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열등한 성

앤절라 사이니 지음김수민 옮김현암사

18,000원

책 소개
‘진화론’의 다윈은 성차별주의자였다!
다윈은 유전의 법칙에 따라 남성은 여성보다 우월하다며 성공한 작가와 예술가, 과학자 중에 남성이 많은 것이 그 증거라고 주장했다. 다윈에 따르면 암컷은 외모가 아무리 못나도 번식에 성공할 수 있지만 수컷은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암컷에게 선택받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야 했기에 남성은 더 날카로운 지성과 훌륭한 신체를 갖게 되었고 반대로 여성은 남성보다 진화가 덜 되었다는 것이다. 다윈의 말대로라면 여성이 남성을 따라잡으려고 노력하는 것은 승산 없는 일이다. 그야말로 자연을 상대로 싸우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윈의 이론은 모순과 이중 잣대로 가득 차 있었다. 예를 들어 고릴라는 신체가 너무 크고 강해서 고등한 사회적 동물이 될 수 없다면서, 인간에 관해서는 남성이 여성보다 신체가 크기 때문에 더 우월하다고 주장하는 식이었다. 다윈뿐만 아니라 현대 과학 이론을 정립한 대부분의 과학자들은 여성을 남성보다 열등한 존재로 규정하고 자신들의 연구 결과를 그 틀에 끼워 맞췄다. 심지어 저명한 진화생물학자이자 찰스 다윈의 친구인 조지 로마네스는 평균적으로 여성의 뇌가 남성의 뇌보다 28그램 가볍기 때문에 여성의 지능이 남성보다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들은 일반적으로 여성이 남성보다 키가 작고 몸무게도 가볍기 때문에 뇌의 크기도 작은 것이 당연하다거나, 단순히 뇌가 무겁다고 지능이 높다면 고래나 코끼리가 인간보다 훨씬 똑똑해야 한다는 사실은 철저하게 무시했다.

과학의 뒤에 숨어 있는 편견을 씻어내는 책
우리는 흔히 남성이 여성보다 더 튼튼하고 강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단순하게 ‘생존’이라는 점에서만 본다면 오히려 여성이 남성보다 강하다. 실제로 유아 사망률만 보더라도 남자아이가 여자아이보다 첫 달에 사망할 위험이 약 10퍼센트 높다. 그런데 어째서 사람들은 여성이 남성보다 약하고 아픈 사람도 많다고 여기게 되었을까? 그 이유는 아마도 같은 질병에 걸려도 여성은 살아남고 남성은 그렇지 못해서, 아픈 남성이 더는 존재하지 않기 때문일 수도 있다. 사람들의 고정관념 중에는 ‘바람을 피우는 것이 남성의 본능’이라고 하는 것도 있다. 많은 과학자들이 다양한 실험과 동물 연구를 통해 이를 증명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이것은 어쩌면 남성에게 성적인 면죄부를 부여하고 여성을 억압하기 위한 수단에 불과한지도 모른다. 바람을 피우는 것은 남성의 본능이 아니라 생명체의 본능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유인원을 비롯해 새와 물고기, 곤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종에서 발정기 동안 암컷은 다양한 상대와 여러 번 짝짓기를 한다. 수컷이 여러 암컷과 짝짓기를 하는 만큼 암컷 역시 여러 수컷과 짝짓기를 하는 것이다. 사실 멀리 갈 필요도 없다. 인간의 경우만 보더라도 남성이 바람을 피우는 만큼 여성 역시 간통을 저지르지 않는가? 저자는 이 책에서 남성과 여성의 차이를 설명하는 역사적으로 유명한 연구들을 검토해보고, 성별에 관해 다양한 연구를 하는 과학자들을 직접 만나 그들의 연구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지금도 많은 과학자들은 ‘남성다움’과 ‘여성스러움’의 근원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 여성을 여성스럽게 만드는 것은 뇌인가 호르몬인가 아니면 문화인가? 아니, 그 전에 ‘여성스럽다’는 말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사회에서 여성의 맡은 역할과 남성의 역할이 다른 것은 생물학적으로 여성과 남성이 서로 다른 존재이기에 각자의 역할이 미리 정해져 있는 것인가? 이와 같은 질문의 답은 아직까지 정확하게 밝혀진 바가 없다. 그러나 확실한 것은 이에 대한 연구들 중 많은 수가 객관적 진실보다는 사회적 고정관념이나 경제 논리에 좌우된다는 점이다. 실제로 여성과 남성은 뇌의 구조가 달라서 여성은 공감 능력이 뛰어나고 남성은 분석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는 연구가 큰 화제를 모았다. 그런데 사실 뇌 자체만을 보고 남성의 뇌인지 여성의 뇌인지 구분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더군다나 이 연구는 이런 특성 때문에 남성은 컴퓨터 프로그래밍이나 수학 관련 분야(상대적으로 고소득 분야나 고위직)에 더 적합한 반면 여성의 뇌는 돌보미나 전화 상담 봉사자(상대적으로 저소득 분야나 하위직)와 어울린다고 주장하고 있다.

성차별주의자에게 날리는 과학적 일침!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하는 사실 중 한 가지는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대부분의 약물이 ‘남성’을 기준으로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과학자들은 인간의 신체를 연구한다면서 실제로는 ‘남성의 신체’를 연구하고 이를 그대로 여성의 몸에 적용한다. 더군다나 일부 과학자들은 성별에 관한 기존의 고정관념에 맞지 않는 것은 단순한 예외라며 무시하고,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연구 결과에만 주목한다. 심지어 여성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뜨리는 논문은 애초에 읽으려고도 하지 않는 과학자들조차 존재한다. 그러고는 남성과 여성에 대한 과거의 사고방식을 진화를 통해 생긴 인간의 특성이자 자연의 법칙이라고 이야기한다. 이 책은 이렇게 성별을 연구하는 과학자들의 주장과 그 근거가 된 실험을 다시 살펴보고 허점을 찾아낸다. 그리고 이를 통해 어떤 것이 여성의 진정한 모습인가를 밝혀내고, 편견에 가득 찬 과학자들이 숨기려 했던 진실, 남녀평등이 진정한 ‘자연의 법칙’이라는 사실에 빛을 비춘다.
저자소개
앤절라 사이니
Angela Saini
옥스퍼드 대학교에서 공학 석사학위를 받았고, MIT 기사 과학 저널리즘 프로그램(The Knight Science Journalism Program at MIT)을 수료했다. 현재 BBC의 라디오4에서 과학 관련 프로그램을 담당하고 있으며, 과학 저널리스트로서 《뉴 사이언티스트》와 《가디언》, 《사이언스》, 《와이어드》, 《월페이퍼》, 《보그》, 《GQ》, 《이코노미스트》 등 전 세계의 다양한 매체에 글을 쓰고 있다. 2012년 영국 과학작가협회의 베스트 뉴스 스토리 상, 2015년 미국 과학진보협회의 라디오 부문 금상 등 다수의 상을 수상했다.
목차
들어가며

여성은 남성보다 열등한가?
여성은 병에 더 잘 걸리지만 남성은 더 빨리 죽는다
애초에 태어나길 다르게 태어났다
여성의 뇌에서 부족한 28그램
여성의 일
그저 상대를 까다롭게 고를 뿐
왜 남성이 지배하는가
늙어도 죽지 않은 여자
이 책을 마치며

감사의 글
참고 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