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황제의 세계사(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조지무쇼 지음김정환 옮김생각의길

16,000원

책 소개
세계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30인의 위대한 황제들,
그들의 업적은 세계 역사의 흐름을 어떻게 바꿨을까?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황제의 세계사』에는 위에서 소개한 람세스 2세를 포함해 고대 바빌론 제1왕조부터 근대 제정 러시아를 아우르는 30인의 황제가 등장한다. 챕터는 각각의 황제로 구성되어 있으며, ‘옛 로마 제국의 영광을 바란 불면의 일벌레 유스티니아누스 대제’ ‘싸우지 않고 기발하게 영토를 따먹은 헨리 2세’ ‘지구에서 가장 넓은 땅을 가진 부동산 부자 쿠빌라이 칸’ ‘인류 역사상 최고의 사무직 황제 펠리페 2세’ ‘최고로 무능했던 최고의 교양인 니콜라이 2세’ 등 그들의 업적이나 별명, 특징을 흥미진진하게 요약한 한 줄 문장으로 이야기를 연다. 자칫하면 단조로울 수 있는 황제의 일생에 역대 왕과 왕조의 계보, 주변국과의 관계 등을 엮어 입체적으로 서술하며, 틈틈이 삽입되어 있는 그림과 지도, 도표가 독자의 이해를 도와주고 지루함을 덜어 낸다. 이뿐만 아니라 본문을 읽다 보면 으레 궁금해질 황제들이 세상을 떠난 이후의 이야기까지 친절하게 설명하고 있어 독자의 궁금증을 완벽하게 해소시켜 준다.

“유스티니아누스 1세가 세상을 떠난 뒤 제국은 장기간의 전쟁 등으로 재정의 압박을 받았고, 1453년 오스만 제국에 멸망당한다. 그가 실시한 모든 시책이 당시 사람들에게 이익을 가져다줬던 것은 아니다. 그러나 정비에 힘을 쏟았던 콘스탄티노플은 오스만 제국의 지배를 거쳐 현재 터키의 최대 도시인 이스탄불로서 번영했다.”(p.114)

“니콜라이 2세는 결코 폭군은 아니었지만 정치 개혁에 소극적이었고 정신없이 변화하는 시대에 대응할 능력이 없었다고 할 수 있다. 구소련 시대에 니콜라이 2세는 전근대적인 구체제의 상징으로 간주되었지만 공산당 정권이 붕괴한 뒤 전통적 가치관의 복원과 함께 비운의 희생자로 동정받았다. 러시아 정교회는 2000년에 니콜라이 2세를 순교자로서 성인으로 올렸다.”(p.350-351)

“학창 시절에 이 책을 알았다면…”
너무 재미있어서 ‘잠 못 드는’ 필수 교양 시리즈!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황제의 세계사』가 생각의길 출판사 ‘잠 못 드는’ 시리즈의 열두 번째 도서로 출간되었다. ‘잠 못 드는’ 시리즈는 학창 시절 시험공부로 대충 넘겨짚고 갔던 지식들이 실은 우리 삶의 바탕이 되는 필수 교양임을 깨달은 독자들을 위해 만들어졌다. 한 장 한 장 넘기다 보면 달달 외워도 그때뿐이었던, 메마르고 건조한 지식들이 내 삶을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지식으로 다가옴을 느낄 수 있다. 시리즈 첫 번째 도서였던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세계사』가 역사를 시대별·나라별로 구분하고 그 흐름의 필연적인 이유를 쉽고 재미있게 설명했다면, 이번 책은 역사를 보는 시각을 ‘황제’로 좁혀 그들의 생애로 세계사의 거대한 흐름을 친근감 있게 짚어 본다. 그러니 기원전부터 시작해야 하는 세계사 공부에 아득함을 느끼는 사람, 시중에 나온 세계사 책들을 읽어 봐도 그 흐름을 이해하기 어려운 사람, 교과서에서 본 적 있는 익숙한 인물들의 이야기로 세계사를 재미있게 공부하고 싶은 사람에게 일독을 권한다.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황제의 세계사』가 그 첫발을 내딛게 해 줄 것이다.
저자소개
조지무쇼
‘쉽게, 재미있게, 정확하게!’라는 3대 슬로건을 내걸고 1985년에 설립된 기획 편집 집단이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역사, 문화, 종교, 생활 실용 등 폭넓은 분야의 단행본을 집필하고 편집하고 있다. 1년에 평균 40여 종의 단행본을 펴내며, 다수의 책이 베스트셀러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목차
함무라비 왕 | 눈에는 눈, 이에는 이의 진짜 의미
람세스 2세 | 여권을 갖고 파리행 비행기를 탄 파라오
다리우스 1세 | 절벽에 새겨진 후계자 싸움의 의혹
알렉산드로스 대왕 | 영웅박명, 천하를 얻었지만 32세에 요절하다
진시황제 | 천하를 다스려도 영생은 얻지 못한다
아우구스투스 | 팍스 로마나,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
트라야누스 황제 | 행복한 시대를 떠올리게 하는 그 사람
콘스탄티누스 대제 | 달러($)를 위해 싸우는 사나이, 솔저(Soldier)
유스티니아누스 대제 | 옛 로마 제국의 영광을 바란 불면의 일벌레
당태종 | 형제의 난, 권력에는 피도 눈물도 없다
카롤루스 대제 | 알파벳 소문자를 확산시킨 유럽의 아버지
하룬 알 라시드 | 『천일야화』에서 내 이름을 찾아봐
앨프레드 대왕 | 바이킹도 내 손안에 있다
오토 대제 | 그가 오토 ‘대제’라 불리게 된 이유
헨리 2세 | 싸우지 않고 영토를 따먹는 기발한 방법
프리드리히 2세 | 황제의 의무는 ‘과학’과 ‘대학’
쿠빌라이 칸 | 지구에서 최고 넓은 땅을 가진 부동산 부자
영락제 | 중국 최고의 랜드마크, 자금성을 내 손으로
술레이만 1세 | 포용의 용광로로 전승기를 만들다
펠리페 2세 | 인류 역사상 최고의 사무직 황제
엘리자베스 1세 | 나는 다 보았노라! 그러나 입은 다물겠노라!
아크바르 대제 | 까막눈도 유능할 수 있다
루이 14세 | 단지 태양신 아폴로 분장을 좋아해서 ‘태양왕’
강희제 | 중국 역사상 가장 긴 61년간의 황제 노릇
표트르 대제 | 그가 모스크바를 매우 싫어한 이유
마리아 테레지아 | 일개 가문의 어머니에서 최고 실권자로
나폴레옹 1세 | 최신 미디어로 대중에게 어필하다
빌헬름 1세 | 내키지 않았던 황제의 자리
빅토리아 여왕 | 대영 제국을 만든 유럽의 할머니
니콜라이 2세 | 최고로 무능했던 최고의 교양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