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이익을 내는 사장은 말투가 다르다(CEO의 서재 시리즈 NO 29)

요시다 유키히로 지음김정환 옮김센시오

16,000원

책 소개
왜 직원들은 내 뜻대로 일하지 않는 걸까?
왜 그 직원은 항상 2% 부족하게 일할까?
사장의 머릿속은 어떻게 하면 회사가 이익을 낼지에 대한 생각으로 꽉 차 있다. 그런데 직원들은 사장의 지시를 제대로 실행하지 않는다. 늘 2%가 부족하다. 일을 덜 하거나, 딱 부러지게 일하지 않고 뭉뚱그린 결과를 가져오거나, 방향이 다른 결과물을 가져온다. 미칠 노릇이다. 사장으로서 직원들에게 실망감과 분노가 밀려든다. 직원들은 사장의 감정을 빠르게 간파한다. 주눅 들고 반감을 갖는다. 회사 분위기는 엉망이 되고 업무 진행은 더뎌지며 이익 실현은 요원해진다.
이런 일이 당신의 회사에 이미 일어났는가? 아니면 이런 일이 일어날 기미가 보이는가? 절대 문제를 방치하지 마라. 무언가를 바꿔야 한다. 무엇을 바꿀 것인가? 직원을 바꿀 것인가? 아니면, 사장으로서 무엇을 바꿀 것인가?

이익을 내고 싶다면 ‘사장의 말투’부터 바꿔라
사업 성패의 80%는 ‘사장의 말투’가 결정한다. 이익을 내는 회사와 내지 못하는 회사의 수많은 차이를 유발하는 가장 근원적인 요인이자, 수많은 차이를 단칼에 좁혀 주는 가장 확실한 돌파구. 그건 바로 ‘사장의 말투’다.

“아무리 설명을 해도 이해하지 못합니다.”
“의견이 저와 도무지 일치되지 않습니다.”
“제가 지시한 것과는 전혀 다른 행동을 합니다.”

예외가 없다. 이런 말을 하는 사장이라면 분명 정체된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늦게라도 자신의 문제 상황을 인식하고 이렇게 타인과 공유하기 시작했다면, 한편으론 이제 곧 성장하는 회사로 바뀔 준비가 되었다고 볼 수도 있다. 그들에게 이 책은 좋은 전략집이 될 것이다.
책에는 직원에게 지시가 잘못 전달될 가능성을 0%로 만드는 말투, 직원이 즉시 업무에 착수하게 만드는 말투, 부작용 없는 칭찬과 관계악화 없는 질책을 위한 말투, 사장의 골치를 썩이는 7가지 유형의 직원에게 사용해야 할 말투, 직원들이 제때 제대로 보고하고 상의하게 하는 말투 등이 상세히 담겨 있다.
저자는 실제로 말투를 바꿔 엄청난 이익을 내고 자신의 인생을 반전시켰으며, 현재는 독립해 즉각적인 효과로 호평을 받고 있는 CEO 전문 컨설턴트다. 사장 혹은 관리직이라면 누구든 이 책에서 당장 업무에 적용해 보고 싶은 말투의 기술을 100% 만나게 될 것이다.
이 책을 읽은 사장과 예비 사장들이 ‘생산적인 사장의 말투를 구사하는 사장’이 되어서, 직원과의 커뮤니케이션 문제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항상 높은 이익을 거두며 승승장구하는 슬기로운 사장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저자소개
요시다 유키히로

리더십 코치이자 인재육성 컨설턴트.
마케터로 1년 동안 70건 이상의 대형 신규 고객을 확보할 정도로 탁월한 능력을 가지고 있었지만, 서툰 커뮤니케이션으로 두 번의 좌천을 경험했다. 최악의 순간에 만난 상사를 통해 자신의 커뮤니케이션에 문제가 있음을 깨닫고, 어떤 상황에서도 제대로 말하는 방법을 연구했다. 그리고 그 핵심이 ‘말투’에 있음을 밝혀냈다. 자신의 말투를 개선한 뒤에는 5개월 연속 영업 실적 1위를 달성해 즉시 관리직으로 복귀했다. 그런 뒤에는 3개월 만에 잔업률을 제로로 만들고, 부하직원의 퇴사율을 10분의 1로 줄이고, 매출도 전년도 대비 20퍼센트 상승을 이어가며 3년 연속 MVP로 선정되었다. 이후 사내에서 말투 컨설팅을 진행하다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고, 현재는 독립해 경영자 및 관리자를 위한 연수, 강연, 컨설팅에 주력하고 있다. 말투 개선, 영업력 향상, 칭찬법과 질책하는 법, 지시하는 법 등이 그의 컨설팅 주제다. 연간 130번 이상 단상에 올라 수강자 누계 3만 명을 돌파했으며 실전 업무에 적용해 바로 효과를 볼 수 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성공하는 리더는 어떻게 말하는가》《일 빨리 끝내는 사람의 42가지 비법》외 다수가 있다.
목차
프롤로그 _사업 성패의 80%는 ‘사장의 말투’가 결정한다

1장 이익을 내는 ‘사장의 말투’는 따로 있다
1 직원에게 말을 던질 것인가, 전달할 것인가
2 내가 만났던 사장 중 가장 최악의 말투는?
3 사장의 말투 1원칙
4 사장이 일을 상세히 전달하면 얼마나 시간이 절약될까?
5 일이 복잡할수록 압축하면 쉬워진다는 사실
6 이익을 내는 사장이 가지고 있는 뺄셈 마인드란
7 딱 한마디로 정리하면 말의 힘이 세진다
8 난해한 말은 무조건 골라내라: 정확하게 전달하는 법
9 모호한 말은 이렇게 바꿔보라: 숫자로 변환하는 법
10 숫자를 제대로 사용하면 달라진다: 넘버링의 힘

2장 직원의 잦은 실수가 고민이라면 이런 말투가 절실하다
1 ‘당연히 알고 있겠지’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2 이익을 내는 사장은 OOO의 형태를 말한다
3 사장은 회사의 비전과 방향을 말속에 담는 사람
4 우선순위가 아니라 ‘후순위’를 짚어 줘야지
5 직원의 “알겠습니다”를 맹신하지 말자
6 사장이라면 계속 피드백하고, 계속 말해야 한다
7 이메일로 직원에게 말할 때 주의해야 할 3가지

3장 사장이 어떻게 말해야 신뢰를 얻을 수 있을까?
1 귀 닫은 사장이 반드시 실패하는 이유가 있다
2 일단 직원의 말을 들어 보고 나서 말을 시작한다
3 직원과의 커뮤니케이션이 질보다 양인 이유
4 난감한 상황도 유연하게 이끌고 싶다면 짬짬이 잡담하라
5 직원이 일하는 이유에 관심을 가지면 무엇이 달라질까?
6 어쩔 수 없이 어려운 지시를 내려야 한다면

4장 사장이 이렇게 말하면 직원의 능력이 2배 올라간다
1 직원을 설득하면 안 된다. 납득시켜야 한다
2 어떤 사장으로 각인될 것인지가 관건
3 직원들에게 프로젝트를 스토리텔링하는 것도 기술
4 연차 상관없이 직원의 궁금증은 즉시 해결해 줘라
5 2가지 기준만 확실하면 직원이 업무에 몰두한다
6 직원의 결정 권한을 어디까지 넓혀 줘야 할까?
7 직원이 일을 제때 끝내게 하는 비결 2가지

5장 골치 썩이는 직원에겐 이런 말투를 권함
1 이해를 못하는 직원에게 업무를 전달할 땐 꼭 이렇게!
2 의욕이 없는 직원에게 새로운 업무를 시킨다고?
3 연상의 직원에게는 팀을 계속 의식시켜 보라
4 자꾸 실수할 때 사장이 해줄 수 있는 것들
5 일정을 어기는 직원에게 따끔하게 해야 할 일
6 중도 입사한 직원에게 업무를 부탁하는 법
7 제멋대로 진행하는 직원이 보고하게 하는 비결

6장 사장은 칭찬을 이렇게 해야 한다
1 제대로 칭찬하지 않으면 고래는 춤추지 않는다
2 직원의 ‘단점’을 ‘장점’으로 탈바꿈시켜 주는 칭찬
3 칭찬을 어색해하는 직원을 폼나게 칭찬하는 법
4 회사에 특별한 에너지를 불러일으키는 ‘트라이앵글 칭찬법’
5 가능하면 당연한 일을 한 직원도 칭찬하라

7장 지금 매출이 떨어지고 있다면 어떻게 질책했는지 돌아보라
1 직원을 질책하려면 특별한 정성을 들여야 한다
2 질책에 분노가 섞이지 않게 해 주는 방법 5가지
3 절대 직원의 모든 것을 부정하지는 마라
4 사장의 지나친 배려는 독이 된다
5 바로 써먹을 수 있는 ‘샌드위치 질책법’
6 잘못을 알려준 뒤에 사장이 꼭 해야 하는 일
7 질책에 반발하는 직원에게는 어떻게 해야 할까?

8장 입을 꾹 다문 직원, 말문 터지게 하는 방법
1 직원이 말하기를 꺼린다면 나쁜 사장이다
2 사장이 꼭 직원의 모든 이야기에 반응해야 할까?
3 사장이 실수담을 먼저 공개하면 생기는 일은?
4 직원의 부담감을 최대한 낮추면 많은 것이 달라진다
5 직원이 입을 다물 때 직원의 말을 끌어내기까지
6 업무상 대화에서 이것만 알면 업무력이 완전 상승한다


에필로그 _사장이 말투를 바꾸니 회사의 이익이 늘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