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두 방문객(오늘의 젊은 작가 22)(양장본 HardCover)

김희진 지음민음사

13,000원

책 소개
■분리된 듯 서로 연결된 무대 위에서
3년 전 의문의 교통사고로 아들 ‘상운’을 잃은 손경애는 아들의 생일을 기리기 위해 급히 귀국한다. 초인종 소리에 잠에서 깬 손경애의 눈앞에는 생일 케이크를 손에 든 두 방문객이 서 있다. 상운에게 의뢰받아 저택 설계를 했던 친구 권세현, 그리고 권세현과 약혼한 사이이자 갤러리 큐레이터인 정수연. 세 인물은 각자 다른 목적을 가지고 저택에 모였다. 그들은 닷새 동안, 커다랗고 깨끗한 수영장을 갖춘 저택이라는 무대에서 각자의 진심을 조금씩 풀어놓는다.
김희진 작가는 시공간적 제약을 통해 절박한 사랑과 감정 들이 점차 깎여 나가고 변화하는 모습을 가장 효과적으로 포착한다. 그들 셋은 상운과의 추억을 늘어놓으며 함께 생일 케이크 초를 켜고, 멋진 식사를 즐기고, 수영장에서 여유로운 한때를 보내지만 각자가 지닌 내밀한, 내밀하여 밖으로 터져 나올 수밖에 없는 애틋한 마음들은 닫힌 공간과 제한된 시간 속에서 서로 필연적으로 부딪치고 만다. 상운이 의뢰한 대로 “분리된 듯 서로 연결된” 구조로 설계된 저택 안에서 셋의 시선은 끊임없이 엇갈리고 충돌한다. 그 엇나감과 충돌에서 비롯된 팽팽한 긴장이 소설 전체를 가득 메우고 있다.

■파국 너머 새로운 시작의 기미
관계란, 종류를 막론하고 때로 양가감정을 불러일으킨다. 흔적도 남지 않도록 저버리고 싶기도 하고 보다 완전한 것으로 만들고 싶기도 하다. 결코 하나의 관계망 안에 공존할 수 없을 것 같은 마음들이 동시에 세상 밖으로 드러난 순간, 우리는 흔히 파국으로 치닫는 마지막 순간을 상상한다. 굳건할 줄만 알았던 관계는 순식간에 무너지고 그 안의 사람들은 더 큰 상처를 떠안는다. 이야기는 완전한 끝을 맞이한다. 어쩌면 이러한 파국은 가장 명백하고도 쉬운 결말이다.
그러나 김희진 작가는 더 먼 미래의 이야기를 상상할 수 있는 방향을 택한다. 『두 방문객』의 세 인물을 파국과는 다른 곳으로 인도한다. 지난한 과정 속에서 새로 맺어지고 지속될 관계의 기미를 끝내 드러내 보인다. 우리는 더 멀리 걸어가는 인물들의 내밀한 속마음을 가장 가까이에서 읽어 낼 수 있다. 교차 서술되며 펼쳐지는 손경애, 권세현, 정수연 세 인물의 시점에서, 때때로 다른 빛을 띠고 전개되는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두 방문객’이 남긴, 파국 너머 새로운 시작의 기미를 함께 포착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김희진
2007년 《세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혀」가 당선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고양이 호텔』, 『옷의 시간들』, 『양파의 습관』과 소설집 『욕조』가 있다.
목차
두 방문객 7

작가의 말 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