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둥지(양장본 HardCover)

신시아 다프리 스위니 지음조동섭 옮김열린책들

16,800원

책 소개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USA 투데이』 종합 베스트 2위, 소설 베스트 1위
전 세계 25개 국어 이상 번역
아마존 스튜디오 영화 제작

[줄거리]
세상에 문제없는 가정은 없다. 그중 유독 말 많고 탈 많은 이 집안, 플럼가(家)는 맏이 리오가 저지른 사고로 위기에 봉착한다. 수치스럽고 끔찍한 사고로 말미암아 아버지가 네 남매 ― 리오, 잭, 비어트리스, 멜로디 ― 에게 물려주기로 약속한 신탁 기금 는 타격을 입는다. 20여 년이 흐르는 동안 적절한 투자와 주식 활황으로 불어난 신탁 기금을 융통해 피해자와의 합의금 등으로 지불한 것. 분배가 예정된 막내 멜로디의 생일을 몇 달 앞둔 때, 오랜 시간 소원하게 지내 온 남매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어느덧 중년에 접어들어 저마다의 사정으로 돈이 필요했던 그들은 리오를 추궁하는 한편 답을 얻기 위해 분주히 움직인다. 기대와 달리 재활원을 나온 뒤로도 리오의 무절제한 생활은 이어지고 또 한 번 새로운 문제를 야기한다. 그러나 남매들은 전과 달리 교류가 잦아지며 서로를 향해 조금씩 다가선다.

“당신이 몰라서 그래. 우리 가족은 이렇게 돌아가.”

창백한 색으로 다가오는 불안과 권태
이후에 펼쳐지는 사랑의 가능성

소설은 이처럼 미국 뉴욕의 경제 상황의 부침과 그에 따른 사람들의 욕망과 삶을 대하는 태도의 변화를 각자 다른 색의 삶을 살아가는 플럼가 네 남매를 통해 세심하고 설득
력 있게 그려 간다. ― 중에서

『둥지』는 신시아 다프리 스위니의 데뷔작으로 2016년 출간 즉시 『뉴욕 타임스』 집계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며 독자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얻었다. 『USA 투데이』 종합 베스트 2위, 종합 베스트셀러, 소설 베스트 1위를 차지하고 미국에서만 80만 부 이상이 팔렸다. 20대 후반에 소설 집필을 시도했던 스위니는 50대 중반에 이르러서야 화려하게 데뷔에 성공했다.
골동품점 주인 잭, 슬럼프에 빠진 소설가 비어트리스, 평범한 가정주부 멜로디는 주변에서 흔히 볼 법한 인물들이나 세밀한 내면 묘사로 입체성을 획득했다. 네 남매 가운데 가장 문제적이고 매력적인 리오는 문제의 발단이자 가족을 잇는 연결 고리이다. 한때 성공한 사업가였지만 알코올과 마약 중독자이자, 바람둥이인 그가 일으킨 사고는 남매들의 욕망과 결핍의 지점을 일순간 환기시킨다. 화려하고 치열한 대도시 뉴욕에서의 녹록치 않은 개인의 삶, 그리고 무너진 인간관계는 단순히 돈으로 해결할 수 없는 무엇임을, 플럼가의 일원들은 서서히 깨닫는다. 소설에 등장하는 플럼가를 둘러싼 주변 인물들 ― 비니, 토미 등 ― 의 이야기 역시 상실 이후의 회복과 치유의 과정을 다루고 있다. 이들이 보여 주듯 인생에서 일어나는 예기치 않은 사건, 실패의 기억은 크나큰 절망을 안기지만 동시에 귀한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게 하는 기적이 되기도 한다. 예기치 않은 결과로 세상의 빛을 본 새 생명 앞에서 기쁨을 온전히 나누는 플럼가 사람들의 모습은 인생의 아이러니 그 자체다. 그리하여 끝내 우리로 하여금 미소 짓게 한다. 『둥지』는 익숙하지만 불편한 진실 그 자체로 존재하는 가족의 갈등과 화해를 밀도 있게 그리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저자소개
신시아 다프리 스위니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정확하게 조율된 풍부한 서사로 눈부신 드라마를 선보이는 미국 작가. 베닝턴 대학교에서 문예 창작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뉴욕에서 마케팅 및 커뮤니케이션 컨설턴트와 카피라이터로 일한 경력이 있다. 데뷔작인 『둥지』(2016)로 『뉴욕 타임스』 집계 베스트셀러 1위로 떠올랐다.
『둥지』는 화려하고 치열한 대도시 뉴욕을 배경으로, 복잡다단한 속사정을 품은 플럼가(家)의 이야기를 다룬다. 익숙하지만 불편한 진실 그 자체로 존재하는 가족의 갈등과 화해를 밀도 있게 그리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출간된 해 『피플』, 『워싱턴 포스트』,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리파이너리29』, NPR 등 수많은 매체의 찬사를 받고 독자들의 열광적 반응을 얻었다. 이후 전 세계 25개 국어로 번역되었으며 아마존 스튜디오에서 영화로 제작 중이다. 신시아 다프리 스위니는 의 작가이자 제작자로 알려진 남편과 함께 자녀들을 데리고 현재 로스앤젤레스에서 살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제1부 눈시월
제2부 입맞춤
제2부 리오를 찾아서
에필로그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