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주자학(양장본 HardCover)

기노시타 데쓰야 지음조영렬 옮김교유서가

324p20,000원

책 소개
주희가 말하는 ‘학學’이란?
저자는 『논어』 첫머리에 등장하는 ‘학’에 대한 주희의 주석도 “‘학學’은 굳이 말하자면 ‘본받는다’라는 뜻”이라며 ‘학’의 근원적 의미를 밝힌 뒤, ‘본받는다’라는 근원적인 의미에서 본 ‘학’이라는 작업의 전모를 해설하고, ‘사람의 성性은 모두 선하다’라는 인간의 진실을 움직일 수 없는 사실로 제시한다. 그리고 그 진실에 사람이 눈뜨는, 깨닫는 데는 선후가 있다고 말한다. 먼저 깨달은 이가 ‘선각’이고, 나중에 깨달은 이가 ‘후각’이다. 이같은 ‘학’에 대한 주희의 주석은 공자가 개척한 ‘학’이라는 작업을 계승한 주희 자신의 ‘학’의 전모를 간결하게 밝히는 것이기도 하다. 주희의 ‘학’에서 ‘본받을’ 대상은 우선 공자이고, 다음으로 공자의 정전正傳을 전한 안연(안회)과 증삼(증자)이고, 다음으로 증자에게서 전傳을 얻은 자사이며, 다시 자사에게서 전을 얻은 맹자다. 주희의 텍스트로는 흔히 『사서집주』라 부르는 네 가지 주석서를 들 수 있는데, 공자가 말한 ‘학’에 대해 주희가 행한 해설이, 공자에게서 유래한 ‘학’을 ‘본받은’ 주희 자신의 ‘학’의 전모에 대한 해설이기도 하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저자는 말한다.

‘리理’라는 말의 역사
‘리理’라는 말은 주자 혹은 주자학의 독자적 언어는 물론 아니었다. 저자는 ‘리’를 ‘옥을 다듬는 것’이라 풀이했던 허신의 『설문해자』나 그것에 대한 청조고증학의 태두 단옥재의 주석을 참조하여 중국에서의 ‘리’의 역사를 추적한다. 저자는 ‘리’란 어떤 일이 문자 그대로 무리 없이 진행되려면 맞추어야 하는, 따라가야 하는, 그 일의 ‘결’ 혹은 ‘절차’, 현대어로 하자면 ‘프로그램’을 의미한다면서 다음과 같이 설명을 이어간다. 당나라 제3대 황제 고종高宗 ‘이치李治’의 휘諱가 ‘치治’였기 때문에, 이후 150년 넘게 ‘치治’라는 문자의 사용이 금지되었고, 그것을 대신하는 자로 ‘리理’를 일반적으로 사용했다. 그리고 당 태종太宗 ‘이세민李世民’의 휘諱 ‘세민世民’, 즉 ‘세世’와 ‘민民’ 두 글자가 당나라가 존속하는 동안 사용이 금지되었다. ‘세世’는 ‘대代’, ‘민民’은 ‘인人’으로 바꾸어 썼다. 따라서 그전에는 보통 ‘치민治民’이라 말하고 썼던 것을 ‘리인理人’이라 말하고 쓰도록 강제했다. “‘치治’가 타동사로 쓰이는 ‘치민治民’ ‘치천하治天下’ 같은 어구도 중국고전에 흔히 나타나지만, 그 경우의 ‘치’의 의미도 적극적으로 ‘민民’이나 ‘천하天下’에 개입하여 질서를 세운다는 의미가 아니라, 아무 일 없이 평온하게 ‘안정되어 있는’ 상태를 교란하는(亂) 요인에 주의하면서 그 본래의 ‘안정되어 있는 상태’에 맡겨둔다는 감각이 기본에 깔려 있습니다. 이러한 감각에서 ‘치治’는 중국사상사의 핵심부분을 이루는 기본단어였습니다. 그 말이 말하자면 사고事故와 같은 형태로 사용이 금지되었던 것입니다. 대체어로 ‘리理’가 일반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리理’를 ‘치治’의 대체어로 의식하며 사용했을지도 모르지만, 150년간이나 그런 상태가 이어지자, 당연히 혼란이 빚어졌습니다. 중국사상사의 기본단어였던 ‘치治’의 자리를 ‘리理’가 본래의 어감을 지닌 채 대신 차지해버린 것입니다. 그런 상황을 이어받아, 송대宋代에 ‘리理’라는 말이 사람들이 사상적 작업을 할 때 쓰는 기본단어가 되었습니다. 주자학의 ‘리’, 주희의 ‘학學’의 핵심개념인 ‘리’도 이러한 역사적 경위를 바탕으로 성립된 것이었다,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251쪽)

주자학 연구자가 ‘리’를 오해하는 원인
‘리’야말로 주자학의 최종적인 핵심개념이다. 그렇다면 주희가 말하는 ‘리’란 무엇일까? 저자는 ‘성’에 포함되고 갖추어진 만리萬理의 대강大綱인 ‘인의예지’를 ‘심리 메커니즘’ 혹은 ‘심리 프로그램’으로 간주하는 해석, 그러니까 ‘리’를 ‘메커니즘’이나 ‘프로그램’, ‘구조’ 등으로 파악한다. 그런데 ‘리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답한 것으로 생각되는 주희의 텍스트에서 ‘리’와 관련된 것으로서 표준적으로 등장하는 것은 ‘물物’이라면서 저자는 다음과 같이 지적한다. “일본의 학교교육을 받은 이들은 ‘物’ 자를 ‘모노’라 읽고 ‘어떤 형태를 갖춘 것, 물건’으로 이해하고, ‘事’ 자를 ‘고토’라 읽고 ‘일, 사태’로 이해합니다. 이것은 어릴 적에 주입받은, 거의 무자각적·반사적으로 작동하는 지식이라 하겠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학교교육을 받은 일본인이 주희의 ‘리理’와 관련된 한문 텍스트를 뜻으로 새겨 읽으면(訓讀), 거기에 등장하는 ‘物’ 자를 무자각적·반사적으로 ‘모노’라 읽고 ‘어떤 형태를 갖춘 것, 물건’으로 이해해버립니다. 저는 예전뿐만 아니라 현재까지 일본의 주자학자, 주자학 연구자가 ‘리’에 대해 오해하는 원인이 여기에 있다고 봅니다. ‘리’는 ‘물건(物)’과 관련된 것이라는 오해입니다. 그리고 이 오해가 주자학에 대한 이해를 크게 그르치고 있습니다.”(137-138쪽)
저자소개
기노시타 데쓰야
1950년 생. 2014년 졸. 교토 대학 문학부 졸업. 동 대학원 문학연구과 박사과정 수료. 오카야마 대학 문학부 교수. 교토 대학 총합지구환경학연구소 교수. 교토 대학 총합지구환경학연구소 특별객원교수. 저서로 『청나라 고증학과 그 시대: 청대의 사상』 『주희를 다시 읽는다』 『주희 철학의 시축視軸: 주희를 다시 읽는다(속)』 『주자학의 위치』 『주자: ‘할일’과 ‘힘씀’의 철학』 『청대淸代 학술과 언어학: 고음학古音學의 사상과 계보』 등이 있다.
목차
머리말

제1장 ‘학學’에 대하여
제2장 ‘성性’에 대하여
제3장 ‘리理’에 대하여
제4장 ‘리理’에 대하여―이어서
제5장 ‘심心’에 대하여
제6장 ‘선善’에 대하여

칼럼
1 주희라는 사람
2 주자학 텍스트
3 ‘리理’라는 말의 역사

후기
역자 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