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마흔에는 어른이 될 줄 알았다

구마시로 도루 지음정혜주 옮김샘터(샘터사)

192p13,000원

책 소개
마흔,
어른과 청춘의 경계에서
우리는 왜 어른이 되길 꺼리는 것일까? 우리보다 십 년을 먼저 ‘늙어가는’ 일본 사회에서 젊은이들 역시 ‘어른의 시간’이 기다려지는 것은 아니다. 심지어 SNS상에서 ‘30대가 되면 죽는다’라는 식의 내용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고 한다. 인생의 황금기는 청춘이자, 인간의 가장 이상적인 롤모델이 ‘청년’이라고 말하는 사회 풍조는 태평양 전쟁 직후부터 나타나기 시작해 거품 경기(1986년~1991년) 이후부터 만연해지기 시작했다. 노인의 오랜 경험과 지혜, 노하우가 우리의 삶을 지탱하던 시절에서 벗어나 급격한 도시화가 진행되면서 노인의 위상은 180도 달라졌다. 고령화 사회, 노년의 건강권 등 노년 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노인을 존중하는 문화도 희박해지면서, 나이 듦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불안감이 자리 잡게 되었다.
그러나 저자는 나이가 든다고 해서 꼭 나쁜 것만은 아니라고 강조한다. 청년의 시점에서는 보이지 않았던 것, 혹은 생각지도 못했던 것이 중년에 이르러 보이는 경우도 많다. 20~30대 무렵의 저자는 40대가 돼서야 자신의 삶이 안정적이고 단단해지며 또한 유연해지는 것을 느꼈다. 직업이나 결혼과 같은 표면적인 변화뿐만 아니라 세상에 대한 태도나 가치관 등 인생의 커다란 흐름의 변화가 일어난다. 막연한 불안감에서 벗어나 주변에서 ‘어른의 재료’를 찾아 준비하고 대비하면 좀 더 수월하게 어른에 안착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특히, 자신이 존경하는 선배나 상사를 찾아 업무나 커뮤니케이션 스킬뿐만 아니라 삶의 태도, 인간관계를 맺는 방식을 기민하게 관찰하고 배우며 식생활,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까지도 주의 깊게 관찰해보라고 조언한다. 따라 할 수 있는 부분은 모방하며 그들이 직면한 문제를 보며 내 미래 정보를 미리 파악하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거울 전략’이다. 포인트는 존경할 만한 상사나 선배를 찾을 수 있느냐의 문제다. 회사 안에서 찾기 어려우면 회사 밖에서 적극적으로 찾아보자. 어른 재료를 찾는 또 다른 방식은 반면교사이다. 단, 누군가를 반면교사로 삼을 때 자기 안쪽에 숨은 혐오감이 투영될 수 있는데, 반면교사의 대상과 거리를 두는 노력이 자칫 자기혐오를 키우는 일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우리는 자신이 감당할 수 있을 만큼의
삶의 무게를 짊어지고 살아간다
청년 시절에는 ‘선택하는 것’이 두렵다. 이 선택이 옳은 것인지, 내 인생에 어떤 영향을 줄지 몰라 망설인다. 반면, 나이가 들면 선택의 여지가 줄어드는 것이 두렵다. 인생의 중반부를 넘기면 지금까지 축적된 결과를 감당해야 한다. 인생의 궤도를 수정하는 일은 적어지고 대담하게, 혹은 신중하게 자신의 인생을 걸어갈 뿐이다. ‘마흔이 넘으면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라는 링컨의 말처럼 내 인생의 주름과 그림자 역시 내 인생의 일부이며 유의미한 것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다만, 내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되도록 좋은 것을 쌓아갈 수밖에 없다. “가능한 한 매일매일 열심히 살도록 명심하고 조금이라도 더 나은 인생을 만들어간다”는 생각이야말로 인생의 허무함으로부터 자신을 건져 올리는 일이다. 마흔 이후의 삶을 살아간다는 것은 과거의 수많은 가능성에서 선택되지 않은 미래를 상실해가는 것임과 동시에 선택에 의해 생긴 업(카르마)이나 인연이 쌓여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나가는 것이다.
저자는 인생은 “보이지 않는 과녁을 향해 활을 쏘는 것”과 같다고 말한다. 내가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대비한다고 해도 인생은 결코 원하는 결과를 가져다주지 않는다. 우리가 ‘어른’에 대한 이상적이고 완벽한 모습을 갖고 있는 한, 우리는 평생 어른이 될 수 없다. 그러나 우리는 모두 각자의 환경과 조건 속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저마다 고유의 인생을 걷고 있다. 좋은 어른의 ‘원형’에 자신의 모습을 맞추는 것이 아니라 내가 꿈꾸는 나이 듦의 모습을 그려가야 한다. 그렇게 우리 모두는 어른이 되어간다.

일본 아마존 리뷰
★★★★★ 왜 어른이 되기 어려운 사회가 되었는지 통찰력 있는 분석이 돋보인다.
★★★★★ 반드시 훌륭한 어른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하지 않는 점이 좋았다.
★★★★★ 어른이 돼도 성장을 멈춘 것처럼 절망하지 않는 방법을 배울 수 있었다.
저자소개
구마시로 도루
1975년에 태어나 신슈대학 의학부를 졸업했다. 정신과 의사로, 전공은 사춘기·청소년 정신의학, 특히 적응 장애 영역이다. 블로그 ‘시로쿠마의 휴지통’을 통해 현대인의 사회적응이나 서브컬처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정신과 임상진료를 통해 본 ‘진료실 안의 풍경’과 인터넷 커뮤니케이션 및 오프라인 모임을 통해 본 ‘진료실 밖의 풍경’의 정합성(整合性)에 주목하여 사회심리학적 고찰을 계속하고 있다. 국내 출간된 책으로는 《로스트 제너레이션 심리학》이 있다.
목차
시작하면서| 어른이 되기 힘든 세상에서 ‘어른 계단’을 올라서기 위해 8

제1장 ‘청춘 지향’에서 ‘성숙 지향’으로
마흔이 넘은 나를 상상할 수 있나요? 17
청년을 계속 유지하는 것의 한계 19
어른을 시작하는 계기 22
바뀌어야 할 때 바뀌지 않으면 위험하다 24
어른이 청년과 똑같이 행동해선 안 된다 27
어른의 올바른 정의 29
마음의 성숙에도 순서가 있다 31
어른이 되면 기쁨의 기준도 바뀐다 35
인생의 ‘가성비’ 38

제2장 어른이 되었다고 실감하기 어려운 시대
어른 되기의 저항감 43
‘청춘’이라는 과대포장 46
사라진 ‘어른 강제 장치’ 48
‘무엇이든 된다’는 감각 51
세대 간의 접점이 사라지다 55
세대 간 갈등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가 57
인생의 의자 뺏기 게임 59
개인의 의지와 사회 구조 사이 61

제3장 ‘어른 정체성’으로의 연착륙
‘어른이 된다=정체성이 확립한다’는 사고방식 67
무언가가 됐다고 생각하지 않으면 불안하다 69
커리어가 나의 정체성까지 규정할 수 있을까? 70
취미나 과외 활동도 꾸준함이 필요하다 73
지속 가능한 남녀 사이 76
기반이 탄탄한 중년의 탄생 79
청춘과는 다른 형태의 행복 81
지방의 ‘마일드 양키’가 어른을 시작하기 쉬운 이유 84
허공이 아닌 땅 위에 단단하게 세운 꿈 87

제4장 상사나 선배를 바라볼 때
어른을 시작하는 ‘재료’ 91
잔소리하는 중년의 진심 92
거울 전략 95
반면교사의 이용 방법 97
중년의 진짜 외모에 익숙해지자 100
도망칠 곳 없는, 마흔 103
인생의 결과를 끌어안고 살아가는 사람들 106

제5장 후배나 부하를 대할 때
어른이 됐을 때 청년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111
인터넷 시대의 어른이라는 것 113
접점을 갖고 바라봐야 한다 115
청년의 미래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118
다음 세대를 길러내는 보람 120
내가 계속 살아갈 이유 122
보살핌의 가치 125
나의 흑역사로부터 용서를 시작하자 127

제6장 청년의 연애, 어른의 결혼
어른의 연애와 결혼 133
‘소셜 스킬’의 중요성 134
훌륭한 ‘전우’를 얻어라 137
‘결혼=연애’는 정말 행복한 가치관인가 1 40
아직도 결혼이 인생의 무덤이라고? 142
청춘의 연애가 쓸데없는 것은 아니다 1 44

제7장 취미와 함께하는 삶
‘끝나지 않는 청춘’은 없다 149
어른인 척하는 서브컬처의 꼰대 151
언제든 그만두어도 좋다 153
취미를 살린 크리에이터라는 직업 155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로운 형태로 누군가 이어간다 158
취미는 나만의 것이 아니다 160

제8장 나이 듦의 허무함을 극복하기 위해
바꿀 수 없는 인생을 살아간다는 것 165
좋든 나쁘든 모두 나의 역사가 된다 168
나의 역사는 나와 연결된 모두의 역사이기도 하다 172
인생의 균형은 사람마다 다르다 175
다른 세대와의 접점이 타인에 대한 존경심을 만든다 178
살아간다는 것은 고되지만 멋진 일이다 180

마치면서| 어른이 되는 자신만의 ‘타이밍’을 위해 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