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조선, 철학의 왕국

이경구 지음

384p

책 소개
세속화의 도도한 흐름, 동아시아의 변화 소용돌이 속에서
이상을 좇았던 조선 선비들 이야기

조선을 읽는 새로운 틀-정치사 제도사 중심을 벗어난 사상사

책은 한마디로 전환기에 처한 왕국에서의 철학 논쟁을 다룬 것이다. 17세기가 저물고 18세기가 시작되던 시점은, 안으로 주자학으로 국가를 재건했던 시기가 끝나고 바야흐로 세속화가 진전하는 시기였다. 밖에서는 오랑캐로 멸시했던 청나라의 융성이 확연했다. 일본, 베트남 등도 신국神國, 남제南帝를 자처하기 시작했다. 안에서는 양반․남성에 비해 열등하다고 보았던 중인․서민․여성 등의 역량이 신장되었다. 오랑캐가 문명에 다가설수록 화이華夷 질서는 흔들렸고, 서민․여성이 성인이 될 가능성이 커질수록 명분 질서는 요동쳤다.
이에 대응해 조선의 선비들은 주작학적 질서와 명분으로 조선의 재건과 동아시아 변화에 적응하려 했다. 기존의 사단칠정 논쟁을 계승하면서도 좀 더 현실적이고 사회적인 주제, 즉 마음, 타자, 사람 일반의 문제에 매달렸다. 숙종 후반부터 순조 초반 붕당정치에서 탕평정치를 거쳐 세도정치가 정립되는 시기, 철학과 사회의 문제는 정치와 얽히면서 한 번 더 꼬였다. 논쟁의 최종 승자가 된 노론은 영조 대부터 북당北黨과 남당南黨, 시파時派, 벽파僻派 등으로 다양하게 분화하면서 학파의 주도권을 둘러싸고 크고 작은 정치적 분쟁이 일어났다. 철학적 다툼이 조선의 정치․사회 흐름의 숨은 추동력으로 작동했던 것이다. 이처럼 조선 후기를 정치적 이해가 아니라 사상 중심으로 파악하기에 이 책은 조선의 역사를 이해하는 새로운 실마리를 제공한다.

호락논쟁이란-호락호락하지 않는 호락논쟁

학자 외에 국왕, 정치인, 남인과 소론 학자, 때론 중인까지 왕성하게 참여한 호락논쟁湖洛論爭은 호론湖論(충청도의 노론 학자)과 낙론洛論(서울의 노론 학자) 사이의 논쟁이므로 이렇게 불린다. 이황, 이이가 주역이었던 사단칠정四端七情논쟁, 서인과 남인 사이에 벌어졌던 예송禮訟과 함께 조선의 3대 철학논쟁으로 꼽히지만 일반인에게는 생소하다.
가장 큰 이유는 호락논쟁의 주제들이 꽤 난해하기 때문이다. 논쟁의 주제는 보통 세 가지로 간추려진다. 첫째, 미발未發에서의 마음의 본질에 대한 논쟁. 미발은 감각이 발동하지 전의 마음의 상태이니, 이 주제는 간단히 말해 인간과 마음[心]의 정체에 대한 논쟁이다. 둘째, 인성人性과 물성物性이 같은지 다른지에 대한 논쟁. 여기서 물성은 인간을 둘러싼 외물外物로서 타자라고 보아도 무방하다. 셋째, 성인聖人과 범인凡人의 마음이 같은지 다른지에 대한 논쟁이 그것이다.
인성물성논쟁은 청나라로 대표되는 오랑캐에 대한 인정 여부와, 성인과 범인의 이동異同을 둘러싼 다툼은 서민․여성에 대한 인정 여부와 연결되기에 논쟁은 치열하고 그 파장은 클 수밖에 없었다.

왜, 지금 여기서 호락논쟁인가-여전한 현재진행형

호락논쟁의 주제와 그 속에서 활동했던 인간들의 모습은 지금 우리의 고민과 관련해서도 생각거리를 풍성하게 던진다.
논쟁의 첫 주제였던 마음을 보자. 근대 이후 우리는 인간의 정체를 두뇌와 신경의 작용에 연관해 설명하고 있다. 심학心學이 사라진 자리를 사이콜로지psychology 곧 심리학心理學이 채웠다고나 할까. 그러나 지금은 오히려 정신, 의지, 도덕, 감수성의 총체로서의 마음이 다시 주목받는 듯하다. 마음의 주재성과 외물에 대한 조정력을 중시했던 유학의 마음공부야말로 지금 충분히 재음미될 수 있다.
호락논쟁은 타자에 대한 우리의 인식과 관련해서 중요한 성찰을 제공한다. 지금 우리가 겪는 다문화, 남녀, 장애인, 난민 등의 문제 또한 타자에 대한 이해가 해결의 고리다. 앞으로는 로봇, 인공지능과 같은 새로운 타자에 대한 인정 문제가 부상할 것이다. 호락논쟁의 여러 장면을 보며 우리는 스스로를 성찰하고 타자를 이해하며 공존하는 노력에 대한 시사점을 얻을 수 있다.

독특한 구성, 풍성한 읽을거리


굳이 분류하자면 사상사 관련 서술인 이 책은 몇 가지 장치를 통해 딱딱한 이론 소개를 넘어 이야기를 입체적으로 구성하는 데 성공했다.
첫째 지은이는 전형적인 ‘철학사’ 서술을 우회해 철학사 서술에서는 보통 간과되기 마련인 주변 정보들을 활용해 ‘이야기’라는 색채를 입혔다. 지금은 매우 낯설어진 사유방식인 성리학에 그들의 마음과 일상, 정치․사회 이론, 활동과 관계망 등을 복원해 정치․사회적 요인까지 복잡하게 얽힌 이 문제를 입체적으로 풀어나갔다. 결국 이 책은 부제에서 ‘호락논쟁 이야기’에서 보듯 이상을 향한 철학과 세속 질서로 움직인 사회 속에 있었던 조선 철학자들의 이야기다.
둘째 이를 위해 역사 이야기와 철학 이론 설명이 교차되는 독특한 구성을 택해 독자들의 편의를 도모했다. 서장에서는 호락논쟁을 개괄적으로 소개했다. 사전적인 정리이므로 처음에 읽어도 되고, 나중에 읽어도 된다. 본문의 1장․3장․5장․7장은 역사 이야기가 뼈대고, 2장․4장․6장․결론은 철학이나 이론에 대한 소개가 뼈대다. 관심에 따라 이 장들만 떼서 연결해 읽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다.
이 책의 세 번째 미덕은 여느 철학이론서 또는 사상사에서 만나기 힘든 풍부한 도설圖說이다. 각 장마다 7컷 정도의 그림과 사진을 실어 본문에 생동감을 더했다. 소재는 등장인물의 초상, 유적지가 기본이고 당시 생활을 상상케 하는 회화 자료 또한 풍부하다. 그림 가운데는 중국, 일본은 물론 서양화가의 작품까지 있다. 그림 설명에서도 가급적 자세한 정보를 더하여 깊이 있는 해석을 도왔다. 부록에 실린 연표와 학맥․관계도 역시 주목할 사항. 덕분에 책을 수시로 뒤적이거나 다른 정보를 찾는 수고가 줄어 진지한 독자들이 반길 만하다.
저자소개
이경구
서울대학교 국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 규장각, 한림대학교 한림과학원 등에 재직하면서 17~19세기의 정치, 사상, 지식인에 대해 공부하고, 글을 썼다. 현재 한림대학교 인문한국HK 교수로서, 한림과학원 부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주요 저서는 《원문역주 각사수교各司受敎》(공역), 《조선후기 안동김문 연구》, 《17세기 조선 지식인 지도》, 《조선 후기 사상사의 미래를 위하여》, 《정조와 18세기》(공저), 《신사임당, 그녀를 위한 변명》(공저) 등이 있다.
목차
들어가며

서장_호락논쟁 이모저모
조선의 3대 논쟁|송시열의 후예들, 시대의 물음에 답하다|핵심 주제들|또 다른 명칭, ‘인성물성人性物性 논쟁’

1장_논쟁 시작

1. 권상하와 제자들
송시열과 권상하|강문팔학사江門八學士|한산사의 봄을 기약하다
2. 한산사 논쟁
한산사 가는 길|한산사의 첫날|둘째 날 이후, 귀향
3. 논쟁은 서울에서도
김창협․김창흡 형제|남산처사 조성기|서울의 편지논쟁

2장_논쟁 주제

1. 성리학은 무엇인가
유학과 성리학|주자학의 성립|사단칠정논쟁
2. 호락논쟁의 3대 주제
미발未發, 마음의 정체|인성과 물성, 인간과 외물의 관계|성인과 범인, 인간의 변화와 평등
3. 논쟁 아래 맥락과 현실
관점과 맥락|이론은 이론, 현실은 현실

3장_학파의 형성

1. 정변의 소용돌이
병신처분|경종과 신축환국․임인옥사|낙향하는 호론, 쑥대밭이 된 낙론
2. 영조, 새 판을 짜다
탕평 선포|학學-정政 체제를 분리하라!|한원진의 기대와 좌절|영조와 낙론의 인연
3. 만남과 논쟁
이재, 내일을 준비하다|비래암 강학회|한천시 논쟁

4장_빛과 그늘

1. 호론의 최고봉 한원진
정학正學의 수호자|제2의 송시열을 꿈꾸며|《주자언론동이고》, 완전무결한 주자학
2. 낙론을 부흥시킨 김원행
서울 명문가의 후예|일상에서 찾는 진실한 마음|학문공동체 석실서원
3. 삼무분설三無分說, 호론의 날카로운 칼
변화의 기로에서|호론의 디스토피아|보편 사상의 가능성과 한계

5장_복잡해진 지형

1. 안팎에서 부는 바람
청, 제국이 되다|김창업의 《연행일기》|오랑캐들의 부상|이익과 유행, 조선을 흔들다|떠오르는 계층들
2. 철학 논쟁 변질하다
윤봉구와 화양서원 묘정비|묘정비 사건․송시열 영정 사건|북당, 남당과 얽히다
3. 분열하는 학파들
정조 초반의 파란|갈등하고, 오고가고|시파, 벽파와 다시 얽히다

6장_반성과 성찰

1. ‘공담 비판’에서 실학까지
혈전血戰에서 벗어나기|영조와 정조, ‘한 쪽을 편들면 다툼이 생긴다’|남인과 소론, ‘학문으로 후세를 죽이지 말라’|실實을 향하여
2. 호락논쟁을 뛰어넘은 홍대용
공관병수公觀並受, 공평하게 보고 두루 받아들이기|‘저들’에 대한 이해|차별이 사라진 범애汎愛의 세계
3. 타자 담론 파고들기
동양의 고귀한 야만인|동서고금의 타자들

7장_철학 왕국의 황혼

1. 파국
정순왕후의 수렴청정|반동의 여파|호론과 낙론의 악수惡手
2. 세도世道에서 세도勢道로
또 바뀐 정국|이야기 만들기|잃은 것과 지킨 것
3. 세 가지 유산
집마다 학설, 사람마다 의견|위군자僞君子의 가짜 도학|새로 움트는 싹들

맺으며_‘지금 여기’에서의 호락논쟁
철학과 이념|역사 이야기와 소통|마음의 참 모습|타자에 대한 성찰

부록
연표
학맥․관계도

참고논저
주석
찾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