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버려진 노동

귄터 발라프 지음이승희 옮김나눔의집

396p15,000원

구매

책 소개
‘저임금 세계’에 사는
천만 명의 노동착취 현장보도

강제노역장 같은 인터넷상거래 회사들:
아마존과 잘란도의 노동자들은 압박받고, 감시당하며, 필요에 따라 해고당하고 있다.

다임러-벤츠와 도축회사 퇴니스:
정규직 노동자는 값싼 도급계약 노동자로 대처되고 있다. 고용보호는 무력화되고 있다.

홈 인스테드에서의 노인요양 프랜차이즈사업:
전문교육을 받지 않은 요양보호사들이 박봉을 받으며 일하고 있다.

디에이치엘, 지엘에스, 트랜스-오-플렉스, 헤르메스, 디피디:
택배산업은 (위장) 소자영업자와 택배기사들을 푼돈을 주며 착취하고 있다. 많은 이들이 파산상태에 빠진다.

소위 ‘빈곤층’에 속하는 노동자 수는 가파르게 증가하고, 최상위 10%가 경제총자산의 75%를 차지하고 있다. 뼈 빠지게 일하면서도 가난을 벗어나지 못하는 새로운 카스트 사회에서 노동자 4명 중 1명이 정부보조금 없이는 입에 풀칠하기도 어렵다. 다름 아닌 독일의 노동현실이다. 2015년부터 경제 전 분야에 걸쳐 최저임금을 도입한 독일에서 법망을 피해 자행되는 노동착취를 고발한 책이 나왔다. 르포전문 언론인 귄터 발라프와 그의 동료들이 잠입 취재해 자유시장경제의 민낯을 공개한다. 생존을 위협하는 저임금과 임금덤핑에 철퇴를 가할 것 같은 독일에서 노동이 야만으로 추락하는 현장은 우리의 모습과 다르지 않다.

이 책에 소개된 사례들은 거대기업들이 돈으로 조작한 선량한 이미지 뒤에서 ‘최저임금법’을 비웃으며, 최대 이윤을 남기기 위해 어떻게 노동자들의 숨통을 조이는지 생생히 전한다. ‘일을 하기 전에는 빵 없는 시간을 보내야 하고, 일을 시작하게 되면 부족한 빵의 시대가 온다’는 웃지 못할 현실을 보도한다. 은밀하고 치밀하게 착취당하는 노동 사례뿐 아니라, 거대기업에 맞서 승리의 깃발을 꽂은 작은 영웅들의 이야기도 담았다. 안타깝게도 열악한 환경에서 노동자들이 목숨을 잃은 후에야 일어난 들불이지만 말이다. 대기업들이 생존을 위해서 부르짖는 아웃소싱에 저항해 모기업으로 귀환한 사례는 기업의 책임을 재확인한다. 동시에 나누어줄 이익금이 없다던 거대기업들의 엄살이 새빨간 거짓말임이 드러난다.
저자소개
귄터 발라프
1942년 쾰른에서 태어난 그는 독일에서 가장 유명한 위장 기자이자 작가이자 감독이다. [우리는 당신이 필요하다], [13가지 불편한 르포], [너희들은 위에, 우리는 아래에](공저), [우리 이웃에 있는 파시즘] 등의 저서를 출간했으며, 그리스 독재에 저항하는 아테네의 시위를 담은 다큐멘터리 필름을 제작하기도 했다.발라프는 1977년 빌트신문사 편집국 내부를 잠입취재하여 큰 논란을 낳기도 했다. 정치적으로 특히 의미 있었던 건 2년 동안 터키에 파견 노동자로 잠입취재한 후 쓴 책 [알리Ali]이다. 특히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보잘것없이](1985)는 500만 부 이상 팔리며 전후 독일에서 가장 많이 팔린 논픽션 분야 도서로 꼽히는데, 전 세계 38개 언어로 번역되어 출간되기도 했다. 현장보도집 [언더커버 리포트](2009, 2012)에 대해서도 대형 미디어와 언론의 반향이 있었다.
목차
귄터 발라프의 서문

1. ‘고객이 왕’이기 때문에 생기는 비용: 고삐 풀린 인터넷상거래
독점지배자 아마존: "열심히 일하라. 즐겨라. 역사를 만들어라"
강제노역장 같은: ‘노예란도’는 당신을 감시하고 있다

2. 도급계약, 프랜차이즈 그리고 하청: 탈규제화의 사기꾼들
요양계의 맥도날드화: 노인요양보호의 프랜차이즈 사업화
세계적 기업의 가장 바닥에서 일하기: 메르세데스에서 박봉에 시달리기
도축과 발골 같은 노동착취: 돼지고기왕국의 지배자
"내게 망치만 있으면": 1인 자영업 수리공들
자유롭게, 높이 올라라: 아이티산업에서의 크라우드소싱
돈이 안되는 기술: 고등교육, 숙련기술 노동자의 가난

3. 억류된 배송노동자들: 땀과 눈물의 일상
우체국 수준: 노란색 유니폼을 입은 임금덤핑계의 역전주자
지엘에스에서의 7개월: 두려움을 잊은 채 탈출한 사람에 대해
국가의 감시: 부조리한 위장 자영업
의사나 약사를 찾아가세요: 가난으로의 질주

4. 다른 길도 있다: 저항은 가능하다
개별 매장을 넘어서: 에데카에서의 생존도구
모기업으로의 귀환: 트랜스-오-플렉스의 인소싱
도급제 철폐하기: 마이어 조선소 이야기
잠자는 숲 속의 공주: 판검사와 재판
원한다면 가능한 일: 감시당국의 단호한 조치
파업, 소송, 승리: 대기업에 맞선 하청기업

결론: 그들은 자신이 하는 일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귄터 발라프의 후기
워크워치는 무엇인가?
필자들의 약력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