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토익보다 부동산

이승주 지음교유서가

232p13,500원

구매

책 소개
토익책은 버려라, 이제는 부동산이다

청춘을 바쳐 토익단어는 달달 외우지만,
정작 내 삶을 위한 진짜 공부는 외면했다.

열심히 살아도 원룸살이를 벗어나지 못하는 청춘과
스펙 쌓기만 하다 삼포세대에 렌트푸어로 전락하는 2030세대,
그리고 그런 자녀를 뒷바라지하다 가난한 노후를 맞이하는
부모세대에게 화두를 던지고 싶었다.

열심히 살아도 가난한 30대, 무엇이 문제일까
부모세대의 희생을 등에 업고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았다는 지금의 청년들이 왜 지옥고(반지하·옥탑방·고시원)만 맴도는 3포(연애·결혼·육아 포기자)세대로 전락한 것인가. 이 책은 건설부동산부에서 근무한 열혈기자가 자신의 경험과 취재를 바탕으로 ‘단군 이래 최고의 스펙’을 갖췄다는 청년들이 왜 가난한 30대를 맞이하는가에 대한 우리 사회의 고민과 나름의 답을 찾아 나선 결과물이다. ‘부동산=투자’라는 인식 속에서 2030세대는 부동산 정보에 철저하게 소외되었다. 저자는 부동산은 4050세대의 투자 대상이 아닌 전 세대의 삶의 공간으로서 부동산을 바라보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 책은 단순한 부동산 투자 입문서가 아닌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점을 직시함과 동시에 토익공부와 스펙 쌓기에 바쁜 청년들이 왜 부동산 공부를 시작해야 하는지, 그리고 부동산 공부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생생하고 흥미롭게 들려준다.

‘보여주기식’ 공부에 쏟아부은 청춘
저자는 대학 졸업 후 6년여 시간동안 취업시장을 전전하다 20대 막바지에야 비로소 기자 명함을 판 대한민국의 평범한 청년이다. 저자는 10대에는 대입에, 20대에는 취업에 매진한 우리 사회가 일컫는 모범생 과정을 지나왔다. 야간 자율학습과 학원을 시계추처럼 오갔고 토익과 각종 자격증 등 스펙 쌓기에 전념했다. 어른들이 시키는 대로, 사회가 가라는 길을 불평 없이 탈선하지 않고 묵묵히 걸어왔다. 왜 공부를 해야 하는지 의문을 제기할 시간이 없이 그저 시키는 대로 따르지 않으면 경쟁에서 뒤처지고 만다는 불안감에 떠밀려 살아왔다. 그런데 웬걸, 취업을 하고 나름 아끼고 모은다고 모은 30대의 직장인인데도 방 한 칸 마련하기 힘들다는 현실에 갑갑함이 밀려왔다. 뭐가 문제일까.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저자는 고시원과 옥탑방을 전전하며 자괴감에 괴로워하고 찌질했던 ‘취업 6수’ 시절을 생생하게 고백한다. 그리고 그 눈으로 바라본 ‘아주 평범한’ 대한민국 청년들의 구구절절한 사연도 리얼하게 풀어냈다. 한 번이라도 취업난에 좌절한 적이 있다면 이 책에서 공감가는 대목이 많은 책일 것이다.

내 집에 무관심한 2030세대를 위한 필독서
저자는 자신을 포함한 청년세대가 자신의 의지와 관계없이 좀처럼 가난을 벗어날 수 없는 문제에 대해 막연히 고민하다가 기자생활을 시작하면서 분석과 대안을 찾기 시작했다. 사회부나 정치부 기자와는 전혀 다른 시각으로 조명한다. 저자는 부동산부에서 기자생활을 시작하기가 녹록치 않았다고 고백한다. 기껏해야 원룸 전월세 경험이 전부였던 사회 초년생이 부동산을 공부 수준을 넘어 취재까지 하려니 매번 난관에 부딪혔다. 4050세대가 살면서 자연스럽게 체득하게 될 지극히 상식적인 용어도 몰랐으니까. 취재는 고사하고 매번 전문가에게 혼나기 일쑤였다. 이에 저자는 지금의 부동산시장과 정보는 4050세대 투자자를 중심으로 돌아간다는 것, 반면 청년들은 부동산 정보에 소외되고 토익 공부와 스펙 쌓기에 매진하느라 정작 내 집에는 무지한 세대가 돼버린다는 것. 이에 저자는 원룸이란 우물에서 나와 부동산시장으로 시야를 넓히면서 깨닫는다. 오히려 부동산 공부가 꼭 필요한 세대라는 점도 말이다. 이 책을 쓴 목적도 그러하다.

왜 부동산 공부를 해야 하는가
저자는 주변 친구들에게 부동산에 입문할 것을 권했지만 ‘시큰둥한 반응’뿐. ‘부동산은 돈 있는 4050세대나 하는 것’이라거나 ‘부동산에 투자할 만큼의 큰돈 없다’, ‘토익 공부하기에도 벅차다’는 반응이 돌아왔다. 이 책은 2030세대가 왜 부동산을 알아야 하는지, 이들이 5060세대가 되어서 알기에는 시간이라는 기회비용이 너무나 아깝기에 이를 어떻게 알려야 할 것인가 고민한 결과다. 열심히 살아도 월세방을 탈출하지 못하는 청년들에게 ‘젊어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는 말은 더이상 위로가 되지 않는다. 열심히 살아도 가난한 청년들에게 이 책은 ‘추상적 위로’가 아닌 ‘실질적 해법’을 제시한다.

부동산 이해를 돕는 정보 제공
이 책은 부동산 정보와 용어들에 대한 울렁증을 손쉽게 해소해준다. 자신이 ‘부동산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 자가 설문부터, 본문 중간중간에 부동산 정보를 이해하는 데 있어 가장 기본이면서도 중요한 용어 설명, 부록에 실린 각종 부동산 정보와 사이트 소개 등을 풍부하게 담고 있다. 부동산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던 독자들도 부동산 뉴스를 접했을 때 이해를 높일 수 있고, 주변 부동산 업계 사람들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눌 수 있을 정도의 부동산 상식을 넓히는 데 매우 유용하다.
저자소개
이승주
스무 살 이후 본의 아니게 수십 번 이사해야 했다. 나름 10년차 ‘원‧구‧달(원룸구하기달인)’이라 자부한다. 기자는 사회·정치부 기자만 있는 줄 알았는데 이름도 생소한 건설부동산부에 배치됐다. ‘원룸 세계’를 넘어 곳곳을 취재하며 우물 밖으로 나오는 경험을 했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부동산관련 정책과 건설사 업황, 부동산시장 등을 주로 취재했다. 20대를 ‘저널리스트의 마음을 품은 과학도’로 보냈다. 숙명여대에서 생명과학을, 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대학원에서 저널리즘학을 전공했다. 이후 한겨레 시민편집인실에 몸담았고 책 [벼랑에 선 사람들 ]과 [한국사회의 길을 묻다 0416]프로젝트에 참여했다. 현재는 [뉴시스] 경제부 금융팀 기자로 재직하고 있다. 부동산에 좀더 빨리 눈 떴다면 지금 내 삶의 터전은 이보다 낫지 않았을까. 아는 만큼 보이고 보여야 잡을 수 있다. 월세방을 전전하며 오늘도 한숨 쉬는 청년들에게 이 책이 포근한 보금자리 마련을 앞당기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
목차
프롤로그

1장. 왜 난 ‘서른 살 찌질이’가 됐나
1. 서른 되도록 여태까지 뭐 했나
2. 고시원에서 오피스텔까지

2장. 어른들이 시키는 대로 했는데 왜 난 가난할까
1. 러닝머신을 달리다― ‘스펙공화국’ 자화상
2. 시키는 대로 했는데 왜 우린 가난할까

3장. ‘빚내서 집 사라’더니 이젠 ‘월세의 굴레’로
1. 지난 10년, 청년들은 어떻게 살았나
2. 문 정부, 청년들은 어디로

4장. 하라는 대로 하면 망한다
1. 주식에서 개미들이 망하는 이유
2. ‘스킬’이 아닌 ‘통찰력’

5장. 물고기가 아닌 물고기 잡는 법
1. 20대, 부동산 정보에 소외되다
2. 토익책은 버려라, 이제는 부동산이다

에필로그
부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