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아스펜에 관한 명상(양장본 HardCover)

민경훈 지음북스코프

21,000원

책 소개
기자 경력 35년의 재미언론인 민경훈
재미 한국인에게는 세계를 보는 창(窓) 역할

이 책은 재미언론인 민경훈이 지난 10년간 쓴 칼럼과 글을 가려 모은 것이다. 저자는 한국과 미국을 잇는 경계의 언론인이다. 대학을 졸업한 이후, 일찍이 미국으로 건너가 기자로 35년이 넘는 기간을 보냈다. 현재는 《미주 한국일보》 논설위원으로 활동하며 미국과 한국, 그리고 세계의 현안에 대해 날카로운 시선과 깊이 있는 안목이 돋보이는 기명칼럼(민경훈의 논단)을 쓰고 있다.
반(反)이민 정서의 고취 속에서 이를 법안화 하고 자동 시민권 부여를 금지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움직임을 비판하거나 소수계 ‘우대’라는 허명의 조치 앞에 이를 지지하는 일부 한인에게 ‘어리석다’며 매서운 충고를 건네는 글들은 미국 한인 사회를 대변하는 언론인의 목소리로서도 손색이 없다.

깊이 있는 식견에서 비롯한 생명력 넘치는 글

미국은 총기 소지가 비교적 자유로운 나라이며 선진국 중 가장 총이 흔한 나라다. 그만큼 인명을 앗아가는 총기 사건이 빈발한다. 이러한 총기에 관대한 문화가 미국의 대통령을 「가장 위험한 직업」군에 올렸다는 역설을 낳는다. 200년 역사의 미국에서 현직의 도널드 트럼프를 포함 45명의 대통령 가운데 넷이 총에 맞아 목숨을 잃었고 저격을 당했지만 목숨을 건진 대통령이 여섯으로 거의 네 명 중 한 명꼴로 총기 사건의 위협에 노출되었다. 이로써 “미국은 대통령이 가장 총에 잘 맞는 나라가 됐다”는 저자의 의미심장한 선언은 옅은 웃음을 띠게도 하지만 총기로 인한 미국 사회의 비극에 경종을 올리는 날카로운 시사를 던진다.
이 책에 실린 100편에 가까운 글들이 이처럼 생명력을 지니는 것은 미국 사회 현안에 대한 분석이 경제와 사회, 역사와 문화 등에 관한 깊은 식견에서 비롯하기 때문이다. 조지 워싱턴과 알렉산더 해밀턴, 버락 오바마와 도널드 트럼프 등 미국의 국부(國父)들와 전현직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이들이 걸어간 미국 민주주의의 자취를 살펴가며 그 원동력을 깊이 있게 해부하고 퇴조를 경계하는 글들은 이러한 면모가 다분하다. 책의 표제이기도 한 사시나무과에 속하는 나무 아스펜. 미국 콜로라도주의 대표 수종이며 주 전역에 군락을 이루며 자생하는 아스펜숲을 두고 저자는 미국의 이념을 설명하기도 한다.

아스펜은 특이한 나무다. 개성이 강해 물드는 시기가 제각각이다.
같은 동네에서도 앞산은 노랗게 단풍이 졌는데
뒷산은 아직도 파랗고 옆 산은 아예 잎이 다 떨어진 곳도 있다. ……
그러나 이런 겉모습은 실상과는 조금 다르다.
지상에서는 따로따로인 것처럼 보이지만 땅 밑 뿌리는 서로 얽혀 있다.
한 아스펜 군락지에 자라고 있는 아스펜 나무는 알고 보면 한 생명체다.
‘다양성에서 하나로(E Pluribus Unum)’를 모토로 내건 미국의 이념과도 맞는다.
- 「아스펜에 관한 명상」

공동체의 일원으로 ‘자선’을 강조,
인류의 미래에 관한 희망의 메시지 전해

1776년은 미국이 독립선언서를 발표한 해이자 애덤 스미스의 『국부론』이 출간된 해이다. 각각의 문서와 책에 담긴 자유 민주주의와 자유 시장 경제가 만들어낸 세계의 모습을 저자는 ‘76 체체’라고 명명한다. 이 두 체제가 수많은 도전을 물리치고 살아남은, 인간이 만들어낸 최상의 주장이라고 말하는 한편, 이것도 “완전한 답”이 될 수 없다며 올바른 정치 경제 체제의 수립과 운용도 중요하지만 공동체 안에서 개개인이 어떻게 살아가느냐도 이에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그 지침은 유대교의 선지자들이 중시한 ‘자비’와 ‘정의’다. 또한 이를 행동으로 옮기는 ‘자선’이다. 이는 저자의 언론인 생활과 겹치는 지난 30년의 세계를 정리한 「책머리에」의 결론이기도 하다. “우리는 희망에 의해 구원받아야 한다”는 신학자 라인홀드 니버의 말을 인용하며 인류의 미래에 관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저자는 ‘WIN 장학 기금’을 만들어 매년 선발된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저자소개
민경훈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미주 한국일보》에 칼럼을 싣고 있으며 ‘WIN 장학 기금’을 만들었다. 『아메리카, 빛과 그림자』, 『모래 속의 타조』 등의 저서가 있다.
목차
책머리에: 세계, 희망과 사랑
프롤로그: 애리조나의 밤하늘

1부 문화 산책
한글의 뿌리 / 블랙홀 이야기 / 뉴잉글랜드의 가을 / 고독한 산책자의 명상 / 천상 최대의 쇼 / 죽음과 부활 / 생명의 기원 / 광야의 기사 / 시인의 고향 / 섬진강의 봄 / 허블 이야기 / 단풍에 관한 명상 / 남녀의 차이 / 행복한 인간 / 노아의 전설 / 별에서 온 그대 / 아스펜에 관한 명상 / 문 닫는 책방 / 1억 송이의 꽃들 / 차라투스트라의 메시지 / 가장 큰 계명 / 청춘의 샘 / 지진을 위한 변명 / 자선의 8등급

2부 미국 경제의 현주소
시어즈의 몰락 / 잠 못 이루는 시애틀 업주들 / 사라지는 쇼핑몰 / 롱비치 앞바다에 늘어선 배들 / 신흥 석유 강국 / 특허 전쟁 / 디트로이트의 몰락 / 잿더미가 된 낙원 / 대가뭄 / 양극화 촉진 법안 / 폰지 이야기 / 가주 망치는 공무원 연금 / 현실에 두들겨 맞은 리버럴 / 전설의 퇴장 / 행복한 경제학자

3부 미국 정치 이야기
억지 논쟁 / 영혼을 판 코끼리 / 오바마의 공과 과 / 힐러리, 닉슨, 클린턴 / 멍청한 비인도주의 / 의롭지도, 이롭지도 않은 일 / 아메리카를 ‘발견한’ 사람 / 가장 중요한 임명직 / 누구를 위해 총은 울리나 / 위험한 직업 / 아담과 이브의 자손들 / 76 체제의 탄생 / 역사의 긴 고리 / 7월의 함성 / 권력과 성 / 소수 권익과 헌법 / 미국의 아버지 / 이민자의 힘

4부 세계의 풍경
몬트리올의 희망 / 가고시마 이야기 / 가장 위대한 일본인 / 오키나와의 어린이들 / 포도밭의 멧돼지 / 실패한 천국 / 실패한 선지자 / 가장 행복한 나라 / 바이킹들의 놀이 / 라틴 좌파의 몰락 / 쿠바로 가는 길 / 칠레의 선물 / 염소와 인간, 그리고 비극 / 워털루의 추억 / 스코틀랜드의 선물 / 운명의 주인, 영혼의 지휘관 / 사자의 도시 / 체첸을 사랑한 소설가 / 잊혀진 전쟁 / 자유 무역 논쟁의 종결자 / 임진왜란에 대한 단상 / 두 나라 이야기 / 빛과 휴머니즘 / 와트, 에디슨, 잡스 / 스페인, 네덜란드, 남아공 / 아이티의 비극 / 노벨 평화상의 허상 / 11월 9일의 의미 / 마그나 카르타 이야기 / 영국의 잔다르크

에필로그: 별에 대한 명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