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소심이 병은 아니잖아요?

이지아 지음델피노

14,500원

책 소개
“나는 소심한 사람인가, 소심한 사람이 아닌가?”
뭔들 어떠한가. 이대로도 충분히 잘살고 있다

저자는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이 ‘이 사람 소심한 거 맞아?’ 혹은 ‘정말 너무 소심해서 안됐다’라고 생각할지 도무지 감이 잡히지 않는다고 말한다. 누구나 정말 진심으로 나도 나를 모르겠는 상황과 자주 맞닥뜨린다. 그런데 어쩔 수 없다. 이게 바로 나다. 어느 부분에서는 한없이 소심하고, 어느 부분에서는 남들이 이해할 수 없을 만큼의 또라이 기질을 가진 사람. 그게 내 모습 중의 한 부분일지도 모른다. 물론, 나는 나를 소심하다고 생각하더라도 말이다. 어쨌든 모두가 완벽하지 않은 사람들. 어딘가 비어 있는 공간을 가졌고, 다행히 그 공간은 서로가 다르다. 그 빈 사람들이 서로를 안아주는 순간, 서로가 맞닿으면 서로의 빈 공간을 채워줄 수 있는 법. 그래서 우리는 서로 어울려 살아야 한다. 나도 힘들지만, 나보다 더 힘들어 보이는 사람들에게 위로를 전하고 싶은 사람들이 있기에 세상은 살만하다. 그게 나고, 그게 당신이다. 소심하게 세상을 살면 세심한 사람이 된다. 그 사람도 소심한 나처럼 상처받을까 조심하다 보면 배려 깊은 사람이 된다. 누구나 고유의 소심함을 지녔고 그 소심함은 저마다 다른 장점으로 빛나고 있다. 이 책은 소심함도 나의 여러 모습 중 하나일 뿐이며, 이대로도 충분히 잘살고 있다고 일깨워준다. 때로는 웃기고 때로는 불쌍하고 때로는 위로가 되는 소심한 에피소드가 독자들의 마음에 가닿길 소심하게 바라본다. 세상의 모든 소심쟁이들에게 이너피스!
저자소개
이지아
방송작가로 15년 넘게 다른 사람의 얘기만 쓰고 살았다. 처음으로 다른 사람이 아닌 내 얘기를 하고 싶어졌는데, 하필이면 소심하고 찌질함에 관한 얘기다. 멋진 모습이면 좋으련만…. 어쩔 수 없다. 이게 나인걸. 너무 소심해서 소심하다는 말도 못하고 살았다. 내가 소심한 걸 알게 되면 남들이 비웃거나 이용할 것 같아서 겁났고, 그렇다고 불쌍해 보이거나 지나친 배려를 받는 건 또 싫었다. 그래서 목도리도마뱀처럼 나를 부풀렸다. 센 척, 자신감 가득한 척, 당당한 척. 목도리 뒤에 감춰뒀던 소심함을 이제 글로 고백하려고 한다. 어쨌든 천생 소심한 글쟁이니까.
목차
프롤로그
알고 보면 모두가 소심하다 -4

1. 나보다 더 소심한 사람 나와 보라고 그래
그녀에게 말을 놓지 못한 이유 -14
5만9천 원짜리 필통이 가르쳐 준 것 -18
그해 여름 이탈리아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22
영어와 소심의 상관관계 -26
인사를 잘 못 하는 사람 -30
돌고 돌아도 결국 소심 -34
당신의 ‘가장’은 무엇인가요? -38
삼계탕집 서빙하는 아줌마 -41
나는 마흔두 살에 자전거를 배웠다 -45

2. 남들은 원래 남들에게 관심이 없다
유명해지지 않겠다고 결심했다 -52
프로소심러가 스마트폰을 만났을 때 -56
다음아 다음아 내 글을 메인에서 내려놓아라 -59
수영을 배웠는데 익사한다고? -63
트림이 뭐 어때서 -66
넌 세상의 주인공이야. 단 너의 세상에서만 -70
남들은 생각보다 나에게 관심 없다 -74
끊어진 관계를 되돌아보는 일 -78

3. 상처는 가까운 사람에게 받는 법이다
시어머니의 눈물 -84
언니의 그늘을 벗어나기 -88
남편에게만 못된 여자 -91
너만 참으면 다 편해라는 말 대신에 -95
딱 한 번만 시댁에 안 가고 싶다 -99
엄마를 닮지 않아 다행이다 -102
남들이 보면 좀 어때 -106
잘한다고 말해줄걸 -110

4. 그저 남들이 날 좋아해주길 바란 것뿐이야
대답 좀 해주면 어디가 덧나나 -116
언제나 먼저 지갑을 여는 이유 -120
지나친 배려는 배려가 아니다 -123
이효리가 부러운 이유는 방귀 때문이었다 -127
성격 좋다는 말의 함정 -130
네 입만 입이니? 내 입도 입이다 -134
베프가 되고 싶었던 욕심 -137

5. 그래! 나의 무기는 소심함이다!
소심한 방송작가가 업계에서 살아남는 비결 -142
소심한 엄마가 좋은 이유 -146
취향은 없지만 투시력이 있습니다 -150
소심한 당신, 글을 써라! -154
명품백 앞에서 소심해지지 않습니다 -158
우리는 생각보다 강하다 -162
당연한 게 정말 당연한 일일까? -165
사소하지만 사소하지 않은 이유 -169

6. 소심이 아니라 배려거든?!
나를 대하듯 남을 대한다 -174
소심한 여자가 브런치와 사랑에 빠졌을 때 -178
소심 안테나가 작동을 시작합니다 -182
스타벅스에서 만날까요? -186
조금 비겁하니 인생은 즐겁지 않았다 -190
그래서 술을 마십니다 -194
따듯한 말 한마디의 힘 -198
소심한데 외향적입니다 -201
좁고 깊은 관계를 선호합니다 -204
소심과 질투의 상관관계 - 208

7. 알고 보면 모두가 소심하다
남의 떡은 언제나 더 커 보인다 -214
소심함은 어디에서 오는가? -217
소심하게 태어나는가 만들어지는가 -221
소심함은 성격이 아니다 -224
알고 보면 다 똑같은 사람들 -227
누가 누가 더 소심한가 -230
솔직하면 좋을까? 나쁠까? -233
어떻게 그렇게 확신할 수 있을까? - 236
사람을 단정 짓는 일 -241

에필로그
또다시 상처받을지라도 사랑하리 -246
나는 뒤끝 있는 사람이다 -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