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괴담

라프카디오 헌 지음심정명 옮김혜윰

200p12,500원

구매

책 소개
일본 문학사상 가장 아름다운 요괴 이야기!
일본적인 것을 사랑한 파란 눈의 재패노필,
라프카디오 헌이 채록한 일본 민담

일본 괴담의 원형을 제시한 푸른 눈의 기록자, 라프카디오 헌!

그리스계 영국인 라프카디오 헌은 일본 전래민담에서 소재를 얻어 창작한 을 1904년에 발표했고, 그해 일본 언론과 문단은 이 푸른 눈의 기록자의 매력에 푹 빠져들었다. 의 저자 니토베 이나조는 라프카디오 헌의 이 글이 ‘일본인의 마음을 가장 잘 웅변했다’며 놀라워했고 민속학자 야나기타 쿠니오는 ‘이제까지 외국인 가운데 라프카디오 헌보다 뛰어난 관찰자는 없었다’고 극찬했다. 메이지 시대, 가장 일본적인 것에 천착한 라프카디오 헌. 일본 미스터리의 거장 온다 리쿠가 에서 신비에 싸인 원고전달자로 등장시켜 오마주를 바친 그는 대체 누구인가?
의 저명 저널리스트였던 라프카디오 헌은 1890년 일본으로 건너갔으며, 이곳이 ‘사람도 물건도 모두 신비한 작은 요정의 나라’라고 기록할 정도로 일본에 매료되었다. 평소 초자연적이고도 그로테스크한 이야기에 관심이 많던 헌이 ‘요괴의 나라’ 일본에 매료된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특히 그는 서양 이야기들과 달리 산 자와 죽은 자, 인간과 자연이 교감하는 일본 민담에서 처연한 아름다움을 느꼈다.
라프카디오 헌은 마쓰에 지방 사무라이의 딸이었던 세스코와 결혼하여 그녀에게 다양한 일본 민담을 전해 들었고 그것을 기록으로 남겼다. 이후 헌은 일본 문학사에서 ‘메이지 시대, 일본 최고의 원령이야기 수집가’로 평가받는다. 고바야시 마사키가 영화화해 널리 알려진 를 비롯한 의 단편들은 초자연적 신비함으로 넘치는 일본 문학사상 가장 기괴한 요괴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여전히 일본인의 가슴속에 살아 있는 괴기 문화의 원천!

단순한 괴기 소설의 경지를 뛰어넘어 인간과 자연의 본성에 관한 고찰로 가득한 그의 이야기는 지금도 끊임없이 다양한 매체로 재생산되고 있다. 1965년, 고바야시 마사키 감독이 설녀와 귀 없는 호이치를 원작으로 영화화한 은 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받았다. 특히 주지승이 귀신을 쫓기 위해 호이치의 온몸에 불경을 써넣는 장면은 영국의 세계적인 영화감독 ‘피터 그리너웨이’에게도 깊은 인상을 남겨 훗날 을 제작하는 데 많은 영향을 주었다고 한다.
헌의 기념관과 저택을 사적으로 보전하고 있는 마쓰에는 일본에서 가장 인기 있는 관광지 중 하나이며, 도쿄대에서는 아직까지도 라프카디오 헌의 문학을 주제로 한 수업을 개설하고 있다. 그만큼 라프카디오 헌이 일본 예술가들에게 끼친 영향은 적지 않다. 신파 소설의 대가 이즈미 교카나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다니자키 준이치로 등은 이미 그의 영향을 받았음을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헌의 영향력은 일본에서 그치지 않고 전 세계 괴기 문화의 형성에 크나큰 기초가 되어주었다. 그러므로 그의 이야기는 여전히 작품들 속에서 살아 숨 쉬고 있다.

라프카디오 헌의 글은 여타 서양의 장르소설처럼 공포를 위한 공포 문학과는 차별된다. 한과 설움, 그리고 동양의 형이상학적인 사상이 기승전결 어디에든 잘 스며들어 있다.
말라버린 벚나무와 꽃이 핀 지붕의 잡초에서는 애처로운 아름다움이 느껴지고 흰 옷을 입은 여인네에게는 이승의 한이 묻어난다. 또, 사별 뒤 절절한 그리움이 환생으로 이어지는 「오테이 이야기」나 죽어서도 사랑하는 이에게 나비로 찾아온 「호라이」, 말로 전하기 어려운 애처로운 감정이 시로 표현된 「푸른 버들 이야기」는 초자연적 존재를 믿지 않는 21세기 독자들에게도 아릿한 공감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하다.
무엇보다 일본 특유의 온갖 요괴와 원귀들의 모습이 흥미롭다. 일본의 국민적인 귀신 ‘설녀’는 열도를 뒤덮는 폭설에 대한 초자연적 공포와 인간의 무력함을 대변한다. 자신들의 넋을 달래준 맹인 비파법사의 귀를 가차 없이 뜯어가는 헤이케 무장의 혼(「귀 없는 호이치」)은 전화에 휘말린 중세 일본의 치열한 전투에서 희생된 이들의 원한을 떠올리게 한다. 긴 목을 자유자재로 늘리며, 죽어서도 인간의 팔을 물고 늘어지는 요괴(「로쿠로쿠비」), 얼굴을 쓰다듬으면 눈코입이 사라지는 귀신(「오소리」), 시체를 우둑우둑 씹어 배를 채우는 식인귀(「식인귀」) 등은 ‘800만 신의 나라’라 불리는 일본을 실감케 한다. 수컷의 죽음에 슬퍼하며 제 부리를 배로 찢어 죽는 원앙, 죽어가는 벚나무 앞에서 꽃을 피우기 위해 할복을 마다하지 않는 사무라이의 모습 역시 일본 특유의 것이라 할 수 있다. 섬나라 특유의 상상력을 모체로 한 이러한 요괴와 원령들은 오늘날까지도 구천을 떠돌며 새로이 진화하여 현대 일본인들의 간담을 여전히 서늘하게 하고 있다.
저자소개
라프카디오 헌(Lafcadio Hearn)
일본 이름은 고이즈미 야쿠모(小泉八雲). 일본의 국민적 작가로 사랑받고 있으며, 마쓰에에 있는 그의 집은 사적지로 지정되어 있다. 1850년 아일랜드인 아버지와 그리스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2세 때 아일랜드 더블린으로 이주했으며, 어린 시절에 왼쪽 눈을 실명했다. 19세 때 미국으로 건너가 신시내티에 정착했고, 1872년에서 1875년까지 “신시내티 인콰이어러”와 “신시내티 커머셜”에서 기자로 일했으며, 1877년에는 뉴올리언스로 이주해 기자 일을 그만두고 본격적으로 번역과 집필 활동에 착수했다. 1890년 “하퍼스 매거진” 특파원으로 처음 일본에 갔다가 일본의 풍경과 정서에 반해 시마네 현 이즈모에서 교사로 재직했다. 1891년 마쓰에 지방 사무라이의 딸 고이즈미 세쓰와 결혼한 후 귀화했으며, 이후 일본의 문화와 문학을 서양에 소개하는 데 힘썼다. 도쿄 대학에서 강의하는 한편, 일본 민담과 괴담을 수집하고 기록해 여러 권의 책으로 펴냈다. 지은 책으로는 [치타(Chita)](1889), [알려지지 않은 일본의 그림자(Glimpes of Unfamiliar Japan)](1894), [동쪽의 나라에서(Out of East)](1895), [마음(Kokoro)](1896), [부처의 나라에서(Gleanings in Buddha Fields)](1897), [괴담(Kwaidan)](1904) 등이 있다.
목차
묻혀버린 비밀
유모벚나무
귀 없는 호이치
오테이 이야기
원앙
바보 리키
로쿠로쿠비
책략
설녀
아키노스케의 꿈
호라이
식인귀
푸른 버들 이야기
열엿새 벚나무
거울과 종
해바라기
모기
나비
오소리

옮긴이의 말
작가의 생애
도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