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조이와의 키스

배수연 지음민음사

136p9,000원

구매

책 소개
맵고 탁한 세계를 와락 끌어안는,
그대를 속이는 삶을 향해 키스를 보내는,
조이의 생활 방식

■그렇게 기쁨(joy)이 된다

졸린 조이는 테이블 위로 홍차를 쏟을 것이다
테이블보는 내 옆에 널릴 것이고 나와 태양은 숨은 얼룩을 다시 찾아낼 것이다

*
자주 물구나무를 서는 조이
다리 사이로 발목을 감사는 매끄러운 얼굴
거꾸로 선 사이 신발 위로 구름처럼 흘러갔을 조이의 유년
('조이와의 키스' 중에서)

배수연의 첫 시집 [조이와의 키스]에서 돋보이는 것은 단연 ‘조이’라는 이름의 시적 자아다. [조이와의 키스]는 농담과 비명이 빼곡히 적힌 일기, 혹은 슬픔과 기쁨이 뒤섞인 집 같아서 우리는 그 안에서 생의 시간을 보내는 조이와 마주하게 된다. 한 권의 시집 안에서 조이는 자란다. 진실을 향해 깔깔 웃는 심술궂은 유년의 모습에서 삶을 향해 조용히 미소 짓는 성년의 조이로. “벌써 세상이 끝나서는 안” 된다고 말하는 마지막 긍정을 지닌 채로('고백' 중에서). 공기처럼 자욱한 폭력의 한가운데서 자란 조이는 ‘그래도 삶 쪽으로’ 윙크를 보낸다. 흰 테이블보에 홍차를 쏟고, 물구나무를 서서 세상을 거꾸로 보는('조이와의 키스' 중에서) 장난기 어린 조이의 시선은 말하자면 시인 배수연이 보여 주는 생을 사랑하는 방식이다. 여기저기에 기쁨(joy)을 흩뿌려놓은 시인 덕분에 우리는 팅커벨처럼 조이를 어깨 위에 앉힌 채 시집을 읽어 가게 될 것이다.

■용감해지는 주문을 외워 볼래?

애인이 사뿐히 받아 올린
비숑
거리로 나와 코너를 돌자
엉덩이를 흔들며 반짝이는
큘러스

애인아
우리에게 슬픔이 있다면
짖지도 못해 모가지를 꺾고 죽는 일은 없을 거야
('비숑큘러스' 중에서)

세계의 거대함에 위축되지 않기 위해 시인은 거듭 주문을 외운다. ‘더 가볍게, 더 장난스럽게.’ 그러나 주문이 걸린 현실은 참혹하다. “우리 반 회장이고 정육점 집 딸”인 ‘나’('오렌지빛 줄무늬 교복' 중에서)는 배수연 시에 등장하는 대표적인 현실의 소녀다. 그가 심심치 않게 마주하는 이들은 “주사 맞기 싫으면/ 선생님 뺨에 입을 맞춰” 보라고 말하는 의사('병원놀이' 중에서), “유난히 손목이 가느다란 여자애들을 좋”아하는 “그분”이다('방주' 중에서). 이들은 아주 쉽게 여자아이들을 다치게 할 수 있고, 시인은 세상이 그런 존재들에 의해 굴러가기 마련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타락한 세계가 고착화되는 속도와 비슷하게 소녀는 자랐을 것이다. [조이와의 키스]는 그 숨 막히는 성장의 시간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배수연은 위협적이고 공포스러운 세계에서 성장해야 할 소녀들을 위해 시를 쓴다. ‘더 가볍게, 더 진지하게.’ 기존 세계가 지닌 서열을 사뿐히 무시하며 문제에 힘껏 개입하는 것이다.
저자소개
배수연
1984년 제주에서 태어났다.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서양화와 철학을 전공했다.
2013년 [시인수첩]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저서 [그래, 사랑이 하고 싶으시다고?]
목차
시인의 말

1부
여름의 집
조이와의 키스
오로라 꿈을 꾸는 밤
청혼
조이와의 여행
비숑큘러스
기념일
닥터 슬럼프
트럼펫 트램펄린
조이라고 말하면 조이라고
고백
우리들의 서커스

2부
태어나자마자 눈을 감아야 하는 마을이 있다 1
지붕 수집가
살아 있는 생강
한모금 씨 이야기
오렌지빛 줄무늬 교복
병원놀이
그는 참 좋은 토스트였습니다
태어나자마자 눈을 감아야 하는 마을이 있다 2
우리에게 시가
메헤뿔의 요리사
코스타리카의 팡파레
엉덩이가 많은 정원

3부
바람 부는 날의 미소
주머니 없는 외투
생일
SINKHOLE
파이프오르간이 없는 집
저, 수지

조이의 당근 밭
크리스마스 해피밀
8에게
방주
추락자들
야간 비행
다음 계절
피터팬케이크

4부
유나의 맛
격자무늬 풍경
물과 방과 우울
Set
푸딩
11.6
여태
내가 노인이었을 때
비행하는 새들이 다리를 숨긴다
유기견
11.2
바늘 허공
깃발
휴일

작품 해설 - 양경언
기쁨은 어떻게 오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