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작은아버지 이순신

이분 지음김해경 옮김가갸날

12,000원

책 소개
400년 전에 쓰인 최초의 이순신 장군 전기
“아, 저 넬슨이 비록 무용이 뛰어나다 하나, 만일 오늘날 20세기에 이 충무공과 같이 살고 해상에 풍운이 일어 서로 만나게 된다면, 필경 충무공의 아들뻘이나 손자뻘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나라가 바람 앞의 등불처럼 위태롭던 시기에 단재 신채호는 이순신에 대해 이렇게 적었다. 나라를 구할 ‘제2의 이순신’을 기다리는 신채호의 간절한 마음을 읽을 수 있다.
지금은 어떤가? 일본이 ‘전쟁할 수 있는 나라’가 되기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고, 중국은 세계 최강국 미국과 일전을 불사할 태세다. 그 사이에 샌드위치처럼 낀 우리는 또다시 지정학적 숙명론이나 되뇌어야 하는가?
이순신은 홀로 나라를 구하다시피 했다. 일본인들은 그런 그를 가장 두려워하고 그러면서도 존경했다. 힘이 있을 때 평화도 있는 법이며, 상황이 어려울수록 난국 속에서 의연히 나라를 지켜낸 이순신의 지혜를 반추할 필요가 있다.
이순신을 올바로 이해하기 위해 가장 원초적인 자료에서 접근해보자는 게 이 책의 기획취지다. 이순신의 삶을 온전히 기록한 최초의 기록은 이순신의 조카 이분이 지은 《행록》行錄이다. 이순신의 큰형 이희신의 아들인 이분은 이순신을 오랫동안 곁에서 지켜보고 함께 전장을 누빈 사람이다. 그는 자신의 부모가 일찍 세상을 뜨는 바람에 어려서부터 이순신의 보살핌을 받았으며, 수군통제사 이순신 곁에서 문서 작성 등의 일을 도왔다.
《행록》은 이순신이 세상을 떠난 지 십오 년쯤 지나 집필된 것으로 추정된다.이순신 자신이 《난중일기》와 《임진장초》 같은 소중한 기록을 남겼지만, 이분의 《행록》이 있었기에 우리는 어린 시절과 청년 시절을 포함한 이순신의 전 생애를 복원해 낼 수 있는 것이다. 《행록》은 그 뒤로 이어지는 이순신에 관계되는 모든 저술의 뿌리이자 젖줄이다.
《행록》은 이순신의 후손들이 간행한 《충무공가승》(1715)과 정조 때 규장각에서 편찬한 《이충무공전서》(1795)에 실려 간행되었다. 지금까지 단행본으로 출간된 것은 소설가 박태원의 역주로 1948년 을유문화사에서 나온 게 유일하다.
우리는 아직도 이순신을 제대로 모른다. 이 책은 오늘의 젊은 독자들에게 후대에 가공되지 않은 객관적인 이순신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다. 《행록》은 거기에 부합하는 훌륭한 기록이다. 하지만 초기기록인 까닭에 소략한 부분이 많다. 그리하여 《행록》과 거의 동시대에 쓰인 다른 서적 등에서 보충할 자료를 광범위하게 찾아 연관되는 부분에 덧붙였다. 따라서 이 책은 《행록》의 한글 번역본이면서 아울러 이순신 관련 전기자료의 집대성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번역에서 특별히 유념한 부분은 인명 표기 등에서 객관적 역사서술이 되도록 하자는 것이었다. 한 가문의 전기기록 성격을 갖고 있는 《행록》을 모든 독자가 애독하는 전기로 한 걸음 나아가게 하기 위해서였다. 그리하여 박태원 등이 《이충무공행록》이라고 이름붙인 것을 넘어 《작은아버지 이순신》이라는 보다 친근한 이름으로 새로운 번역본을 세상에 내놓는다.

[옮긴이의 말]이어서
큰 역사적 가치를 지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충무공행록》이 단행본으로 출간된 것은 소설가 박태원의 역주로 1948년 을유문화사에서 나온 게 유일하다. 그 밖에는 여전히 ‘충무공전집’ 속의 한켠을 차지하고 있을 뿐이다.
이순신은 우리 역사에서 가장 뛰어난 인물임에 틀림없다. 오늘의 젊은 독자들이 이순신을 객관적으로 이해하는 데 보탬을 주기 위해 《이충무공행록》을 단행본으로 선보인다. 우리의 목표는 독자들에게 가장 날것으로서의 자료를 풍부히 제공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동시대의 자료들을 연관되는 부분에 광범위하게 부기함으로써, 독자의 이해를 돕고 내용을 풍성히 하였다. 이 책은 《이충무공행록》의 한글 번역본이면서 아울러 이순신 관련 전기자료의 집대성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번역에서 유념한 것은 한 가문의 전기에서 모든 독자가 애독하는 전기로 한 걸음 나아가게 해보자는 것이었다. 등장인물의 표기를 객관적 역사서술이 되도록 한 것은 그 때문이다.
저자소개
이분
이순신의 큰형 이희신의 셋째 아들이다. 열네 살 때 아버지와 어머니가 모두 세상을 떠나자 작은아버지 이순신의 보살핌을 받았다. 이순신이 수군통제사가 된 다음 이순신 곁에서 문서 작성과 명나라 장수 접대 등의 일을 도왔다. 1603년 사마시, 1608년 별시에 합격하여 벼슬길에 나섰다. 실록 편수관, 연경사 서장관, 병조정랑 등을 지냈다. 예론에 밝아 《가례박해》家禮剝解, 《방례유편》邦禮類編, 그리고 최초의 이순신 전기인 《행록》行錄을 저술하였다.
목차
이 책에는 목차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