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못다 핀 꽃

이경신 지음휴머니스트

17,000원

책 소개
1. 1993년,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첫 미술 수업이 시작되다.
- 초짜 ‘미술 선생’과 할머니 학생들의 미술 수업 이야기

1993년 초, 저자 이경신은 미술 대학을 졸업하고 인생의 의미를 찾아 방황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우연히 대학 시절 신문에서 본 김학순 할머니의 결연한 의지로 가득 차 있던 눈빛을 떠올리고, 자원봉사자로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이 함께 모여 사는 나눔의 집을 찾았다. 그리고 자신이 가진 ‘미술’이라는 도구로 할머니들이 스스로 변화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난생처음 붓을 잡아본 할머니들이 그림을 배우는 과정은 쉽지 않았다. 할머니 학생들이나 미술 선생이나 ‘초짜’였던지라 느리지만 꾸준히 오랜 시간 미술 수업을 이어갔다. 초기 미술 수업은 특별한 목적 없이,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을 느끼기 위한 하나의 소일거리였다. 하지만 몇 년의 노력 끝에 할머니들은 그림을 그리는 데 마음을 붙이며, 당신들이 가슴속에 감춰두었던 상처에 조금씩 다가갈 수 있었다.
저자는 미술 수업을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일은 할머니들의 상처를 그림으로 끌어내는 것이었다고 한다. 미술 선생이 어찌할 바를 모르고 혼자 고민하고 있을 때, 할머니들은 서로에게 영향을 주며 수업을 이끌어갔다. 이용수 할머니의 적극적인 심상 표현 그림에 강덕경 할머니가 자극을 받아 자신의 이야기를 그림으로 쏟아내기 시작했다. 그런 강덕경 할머니를 보며 김순덕 할머니도 분발했고, 나중에는 이용녀 할머니까지 합세했다. 그렇게 할머니들은 같은 아픔과 상처를 가진 동료로서, 함께 싸우는 동지로서, 그리고 선의의 경쟁자로서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며 그림을 통해 스스로 상처를 치유하고 절망에서 벗어나 새로운 삶을 살게 된 것이다.
할머니들과의 미술 수업이 끝난 20년이 지난 지금도 저자 이경신은 ‘할머니들의 미술 선생’이라 불린다. 미술 수업을 시작한 인연 때문이기도 하지만, 할머니들이 자신들의 상처를 그림으로 그려내기까지 옆에서 응원하며 노력한 때문일 것이다. 이 책은 할머니들의 이야기가 아직 끝나지 않았음을 강조한다. 할머니들이 남긴 그림은 지금도 할머니들의 상처와 비극적인 역사를 안은 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았음을 말해주기 때문이다.

2.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의 고통과 염원이 그림으로 피어나다
- 그림이 된 할머니들의 상처, 그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

미술 수업이 거듭되고 할머니들과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서로 익숙해지자, 할머니들의 결코 치유될 수 없는 상처들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잦은 다툼과 알코올 중독, 수집증, 불면증, 우울증 등 정신적 문제는 물론 오랫동안 앓아온 부인과 질병과 노환으로 인한 각종 병으로 매일 한 움큼씩 약을 삼켜야 했다. 저자는 그런 할머니들이 그림 그리기를 통해 자신의 상처와 마주함으로써 가슴속에 꼭꼭 묻어둔 고통과 분노를 조금이나마 덜어내길 바랐다. 쉽지 않았지만 할머니들은 과거의 상처와 고통, 두려움과 외로움을 도화지 위에 마구 쏟아냈다.

처음 그 출발선을 출발한 것은 이용수 할머니였다. 할머니들이 자신의 감정과 과거의 상처를 드러내기를 꺼려할 때, 외향적인 이용수 할머니는 심상 표현 수업에서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고 명확하게 드러냈다. 첫 심상표현 수업에서 〈내 마음 별과 같이〉, 〈무지개 붉은 입술〉, 〈복잡한 심정〉, 〈청춘〉을 잇따라 그리면서 다른 할머니들에게 큰 영향을 미쳤고, 미술 수업이 한 단계 발전하는 데 기여했다.
강덕경 할머니도 이용수 할머니를 보고 용기를 내기 시작했다. 강덕경 할머니는 미술 수업에 가장 열정적으로 참여했다. 할머니 일생에서 알지 못했던 그림에 대한 관심과 호기심으로 그림 그리기에 깊이 빠져들었다. 할머니는 자유로이 하늘을 나는 새를 동경했는데, 그래서인지 할머니의 그림에는 새가 많이 등장한다. 일본군을 공격하는 것도, 해방의 소식을 전해주는 것도, 평화와 희망의 상징으로도 새를 그려 넣었다. 〈빼앗긴 순정〉과 〈책임자를 처벌하라〉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본질을 드러내고, 무책임한 일본 정부를 강력히 비판하는 그림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림에 자신이 없던 김순덕 할머니는 자신의 실력을 못마땅해했지만, 꾸준하고 성실하게 미술 수업에 참여했다. 그 결과 할머니만의 단순하면서도 순박한 느낌의 선을 만들어내며 〈그때 그곳에서〉, 〈끌려감〉 등 많은 그림은 그렸다. 그중에서도 〈못다 핀 꽃〉은 어린 시절 일본군에 끌려간 피해자 할머니들을 대변하는 상징이 되어, 슬픈 아름다움과 애잔한 정서로 큰 감동을 준다.
이용녀(1926~2013) 할머니는 대범하고 활달한 성격답게 머뭇거리지 않고 시원시원하게 그림을 그렸다. 관찰력도 좋아 그리는 대상의 특징을 잘 잡아냈다. 초기 데생 작품인 〈자화상〉에서 이러한 할머니의 장점이 잘 드러난다. 자신들의 이야기를 그림으로 그려내는 다른 할머니들에게 영향을 받아 〈끌려가는 조선 처녀〉, 〈목욕하는 처녀들〉 등의 그림을 남겼다.

할머니들은 상처를 쏟아낸 마음속 빈자리에 당신들의 인생에서 처음으로 맛보는 뿌듯한 설렘과 흥분, 만족감 같은 희망들을 채워 넣었다. 그림을 그린다고 해서 과거 일어난 일을 되돌릴 수도 없고, 그 상처 또한 없어질 수도 없다. 하지만 할머니들에게 그림 그리기는 외면해온 고통을 마주하고 견딜 수 있는 힘을 기르는 한 방편이 되었다.
피해자의 고통스러운 자기 기록이자 자기 회복의 원동력이 된 그림 그리기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운동의 하나의 분기점이 되었음이 분명하다. 이는 비단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문제뿐 아니라 전쟁과 각종 폭력에 희생된 피해자 문제에서 고통을 기록하고 스스로 회복하는 힘을 어떻게 만들어갈 수 있는지 하나의 예를 보여준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저자소개
이경신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하고 1993년부터 5년 동안 나눔의 집에 거주하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과 미술 수업을 진행하며, 세대를 뛰어넘는 따뜻한 우정을 쌓았다. 국내외에서 할머니들의 그림 전시회를 열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알리는 데 일조했다. 할머니들과의 미술 수업을 계기로 인하대학교 미술교육대학원에서 정신질환 환자의 미술 치료 가능성에 대해 공부했고, 이러한 경험은 자연스레 미술의 공공적·사회적 순기능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져 이후 국내 이주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미술 치료 수업을 진행해왔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주제로 한 그림을 그렸으며, 현재도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며 한국·일본·독일 등지에서 전시회를 열고 있다.
목차
책을 펴내며

우연
눈빛
떨리는 손
시험관계
할머니 미술반
고독한 열정
감춰진 상처
멈추지 않는 고통
새로운 시도
붉은 입술
일편단심
낯섦
변화
고향
나쁜 손
뒷모습
그림 사과 사건
빤스 하나 입히라
그때 그곳에서
호기심
공출된 어린 시절
악몽
잡동사니
박옥련 행님
만남
목욕하는 처녀들
끌려감
책임자를 처벌하라
그림이 된 고통들
마지막 수업
새가 된 강덕경 할머니

에필로그 늦게 핀 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