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에게 조용히 갚아주는 법

김효은 지음청림출판

14,800원

책 소개
“감히 ‘나님’을 건드려?”
★SNS 3000만 뷰의 화제작
13만 독자들의 마음을 뻥 뚫어준
화제의 웹툰 단행본 정식 출간!

SNS를 뜨겁게 달군 화제의 웹툰 ! 웹툰이 업로드 되는 날이면 ‘내 이야기인 줄 알았다’ ‘오늘도 당한 일이다’ 등의 공감 댓글이 수백 개가 달린다. 독자들은 가까운 직장 동료나 친구들을 태그하며 서로 위로하기도 한다. 이 책은 그동안 연재된 웹툰을 토대로 일상 속에서 마주하는 온갖 불편한 상황들에 맞선 사이다 대처법을 일러준다. 그림으로는 미처 다 하지 못한 이야기까지 에세이로 담아 한층 무게를 더했다.

어느 조직이든 주변 사람들에게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상대를 가리지 않기 때문에 누구든 속수무책 당하게 된다. 특히 나이가 어리거나, 경력이 짧은 직원일수록 무차별적으로 당하면서도 웃어넘길 수밖에 없다. 자연스럽게 대처했다고 위안을 삼아 보지만 사실 마음 한구석은 고구마를 쑤셔 넣은 것처럼 답답하다. 이제는 그런 수동적인 대처법도 달라져야 한다. 용기 내어 말하지 않으면 불편함은 계속되기 때문이다.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에게 조용히 갚아주는 법』은 그런 사람들에게 되바라지지 않게, 은근히 갚아주면서 나를 지켜나가는 방법을 유쾌하게 소개한다.

핵사이다 인생 호신술!
사회생활 하이퍼리얼리즘 짠내 블록버스터

사무실에 출근해서는 오늘 무슨 일을 할지, 점심 메뉴는 뭐가 좋을지, 언제 퇴근할지 이 세 가지 고민만으로 충분하다. 하지만 현실은 다르다. 출근과 동시에 부당한 지시, 불합리한 언행, 성차별적 발언 등이 만연한 공간이 되어 일에만 집중할 수 없는 상황들이 자주 펼쳐진다. 그럼에도 부하 직원이 상사에게 “못 해요” “안 해요”라고 직접 표현하는 순간 피해는 고스란히 부하 직원에게 돌아가기 일쑤다. 그래서 이 책의 주인공 ‘조용히’는 우회하는 길을 택한다.
과일은 여자가 깎아야 맛있다는 남자 어른의 말에 순순히 따르는 것처럼 보이지만 세상에서 최고로 맛없게 보이는 과일 깎기 신공을 펼친다. 자기 도시락도 대신 싸달라고 말하는 무개념 선배에게는 특별히 아끼는 고수를 잔뜩 올린 인스턴트 밥을 꺼내준다. 뻔뻔하게 남의 치약을 매일 빌려가 다 써버린 부장에게는 유통기한이 지난 딸기 맛 치약을 선물하기도 한다.
우리가 현실에서는 한 번도 써보지 못한 핵사이다 호신술을 보며 독자들은 짜릿한 대리만족을 느낀다. ‘바로 이거였어!’ ‘이쯤 되면 사이다를 넘어 소화제다’와 같은 탄성을 자아내게 만든다. 마음속에만 담아두고 차마 행동하지 못했던 순간들을 떠올리며 후련하게 만드는 용히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상대가 멋쩍게 웃어넘길 수밖에 없는 상황을 연출하는 그녀를 보며 시원한 위로를 받게 될 것이다.

“왜 항상 당하고만 있어야 해?”
온갖 불편한 상황에 맞서 나를 지키는 방법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에 올라온 글들을 보면 ‘이거 화내도 될 상황인가요?’ ‘내가 너무 예민한 건가요?’라고 물어보는 글들이 정말 많다. 특히 직장이 아닌 일상에서 겪었다면 바로 시시비비를 따졌을 일인데도 상사라는 이유로 당황하거나 말문이 막혀서 그냥 넘어간 일이 계속 생각나서 괴로워하는 사람도 부지기수다. 항상 당하기만 하는 자신을 자책하는 일은 그만두자. 이 책의 저자는 최고의 인생 호신술은 나 자신을 사랑할 줄 아는 용기라고 말한다. 자기 자신을 사랑해야 나를 함부로 대하는 사람들에 당당히 맞설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제 어깨를 펴고 이렇게 말해보자. “감히 ‘나님’을 건드려? 내가 얼마나 소중한데!”

“지금껏 당연한 듯 어쩔 수 없는 것으로 여겨왔던 모든 불편함에 관하여
이 책이 여러분에게 의문을 던지는 작은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
-「에필로그」 중에서
저자소개
김효은
CBS 디지털미디어센터 기자. 2008년 CBS에 입사해 올해로 직장생활 11년 차다. 2010년 환경미화원 노동자들의 인권 문제를 다룬 기사로 한국기자상과 국제엠네스티 언론상을 받았다. 회사에서 최초로 생리휴가를 낸 1호 여기자다. 2017년 가을부터 연재를 시작해 얼떨결에 작가가 되었다. 좌우명은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자, 단 월급만큼만’이다.
목차
프롤로그

1부 개썅마이웨이

면접 / 첫 출근 / 칸막이보다 강한 것 / 인사 / 그 회사 여직원들은 다 얼굴 보고 뽑나 봐요? / 먼저 퇴근할게 / 설거지 / 자기가 사용한 컵은 스스로 닦읍시다 / 점심시간 / 월급만큼만 일한다는데 뭐가 문제죠? / 워크숍 1 / 우리 사장님은 ‘답정너’ / 워크숍 2 / 워크숍 3 / 억지 술에 대처하는 호신술 / 미트 앤 런 / 퇴근 시간 1 / 눈치 게임 ‘1’ / 퇴근 시간 2 / 직장 내 괴롭힘

2부 꼰대 감별서

늙지 않는 비법 알려드릴까요? / 모니터의 비밀 / 직장인 뫼비우스의 띠 / 너는 뭘 잘해? / 먹고 싶으면 네가 타 먹어 / 야근 / 점심 뭐 시킬까요? / 메뉴 편하게 골라 봐요 / 직장생활 호신술 / 카톡 / 카톡 금지법 / 주말 / 근로기준법에 이런 내용이 있었다니 / 명절 선물 / 주어 좀 빼먹지 마 / 오지랖 / 넌 언제 월급 값할래? / 조의금 / 미세먼지 / 안마 / 부탁 / 그거 부탁 아니고 갑질인데요? / 심부름 1 / 심부름 2 / 할부금 / 그땐 정말 미안했어 / 내가 네 개인비서야? / 휴가 내도 될까요? / 너 없어도 회사는 어떻게든 돌아가 / 네 얘기만 해 / 연차 사유 알 바 아니잖아 / 좋은 사람, 좋은 상사

3부 좀 예민해도 돼

노래방 / 가해자가 없으면 피해자도 없다 / 얼평 / 몸평 / 오빠 / 오빠 같은 소리 하네 / 과일은 여자가 깎아야지? / 과일은 누가 깎아? / 김과장 이야기 1 / 김과장 이야기 2 / 워킹맘 이야기 1 / 워킹맘 이야기 2 / 생리휴가 / 하필이면 내가 처음이라니 / 여러분, 모두 존버하세요

4부 직장생활 호신술

지각 / 그날 새벽 나는 보았다 가장 정직한 지각을 / 누가 희생할래? / 커피 / 내 물건은 공공재가 아닙니다 / 도시락 / 단톡방 1 / 단톡방 2 / OOO 님이 나갔습니다 / 카톡 배달 사고 / 카톡 배달 사고에 대처하는 법 / 손톱 / 한 줄 평가 / 치약 / 개인 심부름 / 무례하고 몰상식하고 곤란한 부탁을 받았을 때(상) / 거절한 썰(하) / 보고서 / 주말 전화 / 이렇게까지 야비하게 살아야 하나 / 이어폰 / 목욕탕 / 방귀 / 매일 방귀 소리 듣는 직장인의 이행시 / 식사 예절 / 남의 밥그릇을 치우는 일 / 고기 / 고기 굽는 팁 / 옷 / 험담 / 외제차 / 과유불급

5부 할 말은 하고 삽니다

술자리 / 하고 싶은 말을 잘하는 법 / 내 일은 내가, 네 일은 네가 / 우리 모두 ‘팩트 폭격기’가 됩시다 / 감히 ‘나님’을 건드려? / 용히 이야기

에필로그 1
에필로그 2
독자의 추천사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