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그녀의 세번째 이름

티나 세스키스 지음윤미나 옮김문학동네

424p14,500원

책 소개
나, 에밀리 콜먼은 모든 것을 버렸다
아늑한 집, 행복한 가족, 번듯한 직업, 내 이름조차도!

생각해보면 원래 삶을 박차고 나와 새로운 삶을 시작한다는 게 얼마나 쉬운지 우스울 정도다. 새로 시작하기에 충분한 돈, 그리고 두고 온 사람들을 생각하지 않겠다는 굳은 결심만 있으면 그만이다.
본문에서

어느 날 아침 에밀리 콜먼은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고 쫓기듯이 런던행 기차에 몸을 싣는다. 다정한 남편 벤, 사랑스러운 찰리가 눈앞에 어른거리지만 모든 과거를 버리겠다는 굳은 의지로 집에서 한 걸음 또 한 걸음 멀어진다. 그러나 여행가방 하나와 캐서린이라는 새 이름만 준비해 도착한 런던에서의 삶은 시작부터 녹록지 않고, 가뜩이나 불안정한 그녀에게는 휴대전화를 새로 구입하는 일조차 난관이다. 우여곡절 끝에 방을 얻은 셰어하우스는 구역질날 만큼 지저분한데다 입주자들도 하나같이 괴짜다.
그러나 구원의 손길을 내밀어준 친구 에인절 덕분에 일자리를 얻고 새로운 삶에 적응해나간 그녀는 구 개월 뒤 광고회사 어카운트 매니저 캣 브라운으로 완벽하게 변신한다. 달라진 직업뿐만 아니라 코카인에 의존하며 수시로 물건을 훔치기도 하는 그녀에게서는 이제 단정하고 성실한 변호사였던 에밀리 콜먼의 자취를 찾아볼 수 없다. 하지만 아무리 발버둥쳐도 일 년 전 그 사건이 드리운 그림자는 사라지지 않는다. 게다가 삶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그날이 점점 다가오며 불안감은 극대화된다. 그 순간을 회피하기 위한 필사적인 몸부림 끝에 마침내 고비를 넘기지만, 진정으로 새로운 삶이 눈앞에 다가왔다고 안도한 순간 기대를 배반하듯 또다른 참극이 그녀를 덮친다……

탁월한 완급 조절, 치밀한 심리묘사가 결합된
거부할 수 없는 심리 스릴러

소설은 런던에서 악전고투하는 캣의 이야기와 에밀리였던 그녀의 지난날, 주변인들의 이야기가 각각 현재시제와 과거시제로 번갈아 서술되며, 주변인의 사연 중에서는 특히 가족사가 큰 비중을 차지한다. 무책임한 아버지와 약한 어머니, 탄생의 순간부터 환영받지 못했다는 트라우마로 자기학대를 일삼으며 누구와도 건강한 관계를 맺지 못하는 쌍둥이 여동생 캐럴라인. 그리고 하루아침에 자취를 감춰버린 아내의 소식을 백방으로 수소문하다 지쳐가는 남편 벤…… 사랑과 연민, 질투와 애증이 얽히고설킨 관계, 인물들의 복잡한 내면심리에 대한 촘촘한 묘사는 소설을 이끌어가는 힘으로 작용한다.
마침내 런던에 정착해 뼛속까지 다른 인간으로 거듭난 에밀리/캣은 벤과 찰리를 위해서도 자신의 결정이 옳았다고 스스로를 설득하지만 시도 때도 없이 찾아드는 기억은 떨칠 수가 없고, 그에 대한 반작용으로 갈수록 강렬한 자극을 탐닉하며 자기혐오의 굴레에 빠져드는 그녀의 생활은 현기증을 일으킬 만큼 아슬아슬하다. 그리고 에밀리/캣, 주변인들의 과거와 현재가 마치 스릴러 영화의 교차편집처럼 풀려나오며 퍼즐이 맞춰지는 사이 베일에 감춰져 있던 마지막 조각이 서서히 모습을 드러낸다. 일 년 전 그날, 그녀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그 진실이 드러나는 최후의 순간까지 정교한 플롯과 탁월한 완급 조절로 완벽한 몰입감을 선사한다.

손에서 놓지 못하고 한달음에 읽었다. 평소 책을 좋아하는 독자라면 리플리 시리즈를 비롯한 퍼트리샤 하이스미스의 작품이 연상되는 이 소설을 진심으로 좋아할 테고, 그렇지 않다 해도 멋진 경험이 될 것이다. 지금 여기서 사라져 전혀 다른 삶을 시작하고 싶다는 욕망은 누구에게나 얼마쯤 있지 않을까. 인간 내면에 잠재된 그 상상을 포착한 작품. 아마존 독자
저자소개
티나 세스키스
영국 햄프셔에서 태어나 자랐다. 배스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졸업 후 이십 년 이상 광고 홍보 분야에 종사했다. 첫 작품인 『그녀의 세번째 이름』은 말기 암 판정을 받은 어머니에게 읽을거리를 주기 위해 쓴 것으로, 과거에서 도망쳐 새로운 삶을 살고자 발버둥치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렸다. 작품 완성 후 몇몇 에이전시의 문을 두드렸지만 별다른 반응을 얻지 못하자 2013년 아마존 킨들의 자가 출판 플랫폼을 통해 전자책으로 출간했다. 신인 작가로는 이례적으로 일 년 만에 10만 부가 넘는 판매고를 올리며 영국 아마존 전자책 1위에 올랐고, 직접 작품을 소개해 종이책을 입고한 런던의 주요 대형 서점에서도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이 성공을 발판으로 영국과 미국의 대형 출판사에서 재출간되었고, 전 세계 60여 개국에 판권이 팔렸다. 그 밖의 작품으로 『우리가 친구였을 때』 『허니문』이 있다.
목차
1부 … 009
2부 … 183
3부 … 345
4부 … 409
작가의 말 … 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