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윤석열의 운명

오풍연 지음오풍연닷컴

15,500원

책 소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 정계의 신드롬이자 태풍의 눈
오풍연 전 서울신문 법조대기자가 말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미래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언론을 가장 뜨겁게 달군 이슈 중 하나는 ‘검찰개혁’의 네 글자라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조국과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그리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있었다.
일 년여 동안 조국과 추미애 전 장관의 가족 특혜 논란, 윤석열 전 총장 가족의 불법행위 논란이 뜨겁게 부딪혔다. 특히 조국 전 장관의 사퇴 이후 새로 법무부장관에 임명된 추미애 전 장관은 공격적인 검찰 내부 인사, 검찰에 대한 법무부장관의 지휘권 발동 등 고강도의 ‘윤석열 때리기’를 시도했으나 윤석열 전 총장 역시 한 발자국도 물러서지 않으며 둘의 대립은 연일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았다. 종국엔 추 장관과 윤 총장이 모두 사퇴하게 됨으로써 2022년 대선에 새로운 폭풍의 눈을 만들게 된 셈이다.

과연 다음 대통령이 되는 사람은 누구일까? 출입기자와 법무부 정책위원 등으로 법조계와 약 12년간 인연을 맺어 온 오풍연 전 서울신문 법조대기자는 이 책 『윤석열의 운명』을 통해 갑작스럽게 ‘폭풍의 눈’으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주목하면서도 동시에 신중한 태도를 보인다. 정치는 생물과도 같아 시시각각 바뀌며, 그 누구도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오풍연 저자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주목하는 이유는 몇 개가 있다. 그가 기존의 비정치인 출신 대권주자들과는 다르게 대검 범죄정보2담당관 출신으로서 여의도 정가의 정세를 어느 정도 파악하고 있다는 점, 정부의 묵인하에 조국과 추미애 전 장관이 펼친 맹공세에도 흐트러지지 않을 정도의 맷집을 갖고 있다는 점, 대중을 휘어잡을 수 있는 메시지를 만들어내는 능력이 있다는 점 등을 예로 들고 있다.
이러한 판단을 기반으로 오풍연 저자는 윤석열 전 총장을 두고 벌어질 가능성이 높은 야당 내부 및 제3세력들 간의 밀고 당기기에도 주목한다. 총선 패배 이후 이렇다 할 대선주자를 육성하지 못하고 있는 야당의 입장에서는 윤석열 전 총장을 붙잡아야 할 명백한 이유가 있으나 제3지대를 생각하고 있을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다는 논리다.

약 12년간 법조계와 인연을 맺어온 언론기자 출신의 저자가 들려주는 윤석열 전 총장이 대권주자로 거듭나는 과정의 이야기는 흥미진진하면서도 예리하고 치밀하다. 언론인의 시각에서 평가하는 검찰개혁 이슈와 윤석열 전 총장의 향후 거취와 행동에 대한 예측 역시 손에 땀을 쥐게 할 것이다.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여러 언급을 통해 강조하는 저자의 ‘상식과 정의가 통하는 사회가 도래하기를 꿈꾼다.’라는 것이 이 책의 결론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소개
오풍연

1960년 충남 보령에서 태어나 대전고, 고려대 철학과를 졸업했다. 1986년 서울신문 기자, KBS PD시험에 동시 합격한 뒤 기자의 길을 걸었다. 서울신문 노조위원장, 청와대 출입기자단 전체 간사, 법무부 정책위원, 법조大기자를 지냈다. 현재는 오풍연닷컴(ohpoongyeon.com) 대표, 오풍연구소 대표, 오풍연 칼럼방 대표 등으로 있다.

‘행복전도사’ ‘걷기전도사’를 자처한다. 정직은 좌우명. 도전과 실천을 강조한다. 상식과 양심을 바탕에 두고 글을 써왔다. 불의와는 타협하지 않는다. 이번에 도서출판 ‘오풍연닷컴’을 만들어 직접 책을 펴낸 이유이기도 하다. 그동안 ‘새벽찬가’ ‘새벽을 여는 남자’ ‘휴넷 오풍연 이사의 행복일기’ ‘吳대사의 행복 편지’ ‘남자의 속마음’ ‘여자의 속마음’ 등 13권을 펴냈다.
목차
04 프롤로그

1장. 2021. 04~2021. 01
14 박철완 안동지청장은 더 큰 것을 보라 (2021. 4. 1)
17 윤석열 지지율 40%도 돌파했다 (2021. 3. 23)
20 대선 출마 저울질하는 추미애, 100% 나온다 (2021. 3. 21)
23 윤석열을 반기문과 비교하려는 어리석음 (2021. 3. 18)
26 윤여준, “(윤석열) 대통령 당선 가능성 높다” (2021. 3. 17)
29 윤석열 지지율 40% 돌파도 가능하다 (2021. 3. 15)
33 조국 마이웨이, 그러나 약발이 없다 (2021. 3. 10)
35 추미애, 조국 협공에도 윤석열은 끄덕 안 한다 (2021. 3. 7)
38 20대 대통령과 윤석열 변수 (2021. 3. 6)
41 윤석열이 검찰을 떠난 날 (2021. 3. 4)
44 윤석열을 투사로 만든 것은 정부여당이다 (2021. 3. 4)
47 윤석열, “법치 말살하면 100번이라도 직을 걸겠다” (2021. 3. 2)
50 추미애는 가고, 박범계는 오고 (2021. 1. 28)
53 이제 조국, 추미애, 김어준 차례다 (2021. 1. 23)
56 윤석열, 이재명 이낙연과 양자대결서도 앞서간다 (2021. 1. 19)
59 윤석열만 30% 벽을 깼다 (2021. 1. 3)
62 이재명 느긋, 윤석열 침묵, 이낙연 초조(2021. 1. 2)

2장. 2020. 12
68 문재인 대통령을 욕보이는 그들 (2020. 12. 30)
71 추미애, 윤석열 탄핵은 꿈도 꾸지 말라 (2020. 12. 29)
74 윤석열 대선주자로 더 우뚝 섰다 (2020. 12. 25)
77 윤석열 죽이기 실패, 이제 뭐라고 할 건가 (2020. 12. 25)
80 문재인-윤석열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넜다 (2020. 12. 18)
83 윤석열 정직 2개월,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2020. 12. 16)
86 전 국민이 윤석열 징계위를 보고 있다 (2020. 12. 10)
89 윤석열 현상 일시적 아니다 (2020. 12. 9)
92 추미애-윤석열 싸움 정점으로 치닫다 (2020. 12. 9)
95 자랑스런 1등 윤석열, 부끄러운 1등 조국 (2020. 12. 7)
98 법원도 “검찰총장, 법무장관에 맹종말라”고 했다 (2020. 12. 2)
101 법원도 윤석열 손을 들어주었다 (2020. 12. 1)
104 추미애-윤석열 사태 해법은? (2020. 12. 1)

3장. 2020. 11~2020. 10
110 추미애 아웃, 전국 평검사들도 열 받았다 (2020. 11. 26)
113 추미애의 칼춤을 보는 이 심정 (2020. 11. 25)
116 조국의 궤변을 반박한다 (2020. 11. 20)
119 윤석열이 아무리 밉다지만 (2020. 11. 19)
122 이낙연, 이재명, 윤석열 3강 체제 변화 온다 (2020. 11. 18)
125 추미애의 좌충우돌, 법무행정도 망가뜨린다 (2020. 11. 14)
128 윤석열과 금태섭이 주목받는 이유 (2020. 11. 13)
131 추미애는 걸핏하면 남 탓을 한다 (2020. 11. 12)
134 윤석열, 마침내 대권주자 1위 올랐다 (2020. 11. 11)
137 사람들은 왜 추미애를 더 나쁘다고 할까 (2020. 11. 9)
140 윤석열이 그렇게 미운가 (2020. 11. 6)
143 추미애 퇴진과 검찰개혁 (2020. 11. 4)
146 윤석열 전체 지지율 1위도 멀지 않았다 (2020. 11. 2)
149 추미애, 조국, 정말 눈 뜨고 못 봐주겠다 (2020. 10. 29)
152 윤석열 지지율 15% 돌파, 대망론 다시 불붙었다 (2020. 10. 28)
155 추미애-윤석열 싸움 구경만 하는 청와대 (2020. 10. 27)
158 윤석열 신드롬은 계속된다 (2020. 10. 24)
161 윤석열한테 K0패 당한 민주당 법사위원들 (2020. 10. 23)
164 윤석열은 당당했고, 여당 의원들은 비굴했다 (2020. 10. 22)
167 윤석열은 식물총장이 됐다 (2020. 10. 20)
170 추미애-윤석열 싸움 점입가경이다 (2020. 10. 19)
173 추미애 사태 끝나지 않았다 (2020. 10. 5)

4장. 2020. 09~2020. 07
178 추미애 검찰개혁은 소가 웃을 일이다 (2020. 9. 30)
181 서울지검의 윤석열 검찰총장 처가 쪽 수사를 보는 눈 (2020. 9. 25)
184 언제까지 기승전-‘추미애’를 보아야 하나
187 국민여론도 ‘추미애 사퇴’다 (2020. 9. 16)
190 추미애 사태, 더 끌수록 민심 나빠진다 (2020. 9. 12)
193 이낙연, 추미애 문제 외면 말라 (2020. 9. 10)
196 맹구 취급 당하는 추미애, 버틸 힘은 있는가 (2020. 9. 8)
199 추미애 이제 그만 물러나라 (2020. 9. 5)
202 윤석열이 문재인을 문 단다 (2020. 8. 17)
205 추미애·윤석열 함께 물러나라 (2020. 8. 12)
208 조국, 분수를 알아라 (2020. 8. 10)
211 추미애 장관과 문찬석 검사장의 상반된 시각 (2020. 8. 9)
214 사실상 윤석열 총장 혼자 남았다 (2020. 8. 7)
217 검찰총장이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이 현실 (2020. 8. 4)
220 윤석열 검찰총장을 투사로 만들어선 안 된다 (2020. 8. 4)
223 추미애는 국민도 무시한다 (2020. 7. 23)
226 천방지축 추미애, 이제는 부동산 정책도 뛰어든다 (2020. 7. 19)
229 홍준표 윤석열 원희룡이 대결한다 (2020. 7. 17)
232 추미애 문고리 권력은 또 뭐냐 (2020. 7. 13)
235 추미애의 내로남불 (2020. 7. 11)
238 추미애의 목표는 딱 하나, 윤석열 사퇴다 (2020. 7. 9)
241 조국도 윤석열 때리기에 거들고 나섰다 (2020. 7. 5)
244 윤석열은 아직 굳건하다 (2020. 7. 4)

5장. 2020. 06~2020. 04
250 윤석열 대권주자 선호도 3위 올랐다 (2020. 6. 30)
253 문 대통령이 추미애를 말려라 (2020. 6. 30)
256 차라리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 건의를 해라 (2020. 6. 20)
259 윤석열 대권주자로 발돋움하다 (2020. 6. 22)
262 여권은 윤석열 검찰총장 흔들기 멈춰라 (2020. 6. 19)
265 보수진영, 윤석열·홍정욱을 띄워 보라 (2020. 6. 13)
268 한겨레 윤석열 검찰총장에 사과, 그것이 정석이다 (2020. 5. 22)
271 홍준표-윤석열 대결을 예상한다 (2020. 5. 20)
274 통합당 대통령감은 윤석열·홍정욱 말고 또 있을까 (2020. 5. 4)
277 대한민국서 검찰총장이라는 자리 (2020. 4. 17)
280 윤석열 죽이는 칼춤을 추지 말라 (2020. 4. 9)
283 열린민주당이 윤석열 흔들기에 나섰다 (2020. 4. 1)

205 에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