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누보 바로크

박슬기 지음민음사

296p22,000원

구매

책 소개
누보 바로크: 우리 시대 시 쓰기에 대한 새롭고 끈질긴 호명

누보 바로크, ‘거부의 양식’으로 시 쓰기
평론집을 관통하는 박슬기의 테마는 ‘바로크 비애극’에서 출발한다. 이전 시대의 비극과 달리 바로크 비애극은 구원의 가능성이 없는 종말에 대한 사유을 담고 있으며, 박슬기는 2000년대 이후의 시에서 이와 유사하게 세계를 인식하는 태도가 나타난다고 보았다. 바로크 비애극이 구원을 거부했듯 우리 시대의 시 역시 손쉬운 화해나 미적 완성을 거부하는 태도로써 쓰여졌다는 것이다.
그러나 근대의 바로크가 전쟁과 같은 명시적인 파국을 맞이한 시대에서 탄생했던 반면, 우리 시대의 바로크는 파국 이후 끝없이 이어지는 무기력과 우울의 한가운데에서 탄생한다. ‘누보 바로크’라는 새로운 명명은 이처럼 닮고도 다른 시대를 겹쳐 놓는 박슬기의 비평 의식에서 비롯되었다. 박슬기에게 시인이란 무너진 시대의 잔해를 뒤로 하고 황황히 진보를 향해 나아가는 사람이 아니라 그 잔해더미를 바라보는 이들이다.
시인들이 폭력으로 깨져 버린 땅에서 시를 써내면, 박슬기는 시가 쓰인 지점으로 돌아가 골똘히 그 자리를 들여다본다. 구원에 대한 기대 없이 고통의 경험을 담고 있는 시에서 희미한 빛을 찾는 일. 그것이 평론가 박슬기가 하려는 비평 작업이다. 그는 우울하고 병적인, 언뜻 현실과 무관해 보이는 시들이 가장 정치적이라는 사실을 집요하게 읽어 낸다. 시인들이 짊어지게 된 새로운 고통의 경험. 그것이 우리 시대의 시 쓰기이자 새로운 시 쓰기, ‘누보 바로크’라는 것이다.
저자소개
박슬기(Park Seulki)
1978년 거제에서 태어났다. 연세대학교 인문학부를 졸업하고,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9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평론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저서로 『한국 근대시의 형성과 율의 이념』이 있다. 현재 한림대학교 인문학부 국어국문학 전공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목차
책머리에

[프롤로그] 시, 불가능한 말들의 자오선 - 시 쓰기의 사명
보론 1: 익명성에의 헌신과 시 쓰기의 운명 - 서동욱론
보론 2: 시 쓰기의 기원, 텅 빈 중심으로의 귀환 - 김언 [모두가 움직인다]

1부 새로운 코기토

‘바깥’과의 조우, 위험하고 사랑스러운 - 몰락하는 얼굴들의 존재 형식
서정의 제3 전선 - 전환사 코기토의 탄생
새로운 화자(話者)의 탄생 - 혀에서 손으로 - 박성준 [몰아 쓴 일기]
보론 1: 김혜순이라는 거울, 살아 있는 언어들의 핼러윈 - 김혜순 [슬픔치약 거울크림]
보론 2: 고독한 존재의 밤, 빛나는 폴라리스 - 하재연 [폴라리스]
보론 3: 영시(zero hour)의 카프카 - 황병승 [육체쇼와 전집]

2부 상실과 우울

우울한 그대, 사랑하는 자 - 멜랑콜릭 알레고리
병적인 웃음, 미친 시들의 멜랑콜리
덤핑 그라운드 로맨티시즘
보론 1: 말이 잃어버린 음악과 시 - 숨결과 모음에 대한 단상
보론 2: 밤의 몽상과 노래 - 권민경 [또, 내일]
보론 3: 우울한 소녀의 키스 - 유계영 [온갖 것들의 낮]

3부 알레고리, 말들의 고백

우울한 언어의 연금술사들 - 현란한 감각의 윤리를 위하여
장광설과 침묵, 시인의 존재론 - 김언 [소설을 쓰자], 신해욱 [생물성]
보론 1: 밤의 분명한 악몽, 모그 y 씨의 뒤집기 놀이 - 진수미 [밤의 분명한 사실들]
보론 2: 잃어버린 단어들의 여행지, 아프리카 - 이제니 [아마도 아프리카]

4부 지금 가능한 정치 시

폴리에틱스, 잉여들의 시 - 정치 혹은
들끓는 마음의 윤리 - 총력전 시대의 정치 시
말하지 ‘않는’ 말들의 공동체 - 다시, 시의 정치성에 부쳐
보론 1: 혁명적 센티멘털리즘의 언어들 - 박정대 [삶이라는 직업]
보론 2: 오함마를 든 천사, 최종 병기 시인 - 조인호 [방독면]

5부 사랑의 방식들

연애시의 두 형식, 기쁨의 윤리와 슬픔의 윤리
묵시록적 포르노그래피 - 인간의 멸망과 짐승의 탄생 신화
춤추는 클리나멘, 무연함의 공동체
보론 1: 사랑, 젖은 말〔言〕들의 별자리 - 김소연 [눈물이라는 뼈]

[에필로그] 불가능함으로써만 가능한 소통 - 고독한 언어와 시적 경
험의 공동체
보론: 귀신의 성서, 죽은 신의 시 쓰기 - 조연호 [암흑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