련다
왜 부모의 희생이 자식에게 상처가 될까
엄마, 그 이름만으로도 행복하다

4장 나를 마주하다
사랑만큼은 불편하면 안 될까
내가 하고 싶은 말, 상대방도 듣고 싶을까
사랑은 완성이 없어, 무한이니까
조금은 둔해도 괜찮은데
독서, 들어갈수록 자유로운 감옥
기억하지 않는 세상
해야만 하는 것과 할 수 있는 것
행복보다 아픔이 많다면 사랑이 아닐 수도
오늘로 충분한 삶, 잘 죽는 삶
책임져야 할 얼굴
나이듦의 축복을 찾아서
현재만이 살아 있는 순간인 것을
날마다 죽음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에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