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60분 만에 읽었지만 평생 당신 곁을 떠나지 않을 아이디어 생산법

제임스 웹 영(James Webb Young) 지음윌북

9,800원

책 소개
정재승, 데이비드 오길비, 윌리엄 번백 강력 추천
SINCE 1939 카피라이터의 바이블
시카고 경영대학원 전설의 명강의
일본어 번역판 80쇄 돌파

시작
‘아이디어를 생산하는 방법’을 서술한 책이다. 기본 중의 기본을 다룬 책으로, 사족도 부연도 없다. 다만 압축만 있을 뿐이다. 하여 딱 60분이면 다 읽을 수 있다. 내용도 쉽고 간결하여 술술 읽힌다.
당대 최고의 카피라이터로 미국 광고 명예의 전당에 오르고 미국 광고협회 초대 회장을 지낸 제임스 웹 영. 어느 날 그에게 한 기획자가 묻는다. “상품이 아니라 아이디어 자체를 팔아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어요. 그런데 대관절 아이디어란 어디서 얻는 건가요?”
그 자리에서 즉답하지 못한 제임스 웹 영의 고민은 그 이후에도 계속된다. 그 오랜 고민의 결과물이 바로 이 책이다.
그는 광고를 만들 때 머릿속에서 진행되는 과정을 면밀히 관찰하여 5단계 공식으로 체계화했으며, 그의 발상법은 과학, 기술, 예술 분야 사람들에게도 적용 가능한 일반적 사고 모형으로 현재까지 회자되고 있다.
늘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야 하는 일을 업으로 삼는 사람들에게 그의 공식이 담긴 이 책은 평생 곁에 두고 싶은 정석이자 바이블로 통용되고 있다.

고전의 힘
이 책의 초판은 1939년에 나왔다.
미국에서는 광고의 신 데이비드 오길비가 이 책에서 제안하는 발상법을 언제나 적용한다고 추천하여 유명세를 탄 책으로 판에 판을 거듭하며 현재까지도 팔리고 있는 명저다. 아마존 선정 비즈니스 분야 ‘반드시 읽어야 할 고전’ 100선에도 이름을 올린 책으로, 본질과 핵심을 담은 텍스트라면 시간의 흐름과 무관하게 더욱 그 힘이 강해진다는 사실을 몸소 보여주는 책이다.
일본에서는 1988년 번역판이 출간되어 현재까지 80쇄가 팔린 베스트셀러로 광고인들의 필독서로 통한다. 일본판 해제를 쓴 다케우치 히토시는 지구과학 분야의 저명한 과학자로, 아인슈타인과 뉴턴 등 천재 과학자들의 사고법과 이 책에 소개된 발상법의 유사성을 피력하며 누구나 이 과정을 연습하면 아이디어 부자가 될 수 있다며 극찬했다.
한국에서는 KAIST 교수이자 뇌를 연구하는 물리학자인 정재승이 서문을 써서 이 책에 경의를 표했다. 뇌과학을 연구하다 보면 창의적 인간의 뇌에서 벌어지는 여러 현상을 접하게 되는데 이 책에 서술한 과정이 놀랍게도 그 현상들과 일치한다는 것. 아이디어를 찾아 헤매는 사람들에게 건투를 비는 것으로 끝을 맺는 그의 한국어판 서문도 기승전결 골격을 갖춘 하나의 에세이로 읽을 만하다.
이 책에서 자신의 일, 아니 자신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핵심을 건져 올렸다는 아마존 독자들의 평가는 강력한 한 권의 책이 지닌 힘을 느낄 수 있다.

아이디어도 공식이 있다
자동차 공장에서 자동차를 생산하듯 아이디어도 정해진 생산 루트를 거치면 결과물이 나온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마법이 아니라는 것이다. 생각을 제대로 정리하려면 일정한 지적 순서도를 따를 것을 권한다.
그가 말하는 5단계 발상법은 다음과 같다.
수집 → 소화 → 휴식 → 유레카 → 검증.
너무 간단해서 우스운가? 아니면 위로가 되는가?
미국판 서문에서 유명 광고인들인 윌리엄 번백과 키스 레인하드가 말하듯 이 책은 알아보는 자에겐 평생 곁에 두고 보는 성서와 같은 책이 된다. 저자가 알려준 황금 공식을 어떻게 자기 것으로 만들지는 각자의 역량에 달렸기 때문이다. 저자 또한 이 사실을 명확히 한다.
“내가 찾은 이 귀한 공식을 여러분에게 왜 선뜻 내어주느냐고 묻는다면, 경험으로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사실을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첫째, 이 공식은 글로 써놓으면 너무 간단해서 다 듣고도 신뢰하는 사람이 별로 없다. 둘째, 공식은 간단하지만 이 공식을 따라가려면 아주 힘든 정신적 노동이 필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내가 밥벌이를 하고 있는 지금 이 시장에 공급과잉이 벌어질 일이 전혀 없다고 믿으며 공식을 널리 알리고자 한다.”

아이디어가 늘 필요한 당신에게
바야흐로 아이디어의 시대다. 아이디어 없는 상품이나 브랜드, 기업은 살아남기 힘들다. 좋은 아이디어였다고 해도 그것 하나로 인정받아 삶이 평온했던 호시절은 끝났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끊임없이 생산해내야만 하는 시대를 살고 있는 것이다.
이 사실에 두려움을 느끼는 사람이라면 더욱 이 책이 필요하다. 아이디어를 마치 곶감 꼬치에서 빼먹는 곶감처럼 생각한다면 언제 고갈될지 몰라 걱정해야 옳지만, 저자에 따르면 아이디어란 정신적 노동의 결과이고 조합이며 유에서 나온 유이기 때문이다.
어떤 창의적인 사람도 크리에이티브 과정을 무에서 유를 끌어내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일까. 이 책을 먼저 읽은 독자들은 이 책을 두고 희망의 책, 위로의 책이라 말한다. 아이디어의 공식을 알려주며 그대로 따라 해보면 길이 보인다고 말하기 때문이다.
아이디어를 찾아 며칠씩 밤을 새워 고민하는가? 좋은 생각이 도무지 나지 않아 답답한가? 뇌가 멈춘 듯 생각할수록 머릿속이 하얘지는가?
아이디어 생산자를 위한 명쾌한 해답, 바로 이 책에서 찾아보시길.
저자소개
제임스 웹 영(James Webb Young)
미국 광고계에 혁신적 발자취를 남긴 카피라이터다. 1946년 ‘올해의 광고인’으로 선정되었고 ‘광고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광고계의 전설적 인물이다. 대학에서 강의하던 ‘아이디어를 만드는 방법’에 대한 그의 이론적 연구가 이제 와 ‘카피라이터들의 경전’으로 통하는 이 책 의 초석이 되었다. 아이디어를 만드는 과정에 대한 그의 단순하고 명쾌한 서술은 과학, 기술, 예술 분야의 사람들에게 아이디어 발상법이라는 획기적 사고 도구를 제공했고 지금은 일반적 모형으로 회자되고 있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정재승

서문
일러두기

이야기의 시작
경험에서 도출한 생각
파레토 법칙
아이디어 생산의 기초
아이디어 생산의 원리
아이디어 생산의 기술

이 책을 쓴 후 떠오른 몇 가지 생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