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조선통신사 1

김종광 지음다산책방

348p14,000원

구매

책 소개
5백 사내, 3백 일, 1만 리의 일본견문록

“왕후장상과 영웅호걸이 나오지 않는
역사소설을 쓰고 싶었다!”

역사적 기록의 빈틈을 채운 4년의 집념,
해학과 입담의 소설가 김종광의 새로운 장편 역사소설!

특유의 능청스러운 입담과 해학으로 주목받아온 소설가 김종광의 장편 역사소설 [조선통신사](전2권)가 출간되었다. 조선통신사를 총체적으로 다룬 최초의 소설이다. 작가는 조선후기 통신사행의 결정체로 평가받는 계미통신사(1763~64)가 조선을 떠나 일본에 다녀오는 전 과정을 그려냄으로써 조선통신사의 전모를 다각도에서 흥미롭고 생생하게 재현해냈다. 5백 명의 사내가 3백 일 동안 왕복 1만 리(약 4천 킬로미터)를 동고동락하며 보고 듣고 겪었을 이야기들을, 충실한 자료조사와 상상력으로 실제보다 더욱 그럴 듯하게 펼쳐 보여준다. 왕후장상과 영웅호걸이 등장하지 않는, 조선후기 평범한 사람들의 떼거리 여행을 다룬 [조선통신사]를 읽으며 독자들은 기록된 역사보다 기록되지 않은 역사가 더 진실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될 것이다. 2017년 출판문화진흥원 우수출판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선정작이다.

조선통신사,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2017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우수출판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선정작

“기록되지 않은 역사는 기록된 역사보다 위대하다!”
통신사라는 이름으로 뭉뚱그려진 조선의 5백 사내,
한 번도 주목받지 못했던 오소리잡놈들의 진짜 이야기!

“풍부한 기록물을 가진 조선통신사인데, 대놓고 쓴 조선통신사 소설이 그토록 드문 까닭은? 영웅화할 만한 인물이 없다. 여자가 없어 사랑타령이 어렵다. 당파싸움도 권모술수도 전쟁도 없다. 나는 바로 그 없음에 매료되어 조선통신사를 쓴 게 틀림없다.” -작가의 말 중에서

‘조선통신사 기록물’이 2017년 10월 31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Memory of the World)으로 등재되었다. 1607년부터 1811년까지 12회에 걸쳐 조선에서 일본으로 파견되었던 외교사절단에 관한 자료가 ‘세계의 기억’으로 그 보존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다. 그 수만 해도 한국 63건 124점, 일본 48건 209점으로 총 111건 333점에 이른다. 이렇게 풍부한 기록물을 가진 조선통신사인데, 대놓고 쓴 조선통신사 소설이 언뜻 떠오르지 않는 것은 왜일까? 그동안 조선통신사를 다룬 소설이 없었다고는 할 수 없지만 매우 드물었다. 조선통신사에는 영웅화할 만한 인물도 없고, 여자가 없어 사랑타령이 어렵고, 당파싸움이나 권모술수도 전쟁도 없기 때문이 아닐까? 작가는 바로 이 ‘없음’에 매료되어 소설을 썼다고 밝힌다.
김종광의 장편소설 [조선통신사]는 특정 사건이나 인물을 내세우지 않는다. 대신 조선통신사가 한양을 출발할 때부터 일본 강호(江戶, 에도, 현재의 도쿄)에 갔다가 귀국해 임금 앞에 복명(復命)할 때까지의 전 과정을 따라가며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와 크게 다르지 않은 조선후기 사람들과 그들의 희로애락, 그들이 보고 겪었을 별의별 일들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5백 사내와 함께 3백 일 동안 울고 웃으며 1만 리 길을 여행하다 보면 조선통신사의 전모를 실감하게 되고, 통신사행렬도 속의 인물 하나하나의 사연을 상상해보게 될 것이다.

5백 명 종인(從人) 가운데 비록 누구는 실행(實行)이 있고 누구는 기재(奇才)가 있는지 자세히 알 수는 없으나, 대강 논해보건대, 문사(文詞)에 능한 자도 있고, 무예에 능한 자도 있고, 의약(醫藥)에 능한 자도 있고, 역학(譯學)에 능한 자도 있고, 서화(書畫)에 능한 자도 있으며, 기예(技藝)에 능란한 자, 율려(律呂)에 익숙한 자, 말몰이에 능하거나 배를 부리는 데 능한 자, 병서(兵書)를 외고 변례(邊例)를 익힌 자가 다 왔고, 노래하는 자, 춤추는 자, 장기를 잘 두는자, 바둑을 잘 두는 자, 쌍륙(雙陸)을 잘 두는 자, 뱃사공ㆍ악공(樂工)ㆍ점장이ㆍ관상장이ㆍ잠수를 하는 자ㆍ배우ㆍ바느질 하는 자ㆍ조각하는 자ㆍ말총을 매는 자ㆍ목수ㆍ야장(冶匠)ㆍ포수ㆍ무당 등 모두가 있으니, 또한 사람은 다 한 가지 능함이 있다고 할 만하다.”
-조엄, [해사일기海槎日記], ‘계미년 11월 22일’ 기록 중

“갔노라, 보았노라, 겪었노라, 돌아왔노라!”
1763년, 왕명을 받잡고 조선의 5백 사내가 일본을 향해 떠났다
[열하일기]보다 유쾌하고 통쾌한 떼거리 여행기

“외교란 잔인한 것이다. 부모를 죽인 원수 적국이라도, 나라와 백성을 위해서는 사귈 수밖에 없는 것이니라.”(1권 19~20쪽)

한편 조선통신사의 기록은 18세기 후반의 해외여행기라는 면에서 박지원의 [열하일기]와도 비교할 수 있다. “후대인들은 박지원의 [열하일기]는 잘 알고 우러러보지만, 원중거의 [승사록]과 [화국지]는 잘 모르고 알아도 폄훼하는 경향이 있다. (…) 박지원의 책은 조선보다 앞선다는 선입견이 강했던 중국에 대한 기록이고, 원중거의 책은 오랑캐 금수의 나라로 여겼던 일본에 대한 기록이기 때문에 무시당한 바도 크지 않을까?”(2권 137~138쪽) 그 ‘금수의 나라’에서 그들이 느꼈을 다음의 ‘막연한 느낌’은 조선통신사가 ‘조선의 선진 문물을 전해주기 위해서’ 갔다고 도식적으로만 알고 있던 우리의 고정관념을 뒤흔든다. “강호에 머무는 통신사는, 사사건건 무식하고 해괴한 오랑캐놈들이라 깔보려고 애썼다. 한데 어쩐지 오랑캐 놈들의 격물(格物, 사물에 대한 깊은 연구)과 문화가 더 발전되고 볼 만한 것일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느낌을 주체할 수가 없었다.”(2권 138쪽)

20년차 소설가 김종광이 제시하는
한국 역사소설의 새로운 방향!

“아리스토텔레스는, 그럴 법하고 그랬어야 하는 것을 그리는 문학이 우연하고 불완전한 역사보다 우월하다고 했다. 소설 [조선통신사]가 그렇다.” -김시덕(문헌학자·작가)

김종광의 [조선통신사]는 역사소설이다. “그러니까 역사소설이라 하면, 왕이든 고관대작(高官大爵)이든 도적놈이든 족적 화려한 여인이든, 그가 미증유의 성인인 양 그려내든가, 혁명이니 참사상이니 권력투쟁의 비정함이니 인생무상이니 지고지순한 사랑이니 뭐라도 고구한 듯 보여야 말하기 쉬운 바가 있겠다. 한데 이건 뭐, 그저 잡다한 오백 가량의 사내가 삼백여 일 동안 일만 리 먼 길 다녀오며 동고동락한 이야기라니?”(1권 10쪽) 전통적인 역사소설이 ‘뭐라도 고구한 듯’ 보이는 소설이었다면 [조선통신사]는 본문에 나오는 표현대로 “지금 시대를 사는 조선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21세기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것과 18세기 후반 조선을 살아가는 것은 굉장히 다르지만 사람들의 애환, 갈등, 두려움, 기쁨과 슬픔, 속물근성 등 진짜 사람살이는 큰 차이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이 작품을 읽다보면 소설을 읽고 있는 것이 아니라 250여 년을 거슬러 올라가 5백 사내와 함께 그 시절 일본에 다녀오는 듯한 느낌마저 들게 된다. 5백 사내가 머나먼 길을 떠나 도착한 곳은 지나간 과거가 아니라 지금 살아 있는 사람들의 마음 한 구석이다.
저자소개
김종광
1971년 충남 보령 출생. 중앙대 문예창작학과 졸업. 1998년 계간 〈문학동네〉에 단편소설 「경찰서여, 안녕」 당선.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희곡 「해로가」 당선. 소설집 『경찰서여, 안녕』 『모내기 블루스』 『낙서문학사』 『처음 연애』, 장편소설 『야살쟁이록』 『율려낙원국』 『첫경험』 『착한 대화』 『군대 이야기』 『처음의 아해들』 『왕자 이우』 『조선의 나그네 소년 장복이』 『별의별』 등이 있음. 신동엽창작상, 제비꽃서민소설상을 받음.
목차
서문 7
1부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