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일터의 대화법

로라 케이튼 지음이미영 옮김한스미디어

15,800원

책 소개
왜 나는 일터에서 인정받지 못할까?

몇 년 전 국내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한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 다섯 명 중 적어도 세 명은 자신이 회사에 기여한 만큼 인정받지 못한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평가제도가 허술하다거나 인맥 위주의 주관적인 평가를 불만스럽게 여기는 직장인도 상당히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것은 신입사원부터 고위급 임원까지 모두에게 문제가 되는 상황이다. 서로의 생각과 뜻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하는 것이다.

“왜 회사가 내 노고를 알아주지 않는 걸까?”
“왜 경영진의 의도가 직원들에게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 걸까?“

회사에서 생기는 대부분의 문제는 잘못된 소통 방식에서 비롯된다. 우리의 커뮤니케이션 방식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만 있다면 설문에 응답한 다섯 명의 직장인 중 나머지 세 명의 회사 생활도 만족스러울 것이다. 『일터의 대화법』은 어떻게 그 방식을 개선할 것인지 구체적인 방향을 보여주는 책이다.

첫만남에서 좋은 인상을 남기는 법부터 어긋난 관계를 바로잡기까지
의사소통에 대해서 우리가 알아야 할 모든 것

모든 관계의 시작은 첫인상이다. 『일터의 대화법』에서 로라 케이튼은 우리가 어떤 사람을 보고 첫인상을 판단하는 시간은 7초에 불과하다고 말한다. 1장에서는 이렇게 짧은 시간 안에 결정되는 첫인상에 대비해 늘 신경 쓰고 점검할 사항을 서술하고 있다. 기본적인 위생 상태나 옷차림, 장신구, 몸가짐부터 악수를 비롯한 몸짓 언어까지 자세하게 다루는 이 장에서는 상대방에게 긍정적인 첫인상을 남기기 위해 평소에 어떤 습관을 들여야 할지 마치 개인 코치처럼 독자에게 자세히 일러준다.
두 번째 장에서는 비슷하다고 볼 수도 있지만 미묘한 차이에 따라 우리의 인상을 긍정적 혹은 부정적으로 가를 수 있는 포인트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를 테면 스스로의 장점을 적절히 홍보하는 것과 그냥 자랑하는 것의 차이 그리고 적극적인 자세와 공격적인 태도의 차이, 열정적인 모습과 감정적인 대처의 차이를 환기하며 의사소통을 할 때 우리가 자주 범하는 실수에 대해 언급한다.
세 번째와 네 번째 장에서는 본격적으로 언어적 그리고 비언어적 의사소통 기술을 안내하며 상대에게 비치고 싶은 자신의 인상을 유지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위축되어 보이지 않으면서도 어떻게 하면 사람들에게 부담스럽지 않은 자신감을 표출할 수 있을지 알아본다.
이 책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다섯 번째 장에서는 일터에서 우리의 능력을 드러내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기본적인 업무 능력과 자신감의 향상부터 자신을 깎아내리지 않으면서 역량을 홍보하는 법과 난처한 상황에 처했을 때의 해결 방법, 심지어 직장 내 괴롭힘의 피해자가 되었을 때의 대처까지 저자는 독자들에게 상세한 지침을 전달하고 있다.
모든 관계의 기반이 되는 신뢰는 여섯 번째 장에서 다룬다. 일터에서 다른 사람과의 사이에 서로 신뢰를 쌓고 그것을 유지해나가는 데에는 일관성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상대에게 언제나 일관된 업무 처리 능력과 인격을 보여주어야 하고,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일과 생활 사이의 균형을 잘 잡아야 한다는 점도 강조하고 있다.
마지막 장은 실패한 관계를 어떻게 바로잡을 것인지에 할애하고 있다. 저자는 상대와 적절한 피드백을 교환하는 방법과 사과할 일이 있다면 명료하게 미안한 마음을 전하도록 조언한다. 그 외에도 나와 상대방 중에서 관계를 어긋나게 한 원인이 누구에게 있으며, 관계를 되돌릴 마음은 있는지 판단하고 어떤 방법도 통하지 않을 때는 과감하게 포기할 줄도 알아야 함을 덧붙이고 있다.

“어떤 상황에,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알려주는 책!“

『일터의 대화법』이 가진 가장 큰 장점은 정확하고 명료한 정보 전달이다. “이 책을 읽고 있노라면 마치 로라 케이튼의 일대일 코칭을 받는 기분this book is like having a one-on-one coaching session”이라는 해외 독자들의 서평은 저자가 얼마나 자신의 노하우를 아낌없이 쏟았는지 방증한다. 로라 케이튼은 어떤 상황을 가정하거나 또는 자신이 직접 겪은 일도 예시로 언급하며 무엇이 바람직한 처사고 무엇이 그렇지 않은지 명확하게 설명하고 있다. 게다가 책 곳곳의 밑줄과 빈칸을 이용하여 독자는 저마다 처한 상황에 이 책의 가이드를 적용해볼 수도 있다. 또한 본문에서 미처 언급하지 못한 궁금증은 매 장이 끝나기 전 〈질의응답〉에서 추가적으로 짚고 넘어간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급변하는 직장 환경에서
‘일터의 대화법’은 여전이 유효할 것인가?

1년이 넘게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팬데믹은 인류의 삶 전반을 바꿔놓았다. 바이러스가 종식되어도 아마 우리는 이전과는 다른 삶을 살게 될 것이다. 일터와 관련된 문화도 마찬가지다. 전 세계 주요 기업들은 재택근무를 더욱 활성화하고 있으며 SKT와 네이버, 카카오 등 우리나라의 대기업들도 그 흐름에 동참하고 있다. 앞으로는 직접 만나기보단 인터넷 등 기술적인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 더 익숙해질지도 모른다. 그렇다면 이제 일터에서의 의사소통은 무용지물이 되는 걸까?
그러나 이 시점에서 우리는 직장 생활이란 앞으로도 사람과 사람 사이의 소통을 기반으로 이루어질 것이란 점을 잊지 않아야 한다. 누구도 인터넷 브라우저 창 안에 홀로 갇혀 일을 할 수는 없다. 전화든 이메일이든 화상 미팅이든 여전히 우리는 다른 사람과의 소통을 통해서만 생산적인 활동을 할 수 있다. 대면 만남도 마찬가지다. 이제 직장 동료란 어쩌다 한 번 만나는 사이가 될지도 모르지만, 그렇다면 이 ‘어쩌다 한 번’은 오히려 중요한 업무적 기점으로 작용할 수도 있는 것이다. 『일터의 대화법』은 코로나 이후의 직장인에게도 꼭 필요한 책이다.
저자소개
로라 케이튼

로라 조앤 케이튼Laura Joan Katen은 1년에 100일 이상 출장을 다니며 강연하는 의사소통 전문가다. 북미 전역을 무대로 일대일 코칭 수업과 집단 훈련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로라는 『How to Communicate with Confidence, Clarity and Credibility』라는 전략 서적의 저자이자 직무능력 개발 훈련 회사 케이튼컨설팅Katen Consulting의 대표다. 미국 뉴욕주에 있는 맨해튼빌대학교Manhattanville College의 겸임교수로도 활동하고 있다. 카네기멜론대학교Carnegie Mellon University에서 우등으로 학사 학위를 받았으며 채텀대학교Chatham College에서 교육학을 공부했다. 2003년에 자신의 회사를 설립하기 전에는 굴지의 금융 기업 메릴린치에서 1억 달러에 달하는 고객들의 자산을 관리하고 신입사원을 교육하는 업무를 담당했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
여정을 시작하며

1장 첫인상과 인지
2장 올바른 인상 만들기
3장 자신감과 존재감 보여주기
4장 의도에 맞게 말하기
5장 나의 능력 알리기
6장 신뢰 쌓기
7장 잘못된 관계의 복원과 회복

여정을 마치며
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