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모던걸:내 머릿속에 푸른 사슴(모던걸 수필집)

강경애,나혜석,노천명,백신애 지음텍스트칼로리

12,000원

책 소개
현대어로 쉽게 풀어 쓴 근대 여성 문학 〈모던걸 시리즈〉
100년 전, 고단한 현실에서도 꿋꿋이 자신의 목소리를 글에 담은 여성 작가들이 있습니다. 당시 우리 문단은 여성 작가의 글을 정식 문학으로 생각하지 않는 분위기였습니다. 그 안에서 여성의 문학은, 아니 여성들은 가부장제에 신음하며 여성의 자유와 권리를 부르짖었죠. 하지만 공고한 남성 중심 문단에서 그 목소리는 비주류가 되었습니다.
100년이 훌쩍 흐른 지금, 그 시절 여성 문학은 여전히 우리의 심연에 잠들어 있습니다. 〈모던걸 시리즈〉를 출간하기 위해 많은 근대 여성 작가의 글을 찾아냈고, 면밀히 살폈습니다. 작품을 선정하면서 현재 출판계의 강력한 흐름이라고 할 수 있는 여성 문학의 본류를 찾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했습니다.
〈모던걸 시리즈〉에 실린 모든 작품은 편집자가 직접 현대어로 번역했습니다. 원문의 뜻이 훼손되지 않는 선에서 현대의 독자들이 읽는 데 거리감이나 어려움을 느끼지 않도록 과감하면서도 새로운 번역을 시도했습니다. 원문을 있는 그대로 감상하기를 원하는 고전주의적 독자들에게는 이번 시리즈가 과감함을 넘어 함량 미달의 어떤 것으로 보일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하지만 고귀한 소수의 문학이기보다 어떤 언어로 담기든 다수의 문학이 이 시대 독자들에게 더 유익하다고 믿습니다. 현대의 시선으로 큐레이션하고 현대의 언어로 담아낸 작품들은 분명히 오늘을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작지만 긴 여운을 선사할 것입니다.
우리는 여전히 ‘모던’한 시대를 살고 있고 ‘지금 여기’의 여성 모두가 모던걸입니다. ‘모던걸’은 100년이 지난 지금도 현재 진행형인 키워드입니다. ‘모던걸’이라 불렸던 근대 여성들은 유교적 억압에서의 해방과 표현의 자유, 스스로 선택할 권리를 찾기 위해 투쟁했고, 이 책에 담긴 작품들은 그 흔적입니다. 여성들의 억압에 대한 투쟁의 역사는 여전히 이어지고 있습니다.
물론 이 작품들이 거창한 주제를 다루는 것은 아닙니다. 첫사랑, 애정하는 것, 다정한 시골 풍경, 보고 싶은 엄마 등 정겹고 익숙한 소재가 대부분입니다. 그러나 그런 주제조차 여성의 펜 끝으로는 표현하기 힘들었던 시대에 탄생한 작품들이기에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으며 그때의 감정들이 현재와 다르지 않음을 느낄 때 우리는 먼 시간을 뛰어넘어 강한 유대감을 느낍니다. 이 시리즈가 여전히 모던을 꿈꾸는 독자에게 기분 좋은 배부름이 되기를 원합니다.
저자소개
강경애
1906년 황해도 송화에서 태어났다. 1920년 평양 숭의여학교에 입학하였으나 동맹 휴학에 가담했다는 이유로 퇴학당했다. 이후 1923년 동덕여학교 4학년에 편입하여 1년간 공부하였다. 1931년 단편 소설 「파금」으로 문단에 데뷔하였고 같은 해에 장편 소설 『어머니와 딸』도 발표하였다. 이외에도 『인간 문제』, 「지하촌」, 「원고료 이백 원」, 「소금」, 「어둠」 등의 작품을 발표했다.

나혜석
1896년 경기도 수원에서 태어났다. 1913년 진명여자고등보통학교를 졸업 후, 일본으로 유학하여 1918년 도쿄시립여자대학교 유학과를 졸업하였다. 1914년 『학지광』이라는 잡지에 「이상적 부인」을 발표하면서 창작활동을 시작하였다. 대표 작품으로는 「회색한 손녀에게」, 「모된 감상기」, 「원한」, 「이혼고백장」, 「현숙」, 「신생활에 들면서」등과 연재 시 「인형의 집」등이 있다.

노천명
1911년 황해도 장연군에서 태어났다. 1930년 진명여자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여 이화여자전문학교 영문과에 진학하였다. 재학 중에 시를 배워 교지를 비롯한 여러 문예지에 작품을 발표하였다. 조선중앙일보, 조선일보, 매일신보에서 기자로 근무하였다. 작가로서는 1932년 「밤의 찬미」를 발표하며 창작활동을 시작했다. 저서로는 시집 『산호림』, 『창변』, 수필집 『산딸기』, 「나의 생활백서」등이 있다.

백신애
1908년 경북 영천에서 태어났다. 어려서 한문과 여학교 강의록으로 공부하였고, 대구사범학교 강습과를 졸업하였다. 영천공립보통학교 교원에 이어 자인공립보통학교 교원으로 근무하다가 여성 동우회, 여성 청년 동맹 등에 가입한 것이 탄로 나 해임 당했다. 1929년 조선일보 「나의 어머니」가 당선되어 등단한 이후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1934년 「꺼래이」를 발표하면서부터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정현수」, 「정조원」, 「적빈」, 「광인수기」, 「소독부」, 「홍명」등을 썼다.
목차
편집자의 말 4
추천사 6
백신애
슈크림 10
종달새 18
종달새의 곡보 24
눈 오던 그날 밤 30
울음 38
노천명
아스파라거스의 조난 46
직장의 변 50
지난날의 여기자 생활 56
어느 일요일 62
원두막 68
5월의 구상 74
골동 80
나혜석
연필로 쓴 편지 88
밤거리의 축하식 96
젊은 부부 102
프랑스 가정은 얼마나 다를까 108
강경애
몽금포 구경 120
여름밤 138
고향의 푸른 하늘 146
나의 유년 시절 152
빨래하는 마음 158
용어해설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