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내 아침 인사 대신 읽어보오

장석주,박연준 지음난다

408p15,000원

구매

책 소개
난다의 >읽어본다<
[내 아침 인사 대신 읽어보오]
장석주 시인과 박연준 시인 부부의 책읽기에 대한 책일기

★매일 한 권의 책을 ‘만지는’ 사람들이 매일 한 권의 책을 ‘기록하는’ 이야기 >읽어본다<
출판사 난다에서 새롭게 시리즈 하나를 론칭합니다. ‘읽어본다’라는 이름에서 힌트를 얻으셨겠지만 쉽게 말해 매일같이 써보는 독서일기라 하겠습니다. 이때 덜컥, 하고 걸리는 대목이 있으실 겁니다. 아마도 ‘매일’과 ‘독서’와 ‘일기’ 이 세 개의 키워드일 텐데요, 그리하여 어떻게 매일 한 권의 책을 다 읽고 그 리뷰를 쓸 수 있느냐 하는 의구심 또한 크실 텐데요, 그러니까 이 시리즈는 이렇게 만들어졌다고 보시면 이해가 빠르실 듯합니다. ‘매일’같이 ‘책’을 ‘만지는’ 사람들이 ‘자유자재’로 책에 대한 ‘기록’을 남겨본 것뿐이다, 라고 말이지요.
시리즈마다 공통된 구성은 이렇습니다. 커플일 경우 책의 좌우 페이지 중 한 방향을 정합니다. 그리고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매일같이 써나갑니다. 12월 31일까지 해서 그 1년을 다 담아낸다면 참도 좋으련만, 만약 그랬다가는 2017년 한 해의 독서 트렌드를 2018년에나 목도해야 하는 뒷북을 경험해야 하는데다 무엇보다 책이 무거워서 들 수가 없겠다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각각 365페이지만 해도 대략 800페이지에 육박하고 말 거였거든요. 커플일 경우 책의 권수로 따지고 보자면 것도 일인당 180권, 겹치는 책을 포함해서 대략 360권을 소개하는 것이 되기에 얼추 1년 치가 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이후 7월 1일부터 책이 나오기 직전의 오늘까지는 이들이 ‘만져본’ 책의 리스트를 그대로 소개했습니다. ‘매일’이라는 기획자의 굴레에서 자유로워지자 리스트의 개수는 들쑥날쑥해졌지만 이는 그 자체로 건강한 먹성 아닌 ‘책성’을 그대로 드러냈습니다. 그 자체만으로도 책을 즐겨 읽고 또 어떤 책을 골라 읽어야 할지 모르는 이들에게 귀한 책의 메뉴판이 될 거라 가늠했습니다.

★특별한 특정 사람들 말고 평범한 보통 사람들이 생활화하는 독서일기를 꿈꾼다!
시리즈를 기획하게 된 데는 아주 소박하지만 원대한 꿈을 품기도 해서였습니다. 우리 어릴 적에 누구나 ‘독서일기’를 쓰며 자랐는데, 그것도 숙제로 선생님의 ‘참 잘했어요’ 마크가 찍힌 도장을 받아가며 책가방 속에 넣고 다니기도 하였는데, 어느 순간 그 노트가 어디로 다 사라져버렸는지 그 단어를 입 밖으로 꺼내는 이들을 만나기 힘들어졌다 싶었던 거지요. 물론 책읽기를 주업으로 하거나 책읽기의 달인이다 싶은 분들의 독서 리스트는 책으로 여전히 쏟아져나오고 있지만 기획자로서의 저는 그랬답니다. ‘특별한 특정 사람들 말고 평범한 보통 사람들이 생활화하는 독서일기가 대중화’되어야 책 시장이 보다 다양해지고 책 문화가 보다 풍요로워지며 책 인구가 보다 팽창할 거라고 말이지요. 그리하여 시작하게 된 난다의 >읽어본다< 시리즈. 책이 내 생활 속에 어떻게 스미어 있는지, 책이 내 일상과 어떻게 맞닿아 있는지 그 과정을 솔직담백하게 적어주면 좋겠다, 하는 기획자의 주문 속에 선보이게 된 다섯 권의 >읽어본다< 그 리스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뮤지션이자 책방무사 운영자 요조의 [눈이 아닌 것으로도 읽은 기분], 의사이자 에세이스트인 남궁인의 [차라리 재미라도 없든가], 시인 장석주 박연준 부부의 [내 아침 인사 대신 읽어보오], 북카페이자 서점인 카페꼼마 장으뜸 대표와 문학동네 강윤정 편집자 부부의 [우리는 나란히 앉아서 각자의 책을 읽는다], 예스24 김유리 MD와 매일경제 문화부 김슬기 기자 부부의[읽은 척하면 됩니다]. 한 권 한 권에 대한 소개는 아래에서 보다 집중적으로 하겠습니다.

★[내 아침 인사 대신 읽어보오]
―장석주 시인과 박연준 시인 부부의 책읽기에 대한 책일기
이 책은 시인이자 다독가로 널리 알려진 장석주와 박연준 부부가 2017년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매일같이 써나간 책일기입니다. 이후인 7월 1일부터 12월의 오늘까지는 저자가 관심으로 읽고 만진 책들의 리스트를 덧붙였지요. 정해진 출퇴근이 없는 대신 매일 읽고 매일 쓰는 삶으로 성실하게 많은 책을 출간해오고 있는 이들 부부는 특히나 책에 대한 애정을 부부의 금슬만큼 유명하게 퍼뜨려왔다지요. 좋은 걸 좋다고 할 때의 그 순정한 예쁨에 대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마도 아름답게 보아주는 일이겠지요. 그 좋은 게 나한테 해가 될 리 없으니까요. 함께 좋다고 할 때 합쳐진 그 함성은 분명 고운 메아리로 내게 돌아올 테니까요.
[내 아침 인사 대신 읽어보오]는 이들 부부가 함께 쓴 두번째 저작물입니다. 2015년 이들 부부가 결혼식을 책으로 대신하여 큰 이슈를 불러왔던 [우리는 서로 조심하라고 말하며 걸었다]는 두 사람이 각각 1부와 2부로 나누어 마주봄 없이 썼다면 이번 책은 매일이라는 나날을 마주보며 써나간 책이기도 합니다. 이들 부부에게 >읽어본다
저자소개
장석주
산책자 겸 문장노동자. 서재와 도서관을 좋아한다. 제주도, 대숲, 바람, 정원, 고전음악, 고요를 사랑한다. 스무 살 때 [월간문학] 신인상으로 문단에 나온 뒤, 열다섯 해 동안 출판 편집자로 일했다. 20대 중반 니코스 카잔차키스가 쓴 책을 우연히 만나고, 그의 [영혼의 자서전] 한국어판 교정을 보며 작가에 대한 경외심을 품는다. 2013년 여름에 카잔차키스가 태어난 곳, 그의 무덤과 뮤지엄이 있는 그리스의 크레타를 다녀온 뒤 [조르바의 인생수업]을 썼다. 시집 [일요일과 나쁜 날씨], 평론집 [시적 순간] [불과 재] 등 여럿을 펴냈다. [이상과 모던뽀이들] [고독 의 권유] [일상의 인문학] [마흔의 서재] [철학자의 사물들] [동물원과 유토피아] [불면의 등불이 너를 인도한다] [일요일의 인문학] [내가 읽은 책이 곧 나의 우주다] [단순한 것이 아름답다] [사랑에 대하여] [가만히 혼자 웃고 싶은 오후] [우리는 서로 조심하라고 말하며 걸었다](공저) 등을 펴냈다. 애지문학상, 질마재문학상, 영랑시문학상, 편운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박연준
순하게 빛나는 것들을 좋아한다. 모든 '바보 이반'을 좋아한다. 2004년 중앙신인문학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시집 [속눈썹이 지르는 비명] [아버지는 나를 처제, 하고 불렀다]가 있고, 산문집 [소란] [우리는 서로 조심하라고 말하며 걸었다]가 있다.
목차
>장석주<
2017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12월의 오늘
에필로그

>박연준<
2017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12월의 오늘
에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