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철학 수업

김경윤 지음생각의길

296p15,000원

책 소개
이 책을 학창시절에 알았더라면...

1. 쉽고 편하고 재미있는 철학 수업

"무의식은 언제나 있었던 개념일까?"
"말하는 대로 생각하는 걸까 생각하는 대로 말하는 걸까?"
"우리의 실수가 정말 실수일까?"
"사람이 이성적인 존재라는데 왜 내 주변을 보면 아무도 그렇지 않은 걸까?"

철학이 중요하다, 인문학의 기초다 하지만, 글로 읽으려면 암만 해도 딱딱하고 모호하게 느껴진다. 거기다가 근현대 철학에 이르면 한층 더하다. 어디서 들어본 건 같은데 조금만 설명을 들으려면 추상적이기 이를 데 없고, 왜 중요한지는 더욱 모르겠다. 하지만 이 책은 프랑스 철학자 알랭 바디우의 말을 빌려 철학을, 그리고 철학자의 일을 한마디로 표현한다. 무엇보다 새로운 문제를 발견하는 것이라고. 이 책은 역사의 격변기였던 근대에서 현대로 넘어오며 끊임없이 새로운 문제를 발명했던 16명의 철학자들의 이야기와 그들의 사상을 일목요연하게, 그리고 재미있게 엮는다. 한 권으로 복잡하기 이를 때 없는 철학을 너무나 쉽고 편하게 이해할 수 있다.

2. 니체, 프로이트, 푸코가 술술술 읽힌다!

프로이트, 프로이트, 후설과 니체, 소쉬르에서 들뢰즈에 이르기까지 익숙한 이름들이지만 이들이 주장한 것이 뭔지,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는 어렵사리 읽어봐도 도무지 가늠이 되지 않고 머릿속에 남지도 않는다. 이 책은 각 철학자들이 제시한 핵심적인 개념을 도표를 동원해 보다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풀어내었다. 후설을 먼저 보여주고 나서 하이데거를 소개해 두 철학자를 대조와 비교를 통해 더 이해하기 쉽게 만드는 식이다. 또한 철학자들의 혁신적인 사고가 어느 날 하늘에서 떨어진 낯선 것이 아니라는 것을 생생하게 상상할 수 있도록 해준다. 같은 실존주의자인 하이데거와 사르트르가 삶의 배경에 따라 어떻게 달라지는지 보여주는 식이다. 차근차근 따라가다 보면, 16명의 세상을 바꾼 철학자들의 생각이 머릿속에 하나의 이야기로 술술 풀리는 엄청난 재미를 안겨준다.

3.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철학 이야기

마음 같아서는 하고 싶은 일들인데 기회만 생기면 배가 아프다면 프로이트가 당신이 외면하던 답을 알려줄 것이다. 니체의 초인이 당신의 새로운 이상향을 보여줄 것이다. 부모님 세대와 지긋지긋할 정도로 말이 안 통해서 답답하던 당신이라면 푸코를 읽고 나면 한결 안정된 마음으로 다음 대화를 시도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취업을 왜 해야 하는지, 왜 아등바등 일해야 하는지, 안 하고 살면 안 되는지 궁금해질 때면 알튀세르의 이데올로기적 국가기구가 눈을 번쩍 뜨이게 해줄지도 모른다. 철학은 오늘의 내 삶을 조금 더 이해할 수 있는 하나의 실마리가 된다. 철학의 재미는 거기에 있다. [너무 재미있어 잠 못 드는 철학 수업]은 그 재미를 우리에 안겨준다.
저자소개
김경윤
인문학 작가, 자유청소년도서관 관장.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 있는 자유청소년도서관의 관장이자 인문학 작가다. 청소년, 학부모, 교사를 대상으로 다양한 인문학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한양문고 성인인문학 ‘철학의 향기’,청년인문학 ‘청설모’, 고양인문학모임 ‘귀가쫑긋 동양철학반’, 부천여성인문학 ‘호호호’, 대화도서관 ‘청소년인문학’, 종교 팟캐스트 ‘주동아리’, 책 팟캐스트 ‘한양R&B’ 등을 진행하고, 「고양신문」에 ‘김경윤의 하류인문학’을 연재 중이다.
지은 책으로는 『철학의 쓸모』, 『처음 만나는 우리 인문학』, 『처음 만나는 동양고전』(생각의길), 『장자, 아파트 경비원이 되다』(사계절), 『청소년 농부 학교』(창비교육), 『논어-참된 인간의
길을 묻다』, 『장자-가장 유쾌한 자유와 평등 이야기』(파란클래식), 『청소년을 위한 인문학 레시피』, 『제정신으로 읽는 예수』(삶창), 『허균, 서울대 가다』, 『스피노자, 퍼즐을 맞추다』, 『박지원, 열하로 배낭여행을 가다』, 『묵자 양주, 로봇이 되다』(탐), 『내가 나 같지 않아서』(청어람e) 등이 있다.
목차
들어가며

[마르크스] 역사를 뒤집다
*혁명의 동반자, 엥겔스
*마르크스의 숨겨진 절반, 예니 마르크스

[니체] 망치로 철학하는 법
*오페라에 담긴 위험한 사상, 빌헬름 리하르트 바그너
*사랑보다 자유를 구하다, 루 살로메

[프로이트] 이성은 주인이 아니다
*인간 의식의 원형을 찾아서, 카를 융

[후설] 판단을 중지하라

[하이데거] 철학하는 것에 날개는 있는가
*악의 평범한 얼굴을 드러내다, 한나 아렌트

[사르트르] 본질이란 없다, 자유가 있을 뿐
*성별의 거짓을 의심하다, 시몬 드 보부아르

[그람시] 감옥에서 보낸 편지

[루카치] 예술에 담긴 시대의 진리를 말하다

[프랑크푸르트학파] 비판하라, 희망 없이
*정신분석학을 대중에게 해설하다, 에리히 프롬

[하버마스] 모더니즘은 지속된다
*포스트모더니즘의 기수, 장-프랑수아 리오타르

[소쉬르] 언어로 본 세상
*체제를 비판한 언어학자, 노암 촘스키

[레비스트로스] 야성적으로 생각하라

[라캉] 프로이트로 돌아가자

[알튀세르] 이름 부르기의 철학

[푸코] 지식은 권력이다
*천재의 영감, 푸코의 사생활

[들뢰즈] 유목민의 사고
*정신분석학의 사회적 확장, 펠릭스 가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