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결정적 말실수

박진영 지음라의눈

214p13,000원

구매

책 소개
실언을 본격적으로 다룬 최초의 책
말 잘하는 사람이 먼저 읽어야 할 최고의 대화법
말실수는 자기 자신에게 쏜 화살과 같다
아무도 예상치 못한 역사적인 베를린 장벽 붕괴는, 동독 정부 대변인의 사소한 말실수로부터 시작되었다.
일본에서 다섯 차례나 총리를 지낸 요시다 총리가 물러나야 했던 것도, 2008년 공화당이 백악관과 의회까지 모두 민주당에 내줄 수밖에 없었던 것도, 2012년 올림픽이 파리가 아니라 런던에서 치러진 것도, 모두 말실수 때문이었다.
이처럼 실언은 역사를 바꿀 만큼 결정적이다. 말 한마디가 평생 쌓은 권위와 명예를 순식간에 날려버리기도 하고, 말 한마디가 오랜 관계를 한순간에 깨뜨리고 상대의 가슴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기도 한다. 말실수는 한번 내뱉으면 되돌릴 수 없는 ‘자기 자신에게 쏜 화살’과 같다.
이 책은 ‘실언’을 본격적으로 다룬 최초의 책이다. 아무리 말을 잘하는 사람일지라도, ‘실수’로 한마디 말을 잘못하면 모든 것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된다. 그래서 말을 잘하는 것보다 말실수를 안 하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 이른바 말 잘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수많은 대화법 책 가운데 이 책이 단연 돋보이는 이유다.

나를 아프게 한 말 & 내가 상대를 아프게 한 말
저자 박진영은, 15년 경력의 아나운서이자 여러 대학과 공공기관, 전국경제인연합회 등에서 ‘공감 커뮤니케이션’을 강의해온 신뢰할 수 있는 전문가다. 그는 수년간 ‘실언 사례’를 수집하고 세밀하게 분석했다. 특히 수강자들에게 ‘나에게 가장 큰 상처를 준 말’을 적어달라고 한 뒤, 일일이 면접을 통해 심층 조사를 한 것이 큰 도움이 되었다.
그의 오랜 연구는 우리가 왜 실언을 하게 되는지, 과연 어떤 말이 실언인지 그 정답을 알려준다. 실언을 들었을 때 어땠는지 내면의 솔직한 감정까지 말해준 사람들의 구체적인 사례는 우리가 무심코 던진 말이 상대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스스로 깨닫게 해준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실언하지 않고 잘 표현할 수 있는지, 혹시 실언을 했더라도 수습하는 방법까지 알게 된다.
실언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상대방에게 상처를 주지 않는다는 뜻이고 깊은 공감과 배려가 담긴 ‘공감하는 말하기’를 할 수 있다는 의미다. 따라서 상대방의 실수를 통해 말하는 법을 배우는 이 책은 역설적으로 ‘가장 적극적인 의미에서의 말 잘하는 방법’에 관한 책, 더 나아가 ‘마음과 마음이 막힘없이 흐르는 대화’로 아름다운 관계를 만들도록 이끄는 ‘관계’에 관한 책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말을 잘하고 싶은 사람은 꼭 읽어야 하는 필독서다.
실언을 작정하고 하는 사람은 없다. 실수다. 그러나 실언을 한 사람에게는 사소한 실수에 불과하지만, 상대방에게는 쉽게 또는 평생 잊을 수 없는 ‘칼’이다. 이런 경우 단순한 실수라는 이유가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 실수도 학습하면 줄일 수 있다.
저자소개
박진영
전남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하고 KBS광주와 교통방송 등에서 15년간 MC와 아나운서로 일했다. 프리랜서로 독립한 뒤 본격적으로 커뮤니케이션을 연구했다. 여러 대학과 공공 기관, 전국경제인연합회 등에서 ‘공감과 설득 커뮤니케이션’을 강의하고 있다. 자신을 제대로 표현하는 법을 깨닫게 하는 스피치 강의로 유명하다. 조선대학교에서 언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 전남대학교 객원 교수. [공감커뮤니케이션연구소] 대표. 저서로는 『아나운서처럼 매력 있게 말하기』가 있다.
목차
들어가며
입에서 나온 화살, 실언

1장 말은 상처를 남긴다
미끄러진 대화
자존감 그리고 배신감
대화와 토론의 차이
아 해 다르고 어 해 다르다
말, 흉기가 되다
어느 오디션 참가자의 죽음
정권을 무너뜨린 정치가의 실언
올림픽을 날려버린 대통령의 농담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날
입을 병마개 막듯 한다면

2장 실언이란 무엇인가
분노를 사는 말 한마디
역린은 누구에게나 있다
누구나 공감을 원한다
상대방의 처지를 생각하라
침묵에 실망하다
무지 그리고 편견
혀가 미끄러지다
실언은 내게 쏜 화살
실언은 습관이다
실언의 무게
전략적 실언

3장 공감과 배려가 없는 말
백 살까지만 사세요?
‘역지사지’를 생활화하라
잘못된 선입견
정성에 찬물을 끼얹다
약점을 찌르다
진정성이 없는 위로
위로 대신 상처 덧내기
공감과 동정심
잘못한 칭찬
식자우환
00대학밖에 못 나왔다
섣부른 판단 1
섣부른 판단 2
외모 평가, 싫어요
사생활을 함부로 묻다
감춰주세요
말에 가시가 돋다
핀잔과 격려

4장 무지, 편견을 드러내다
자신의 무지를 드러내다
경솔한 어휘 선택
백인 소녀의 흑인 인형
인종, 민족, 국민에 대한 편견
인권감수성이 있는가
장애인처럼 걸어서 죄송해요?
삼천포는 죄가 없다
멀쩡한 사람이 왜 결혼을 안 해?
성차별, 여성 편견
‘여배우’라는 말 싫어요
쓰지 말아야 할 단어
마음에 있으니 말이 되어 나온다
마개는 열리고 브레이크는 풀린다
깔끔하게 사과했다면

5장 실언을 부르는 나쁜 습관
과격한 말투
비교 · 평가, 지적하기
취중 실언
벽에도 귀가 있다
프로이트식 말실수
숨겨진 뇌가 하는 일
공감 능력을 키워라

6장 실언을 피하고 공감을 주고받아라
실언에서 배운다
경청은 공감의 출발점
먼저 상대의 감정을 읽어라
공감을 전할 방법을 궁리하라
‘부정’보다는 ‘긍정’으로
비판, 추궁보다는 제안을
제대로 위로하고 격려하기
때론 침묵이 아름답다
‘나’를 주어로 하여 말하기

7장 실언을 수습하는 방법
실언은 오바마도 한다
지체 없이 사과하라
깨끗하게 사과하라
변명하지 말고, 설명하라
최고의 사과 기술은 진정성
진정성은 태도에도 묻어난다
아름답게 말하기 위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