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나는 벽에 붙어 잤다

최지인 지음민음사

180p9,000원

구매

책 소개
연인들의 공동체

우리는 아직 젊고 앞으로도 젊을 거야 그 때문에 고통받을 거야 버는 돈이 적어서 요절 따위를 두려워해야 할 거야

혼자서 할 수 없는 일은 많다 그중 하나가 사라지는 일 거기서 보았던 그림 기억해?

나는 너와 손잡고 그림 앞에 오래 서 있었다
(‘기쁨과 슬픔을 꾹꾹 담아’ 중에서)

최지인의 시에는 젊은 부부의 모습이 자주 등장한다. 그들은 맞벌이로 생계를 꾸려 나가지만, 작은 집에 살고 늘 가난하다. 그러나 그들은 천천히 말라 죽어 가는 듯한 삶 앞에서 맞잡은 손을 놓지 않는다. 최지인에게 이 연인들의 공동체는 더 이상 개인이 시대에 저항할 수 없어진 오늘을 버티는 가능성이다. ‘나’의 곁에는 내 삶의 지난함을 생생히 지켜보는 ‘네’가 있고, ‘나’ 역시 ‘너’의 고통을 가늠할 수 있다. 그들은 계속 삶을 두려워하며 살아가야 한다는 사실을 이해한다. 그럼에도 가장 작은 공동체이자 가장 애틋한 공동체는 서로의 고통에 고개 돌리지 않는다. 사랑하기를 멈추지 않는다. 최지인의 시에서 느껴지는 슬프고 따뜻한 온기는 여기서부터 시작된다.

궁지에 몰린 사람들

그런데 우리 먹고사는 데 돈이 필요하지 않다면 다정한 사람이 되었을까

모니터 앞을 떠나지 않는 나에게
아침 일찍 일어나 사람 가득한 지하철 타는 나에게
이렇게 살고 싶지 않은 나에게
긴긴 슬럼프야, 라고 말하는 나에게
(‘인간의 시’ 중에서)

최지인의 시에는 궁지에 몰린 사람들이 자주 등장한다. 그들은 구직 중이거나 간신히 직업을 구하더라도 언제나 쫓겨날 위기에 처한다. 그들이 겪는 갑작스러운 해고는 죽음과 비슷하다. 최지인은 그들의 일상을 통해 삶의 구차함과 날선 죽음의 순간을 동시에 그려 낸다. 사는 것도 죽는 것도 두려워질 때, 시인은 그 순간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담담하고 섬세한 언어로 연약한 벽을 만들어 두른다. 하지만 현실은 언어보다 냉혹하고, 결국 그 벽은 부서져 버리고 만다. 최지인의 시에서 느껴지는 근원적인 쓸쓸함은 결국엔 현실 앞에서 부서질 언어의 벽을 끊임없이 정성스럽게 짓는 것에서 시작된다.

믿어야 할 앞날

비행기가 활주로를 달린다
무사히 이륙하겠지
착한 사람들
(‘리얼리스트’ 중에서)

결국 최지인의 시가 최종적으로 도착하는 곳은 미래에 대한 소극적인 확신이다. 궁지에 몰린 착한 사람들을 태운 비행기가 무사히 이륙하길 바라는 미래를 시인은 “믿어야 할 앞날”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시인이 품은 작은 희망이 순진한 낙관으로는 느껴지지 않는다. 앞선 시들에서 보여 준 삶과 죽음의 이미지를 통해 그가 진정한 “리얼리스트”임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최지인은 오늘의 젊은 시인들 중 가장 날것의 현실을 보고 말하는 사람이다. 그가 “믿어야 할 앞날”이 있다고 말한다면 그 믿음에 동참하고 싶다.
저자소개
최지인
1990년 경기도 광명에서 출생했다. 광명과 익산 그리고 안양에서 자랐다. 중앙대학교 연극학과에서 극작을 전공했고, 2013년 《세계의 문학》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창작 동인 ‘뿔’로 활동 중이다.
목차
1부 어떤 일이든 가능한 것처럼
돌고래 선언
이리
비정규
이력서
미성년
앙상블
비보호
400번의 작화
400번의 난장
출렁이는 파도와 시끄러운 갈매기들
기이한 버릇을 가진 잠과 앙상한 C 씨

2부 배를 뒤집으면 관이 되지
그림자들의 음악
검은 나라에서 온 사람들
노력하는 자세
주말
한 치 앞
반의반
저편의 말
개와 돼지의 시간
병상
추하고도 아름다운

3부 우리는 왜 멀리서 죽었을까
구름이 검다
올바른 나체
쌍생
앞으로 잘할 것
기쁨과 슬픔을 꾹꾹 담아
천천히 말하기
저녁에 관한 문제
언더독
언더스로우
인간의 시

4부 일상은 계속될 것
쓸모의 꼴
비탄의 조상
죽음이라는 이상한 말
하나의 통로
항간
레드존
믿어야 할 앞날
사소한 유서
아홉 번의 삶
이후
리얼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