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같이 해서 더 좋아(둥둥아기그림책 23)

정호선 지음길벗어린이

9,500원

책 소개
혼자 말고 둘이 함께여서 더 좋아!
혼자가 익숙한 요즘 아이들은 좋은 건 혼자 독차지하려고 하고, 맛있는 건 나눌 줄 모르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서부터 친구 관계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생기기도 하지요. 《같이 해서 더 좋아》는 쌍둥이 아기 하영이와 하진이를 통해 함께하는 즐거움에 대해 이야기해 줍니다.
이불 속에서 까꿍! 모습을 드러낸 하영이와 하진이는, 영차 영차 무거운 이불을 같이 옮깁니다. 맛있는 과일은 냠냠 쩝쩝 서로 나누어 먹으니 더 맛있습니다. 즐거운 목욕을 퐁퐁, 뽁뽁 장난치며 같이하니 더욱더 즐겁지요. 겉모습은 똑같아 보이는 쌍둥이 아기들이지만 가만히 들여다보면, 개구진 표정과 차분한 행동 등 성격에서 나타나는 각자의 특징이 보이지요. 재미있는 놀이는 같이하면 즐거움이 배가 되고, 힘든 일은 나누면 절반이 된다는 이야기를 통해서 아이에게 사회성과 협동심을 길러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수 있을 거예요. 오늘, 아이와 함께 책을 읽고, 하영이와 하진이처럼 놀아 보는 건 어떨까요?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정호선 작가의 전작 《같아도 달라도 사랑해》에 이은 쌍둥이 그림책 2탄입니다. 전작에서는 겉모습이 꼭 닮은 두 아기의 특징을 보여 주었다면, 《같이 해서 더 좋아》는 두 아기의 신나는 하루를 그리며 배려와 나눔, 우정을 보여 주는 사랑스러운 그림책입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같은 듯 다른 듯 쌍둥이의 신나는 하루!
《같이 해서 더 좋아》는 꼭 닮은 쌍둥이 아이들의 일상을 그려냈습니다. 재미있는 공놀이를 하고, 음악에 맞춰 신나게 춤을 추며 노는 아기들의 사랑스러운 하루를 섬세하고 따뜻한 톤의 그림으로 담았습니다. 여러 패턴의 조각 천을 그림 속 이불, 옷, 장난감 등에 붙여 아기들의 사랑스러움이 더욱 돋보이지요. 방긋방긋 웃는 미소, 오동통한 팔과 다리, 뒤뚱뒤뚱 서툰 걸음 등 언뜻 보면 꼭 닮았지만, 자세히 보면 행동도 성격도 다른 사랑스러운 쌍둥이, 하영이와 하진이를 보는 재미가 가득합니다.
아기들이 평소 좋아하는 놀이와 소품들이 ‘냠냠 쩝쩝’, ‘퐁퐁 뽁뽁’, ‘영차 영차’, ‘실룩 샐룩’처럼 다양하고 풍성한 의성어, 의태어들과 함께 등장해 운율감도 한껏 살렸습니다.
마지막에는 신나게 춤을 추다가 꽈당! 하고 넘어졌지만 서로서로 호~ 해 주고 반창고를 붙여 주며 서로를 위로해 주는 사랑스러운 모습은 독자로 하여금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게 할 거예요.
저자소개
정호선
그림책을 통해 일상이 주는 사랑스러운 감동을 함께 나누고 싶어합니다.
쓰고 그린 그림책으로 《쪽!》, 《우리 누나, 우리 구름이》, 《우리는 엄마와 딸》, 《앗! 피자》
《같아도 달라도 사랑해》, 《엉덩이 친구랑 응가 퐁!》, ‘정호선 계절 그림책’ 등이 있습니다.

그림 : 정호선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