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일터의 품격

도나 힉스 지음이종민 옮김한빛비즈

296p16,000원

책 소개
다른 환경, 같은 갈등, 열쇠는 ‘존엄’
“직원과 경영진이 오랫동안 관계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회사입니다. 도움을 좀 받고 싶은데요.” 하버드대 국제문제연구소 연구원 도나 힉스에게 어느 미국 대기업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존엄 모델을 정식으로 소개받고 싶습니다. 그리고 우리 회사에서도 활용이 가능한지 확인하고 싶은데요.”
‘존엄 모델’은 개인의 삶과 다양한 관계 속에서 존엄이 갖는 역할을 이해하도록 돕고자 도나 힉스가 개발한 접근법이다. 도나 힉스는 20년 넘게 국제분쟁 당사자들 사이의 소통을 돕는 데 이 접근법을 활용해왔다. 그런데 이번엔 국제분쟁이 아니라 조직 내 갈등을 호소하는 전화다. 과연 ‘존엄 모델’이 기업 환경에서도 제 역할을 할 수 있을까?

직장에서 존엄 침해를 경험한 사람들은 국제분쟁 당사자들이 경험하는 것과 동일한 본능적 반응, 즉 자신을 모욕한 사람들을 향한 복수심을 드러냈다. 사람들은 자신의 불만에 귀 기울여주고 인정해주기를 바란다. 그러지 않을 경우 처음의 갈등이 더욱 악화되고 분열의 골은 더욱 깊게 파일 뿐이다. _본문 10∼11쪽

5개년 프로젝트로 해당 기업의 갈등을 조율하면서 도나 힉스는 기업 내 갈등이 국제분쟁과 상당 부분에서 유사함을 확인했다. 존엄을 침해받은 이들이 드러내는 갈등의 양상, 존엄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리더가 갈등 해결에 나섰을 때의 결과... ‘존엄 존중’을 무기로 도나 힉스는 수년째 여러 기업의 관계 문제에 자문가 역할을 해오고 있다.


존엄 실천에 나선 리더들을 위한 안내서
존엄 모델은 크게 두 가지로 구성된다. 존엄을 존중하는 방법인 ‘존엄의 필수 요소 10가지’와 우리 자신의 존엄을 침해하도록 부추기는 방식인 ‘존엄을 해치는 유혹 10가지’다. 나아가 존엄 모델은 존엄 접근법을 통해 갈등을 해결하는 방법에 초점을 맞춘다. 주로 국제분쟁 해결에 적용되던 모델인데, 이 모델이 기업에도 적용될 수 있지 않을까 먼저 떠올린 사람은 바로 기업 문화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는 리더들이다.
도나 힉스는 관계 문제 해결을 원하는 여러 조직을 자문하면서 리더들이 던진 의문과 우려를 확인했다. 많은 리더들이 존엄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직원의 존엄을 훼손하고 있었다. 구성원들은 존엄의 의미를 정확히 알지 못해 갈등 상황마다 서로 부당하다고 느꼈다. 한편 존엄을 가지고 조직을 이끌어야 한다는 필요성을 느끼는 리더들도 분명 존재했다. 그들은 방법을 원했다. 도나 힉스는 그에 대한 응답을 내놓기로 했다. 이해하고, 실천하고, 문화를 만드는 3단계 방법이다.

내가 자문한 조직 대부분은 존엄이 행복하고 건강한 직장문화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생각을 받아들였다. 나는 존엄이 직원 개개인뿐 아니라 구성원들을 위해 의미와 목적을 만들어내는 조직의 역량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두고 싶다. 또한 존엄은 ‘관계, 관계, 관계’라는 세 가지(3C), 즉 우리 자신의 존엄, 타인의 존엄, 우리 자신보다 위대한 무언가의 존엄과 맺는 관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사실을 주지시킨다. _본문 259쪽

이 책은 기업뿐만 아니라 여러 조직에 ‘존엄 모델’을 구체적으로 소개하기 위해 쓰였다. 이 책의 목표는 ‘행동하는 존엄’을 보여줌으로써 존엄 확립 활동을 몇 단계 더 발전시키는 데 있다. 존엄 모델을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기업들의 자문을 통해 수년 동안 걸러진 지혜를 담았다. 존엄 이해 단계를 넘어 직원과 조직의 행복을 위해 존엄을 구체적으로 구현하고자 애쓰는 리더들을 위한 책이다. 스스로 모범을 보이면서 실천 문화를 만들고자 나선 리더에게 권하는 책이다.

2019 비즈니스·경영 부문 수상
“존엄을 실천하는 조직은 남다른 잠재력을 갖는다.”
는 미국 출판인들이 그해 최고의 연구 결과를 담은 도서를 선정해 주는 상이다. 《일터의 품격》은 2019년 비즈니스·경영 부문을 수상했다. 부당 대우, 경영진 불신, 갑질경영 등 다양한 관계 문제에 봉착한 기업과 조직에게 ‘존엄 존중’이라는 본질적 접근법을 제시한 책으로 평가받았다. 인간의 가치가 소외되면서 윤리 문화가 절실해진 이 시기에 적절한 가이드라는 평도 있었다.

존엄을 이해함으로써 얻는 가장 큰 통찰은 무엇일까. 바로 타고난 가치를 지켜냈을 때 생겨나는 내면의 힘에 대한 깨달음이다. 그 힘은 우리에게 뭔가 나쁜 일이 생겼을 때 ‘흔들리지 않게’ 붙잡아주고, 우리 가치가 타인이 우리를 대하는 태도에 좌우된다고 생각하지 않게 해주며, 우리의 존엄이 타격을 입었을 때 다시 딛고 일어설 수 있게 해준다. 우리의 존엄이 우리 손에 달려 있다는 사실, 어떤 상황에서도 우리의 존엄은 우리가 통제한다는 사실을 깨닫는다면 굴하지 않고 우리 자신의 가치를 계속 지켜나갈 수 있다. _본문 17~18쪽

도나 힉스는 궁극적으로 인간 조건의 본질적 측면을 세상과 나누고 싶다 말한다. 그리고 존엄의 인식과 실천이 개인의 잠재력 실현에 크게 기여하고 있음을 확인한다. 개인의 잠재력 실현은 조직의 잠재력 실현으로 이어진다. 도나 힉스는 존엄을 구현한 리더와 조직이 어떻게 성과를 내는지 분명히 밝힌다. 리더는 존엄에서 시작해야 하고, 존엄 문화는 리더가 시작해야 한다. 리더에게 존엄의 환경을 만들 의지와 능력이 없다면 가진 힘도 활용하기 힘들다.
저자소개
도나 힉스
존엄 연구의 권위자. 분쟁 해결 전문가.
하버드, 클라크, 컬럼비아대학교에서 분쟁 해결 과정을 가르치고 있으며, 중동, 콜롬비아, 쿠바 등의 분쟁 해결에 20년 넘게 외교적 도움을 주고 있다. 현재 하버드대학교 국제문제센터에서 근무한다. ‘존엄 모델’을 개발해 리더십에서 존엄이 갖는 역할에 대해 다방면으로 교육과 세미나를 진행한다. 저서로 《관계를 치유하는 힘 존엄》이 있다.
목차
머리말 | 모든 사람은 소중하다
서문 | 모멸을 넘어 존엄의 문화로

Part 1 존엄 리더십이란 무엇인가
1장 지금 우리에게는 존엄이 필요하다
2장 존엄을 침해하고 싶은 유혹에 맞서는 법
3장 존엄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중요하다
4장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
5장 상처는 변화를 이끌어낼 수 없다

Part 2 마음을 움직이는 존엄 리더십
6장 인간은 때때로 실패에서 더 많은 것을 배운다
7장 아무 말 하지 않을 때도 우리는 끊임없이 소통한다
8장 신뢰는 미덕이 아니라 필수조건이다
9장 세계는 공감을 통해 확장된다
10장 스스로에 대해 약간의 거리를 둔다
11장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진다

Part 3 모두가 존중받는 조직문화 만들기
12장 변화는 모든 사람의 한 걸음으로부터
13장 존엄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14장 존엄은 결코 우리를 배신하지 않는다
15장 귀를 기울이고 인정하라
16장 타인은 우리 앞에 놓인 거울이다
17장 우리는 올바른 행동을 선택할 수 있다
18장 존엄은 실천이다
19장 존엄은 사랑이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