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뿌리다와 탕탕의 어쩌다 중미

강미승 지음위즈플래닛

324p15,000원

책 소개
∙ 멕시코, 쿠바, 벨리즈, 과테말라,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니카라과, 코스타리카, 파나마 중미 9개국 여행!
∙ 1년 10개월간 좌충우돌 스펙터클한 버라이어티를 경험한 중미 여행!

업무 과다에 장기 여행은 다음 생으로 미루던 뿌리다, 실크로드를 따라 늦깎이 장기 여행을 하던 탕탕. 둘은 키르기스스탄의 국경 마을 오쉬에서 남남 여행자로 만났다. 얼핏 보면 운명의 장난 같다. MSG를 넣으면 로맨스도 될 법하지만 그런 건 쏙 빠졌다. 애초에 뿌리다의 주장 아래 장기 여행의 얼굴 마담인 남미를 택했으나 멕시코로 입항한다. (현재 한국에서 입선 금지된) 화물선을 타고 16일간 태평양을 건넜다. 그로부터 좌충우돌 스펙터클한 찌질 버라이어티의 중미 여행을 시작한다.
저자소개
강미승
▶ 블로그 : notalonehere.blog.me
▶ 인스타그램 : instagram.com/notalonehere_in_jeju / instagram.com/real_fridea
▶ 현재 뿌리다와 탕탕은 제주에 산다. 뿌리다는 여행 전 밥벌이인 기획과 글로 연명하면서 텃밭에 집착하고 있다. 포토그래퍼 탕탕은 뿌리다의 노예 생활 중이다. 요리하고, 리모델링하고, 운전하고, 뭐든 잘한다. 그리고 Not Alone Here라는 에어비앤비를 운영하며 번 돈을, 손님 초대비로 탕진 중이다. 혹 둘의 다른 여행기나 제주 정착기가 궁금하다면 한국일보(온라인)의 ‘뿌리다와 탕탕의 지금은 여행 중’에서 훔쳐볼 수 있다.
목차
01. 멕시코(MEXICO) - Ⅰ
∙ 메트로폴리탄 속 미스터리 / (과달라하라)
∙ 현지인도 잘 모르는 섬에 뚝 떨어졌다 / (멕시칼티탄)
∙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거야? / (마사틀란)
∙ 기묘한 시간 기차의 변주곡, 체페 / (로스모치스 - 아레포나푸치)
∙ 두 마리 똥개와의 본격 서스펜스 트레킹 / (바랑카스델코브레)
∙ 외딴 마을에 발이 꽁꽁 묶였다 / (바토필라스)
∙ 여기 모든 테이블에 테킬라 한 잔씩 돌려주세요 / (치와와)
∙ 오동통한 게 좋아 / (사카테카스)
∙ 투우에 관한 개똥철학 / (아과스칼리엔테스)
∙ 천국에서 맛본 지옥행 / (과나후아토)
∙ 저마다 사람 하나쯤 가슴에 묻고 온다 / (산미겔데아옌데)
∙ 둘이 여행한다는 것, 그 시험대 / (멕시코시티)

02. 쿠바(CUBA)
∙ 쿠바에서 생긴 일 / (쿠바 전역)
∙ 아름다운 쿠바를 시작합니다(feat. 파포의 데이트) / (비냘레스)
∙ 이사벨 아줌마를 찾아주세요 / (트리니다드)
∙ 엉덩이가 불쌍해. 말 마차에 몸을 싣고 / (히바라)
∙ 거지 옷을 입은 왕자 도시 / (산티아고데쿠바)

03. 멕시코(MEXICO) - Ⅱ
∙ 또, 여권이 없어졌다 / (쿠에르나바카)
∙ 러브모텔에서의 한 달 / (멕시코시티)
∙ 우리가 사모했던 모든 것 / (멕시코시티)
∙ 식탐 폭발 경보 / (와하카)
∙ 어느 히피 낙원에서 / (마순테)
∙ 낙원으로부터 2% 부족할 때 / (산크리스토발데라스카사스)
∙ 우리는 배다른 가족 / (산로렌조시나칸탄)
∙ 오후 4시 전, 이곳을 떠나야 한다 / (산후안차물라)
∙ 인디오와의 접선 공작 / (산후안차물라)
∙ 내 생애 가장 많이 울던 날 / (산후안차물라)
∙ 저 비가 나를 가로막겠어 / (툴룸)
∙ 나는 불법 체류자다 / (체투말 - 산페드로)

04. 밸리즈(BELIZE)
∙ 루피타의 불법 체류자 구원기 / (체투말 - 산페드로)
∙ 카리브해의 게으른 여행자처럼 / (키코커)

05. 과테말라(GUATEMALA)
∙ 마음의 소리를 듣고 싶다면 / (티칼)
∙ 그의 생일, 세상에서 가장 말도 안 되는 투어 / (세묵참페이)
∙ 여행자이길 포기합니다 / (산페드로라라구나)
∙ 뒷모습은 거짓말을 하지 못한다 / (아티틀란 호수)
∙ 시장이라 할 수 없는 이유 / (치치카스테낭고)
∙ 호갱님 취급? 경찰 불러 / (안티과)
∙ 광기와 만취, 그 축제에 관한 사진 기록 / (토토스산토스쿠추마탄)
∙ 검은 피부가 건널 수 없었던 문턱 / (리빙스톤)

06. 온두라스(HONDURAS)
∙ 세상이 ‘0’이 된다면 / (라고데요호아)
∙ 무적 강적, 쓰레기와의 전쟁 / (에란디케)
∙ 같은 날, 태어난 사람과의 작별 / (코판루이나스)
∙ 오늘 뭐 먹지? 여행자의 레시피 / (온두라스 전역)
∙ 미션 임파서블 국경 대장정 / (코판루이나스 - 후아유아)

07. 엘살바도르(EL SALVADOR)
∙ 치유란 이름의 버스 여행 / (루타데라스플로레스)
∙ 후아유아 vs 아타코 풍경 맞짱 / (루타데라스플로레스)
∙ 민트 아이스크림이 화산에 녹는다면 / (산타아나)
∙ 속은 천국, 겉은 지옥 / (산살바도르)
∙ 여행에서의 피크닉 / (수치토토)

08. 니카라과(NICARAGUA)
∙ 여행에도 휴가가 필요하다(feat. 비자 연장하기) / (라스페니타스)
∙ 세상에서 다소 밍밍한 크리스마스 / (그라나다)
∙ 자전거 타고 돌아보자, 섬 반 바퀴! / (이슬라데오메테페)
∙ 오토바이가 부른 죽음의 맛 / (이슬라데오메테페)
∙ 초보 정글 여행의 개막전 / (리오산후안)
∙ 모기와의 맹렬한 사투 / (로스구아투소스)
∙ 간밤에 내게 인사 온 밤비, 꿈인가 생시인가 / (마켄구에레서브)

09. 코스타리카(COSTA RICA)
∙ 어마어마하게 비싼 나라에 도착했다 / (로스칠레스 - 산타엘레나)
∙ 자연의 화려한 쇼는 막 시작되었다 / (카우이타)

10. 파나마(PANAMA)
∙ 늘어진 고무줄처럼, 그런 인생 / (이슬라바스티멘토스)
∙ 하필이면 오늘, 그가 사라졌다 / (파나마시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