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아트인문학: 틀 밖에서 생각하는 법

김태진 지음카시오페아

23,000원

책 소개
“그들은 어떻게 새로운 세상을 선도했을까?”
20세기 문화예술의 지형을 혁신적으로 뒤바꾼
스물다섯 개의 현대미술의 결정적인 순간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메타버스, 블록체인 기술 등 4차 산업혁명이 몰고 온 변화의 물결은 오늘날 우리의 일상을 깊숙이 파고드는 중이다. 이 거대한 파도에 휩쓸리거나 압도당하지 않고, 그 파도 위에 기꺼이 올라타서 그 흐름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시대를 앞서는 과감한 기획력과 틀을 깨는 상상력이 필수다. 끊임없이 당대의 고정관념을 뒤엎고, 새로운 방향의 예술과 삶의 방식을 제시해왔던 ‘현대미술’은 창의적인 발상의 기본기를 배울 수 있는 가장 탁월한 교재다. 《아트인문학: 틀 밖에서 생각하는 법》은 예술 이야기에 인문학을 녹여낸 매혹적인 스토리텔링으로 정평이 난 김태진 작가가 《아트인문학: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법》 출간 이후 4년 만에 ‘현대미술에서 배우는 창조성의 비밀’을 키워드로 붙잡고 집필한 책이다.

이 책에서 저자는 20세기 문화예술의 지평을 넓힌 스물다섯 개의 중요한 순간들을 집어내어 현대미술의 창조자에 이름을 올린 예술가들이 벗어던진 과거의 낡은 틀은 무엇이었는지, 이들에게 찾아온 사고의 도약은 어떤 것이었는지 독자들에게 알려준다. 세잔, 마티스, 폴록, 워홀, 뒤샹, 백남준 등 이미 만들어진 길을 걸어가지 않고 ‘자기만의 미술’을 선보이며, 그 자신이 결국 ‘시대의 아이콘’이 된 예술가들의 삶을 통해 독자들은 새로운 시대를 돌파해나갈 혁신과 창조의 노하우를 배울 수 있으리라. 더불어서 140여 점의 도판들과 함께 현대미술의 눈부신 성취를 5개의 키워드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저자의 설명을 따라가다 보면, 현대미술의 흐름이 자연스레 한눈에 그려지는 순간을 만날 것이다.
저자소개
김태진

문학적 감성으로 예술 이야기에 인문학을 녹여내는 작가이자 강연가. 이탈리아 르네상스와 파리 예술혁명, 그리고 스페인 문화예술을 다룬 세 권의 《아트인문학 여행》과 서양미술의 역사를 독창적 시각으로 다룬 《아트인문학: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법》을 통해 선보인 ‘김태진 식의 문화예술 감상법’으로 많은 독자들의 사랑과 호응을 받았다. 현재 온ㆍ오프라인 강연을 통해 수준 높은 예술 애호가들과 교류하고 있으며, 대학 최고의 강의에 수여하는 ‘베스트 티처’ 상을 수상할 만큼 흡인력을 자랑하는 그의 강연은 늘 예외 없이 청중들의 열렬한 앙코르 요청을 받는 것으로 유명하다.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고, 19세기 프랑스의 시인이자 미술평론가인 샤를 보들레르를 전공했다. 현재 서울시립대학교 겸임교수이며, 기업인재연구소 대표이사를 역임 중이다.

ㆍ아트인문학 홈페이지
 kimtaejin.com
목차
프롤로그 언제부턴가 우리는 홈에 빠진 채 걸어왔다

이 책을 읽기 전에
/ 현대미술 이전의 미술
/ 19세기 말의 거장들
/ 20세기 미술 지도

1부 미술, 홈에서 빠져나오다

1장. 그림, 다시 평면이 되다_공간의 붕괴
/ 도나텔로를 둘러싸고 있는 야수들_마티스와 야수주의
/ 난 절대 베끼지 않아, 다만 훔칠 뿐이지_브라크와 입체주의
/ 세잔이 깬 과일 접시, 다시 붙이지 마라_들로네와 오르피즘
/ 그동안의 미술을 모두 없애고, 다시 시작하다_말레비치와 절대주의
/ 바닥에 페인트가 주르르 흘렀다_폴록과 액션페인팅

ㆍ 틀 밖에서 생각하라 1 탈원근법: 해머와 다리미
ㆍ 시대를 보는 한 컷 모던한 세상, 번영에 대한 자부심
ㆍ 현대미술 돋보기 화상과 수집가의 시대

2장. 보이는 것만이 다가 아니다_지각의 해체
/ 어린 소녀들과 지낸 화가들_키르히너와 표현주의
/ 혼령을 부르는 여인을 따르다_칸딘스키와 추상
/ 무수한 포탄 속에서도 죽지 않는 남자_브르통과 초현실주의
/ 자기 작품의 의미를 8개월 동안 생각하다_뉴먼과 색면회화
/ 인간의 피 냄새가 내 눈을 떠나지 않는다_베이컨과 영국 표현주의

ㆍ 틀 밖에서 생각하라 2 탈지각: 보이지 않는 신과 거대한 신전
ㆍ 시대를 보는 한 컷 1937년 반동의 반격, 퇴폐미술전
ㆍ 현대미술 돋보기 그런데 왜 추상미술이었을까?

2부 미술, 드넓은 세상에 펼쳐지다

3장. 처음부터 옳았던 것은 없다_권위 너머로
/ 천재가 삐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_뒤샹
/ 난장판을 벌이며 놀다가 생겨난 예술_다다
/ 작품을 공장에서 찍어낸다면_워홀과 팝아트
/ 당신이 보는 것이 당신이 보는 것이다_스텔라와 미니멀리즘
/ 정신병자들이 탈출했다!_백남준과 플럭서스

ㆍ 틀 밖에서 생각하라 3 탈권위: 황금 송아지와 거지 차림의 예언자
ㆍ 시대를 보는 한 컷 벌거벗은 남녀 주변에 숨어 있는 물신들
ㆍ 현대미술 돋보기 뉴욕, 세계 미술의 중심이 되다

4장. 그 무엇을 가져와도 예술이 된다_형식 너머로
/ 피카소에게 쫓겨난 무데뽀 진상 손님_타틀린과 구축주의
/ 이것은 회화도, 조각도 아니다_모리스와 미니멀리즘
/ 세상이 관심을 보여야 예술이다_클랭과 신사실주의
/ 흙을 퍼부은 자리에 50년 뒤 찾아가보니_스미스슨과 대지예술
/ TV를 끌어안고 연주한 첼리스트_백남준과 비디오아트

ㆍ 틀 밖에서 생각하라 4 탈형식: 정착민과 유목민
ㆍ 시대를 보는 한 컷 68년, 세상에 쏟아져 나온 이들
ㆍ 현대미술 돋보기 후기 모더니즘과 포스트모더니즘

5장. 결과물로서 작품은 없어도 된다 물질 너머로
/ 빵과 쨈으로 붙인 콘크리트 담벼락_카프로와 해프닝
/ 예술가가 싸면 똥도 예술 작품인가?_만초니
/ 자기 그림 모두를 화장장에서 불태운 화가_발데사리와 개념미술
/ 어떻게 죽은 토끼에게 작품을 설명할까?_보이스와 사회적 조각
/ 수천 리를 마주 걸어와 이별한 연인_아브라모비치와 신체예술

ㆍ 틀 밖에서 생각하라 5 탈물질: 제작자, 연기자 그리고 기획자
ㆍ 시대를 보는 한 컷 베를린장벽이 무너지던 날
ㆍ 현대미술 돋보기 21세기의 미술은 어떻게 전개될까?

에필로그 이 세상 어디에도 본래 있었던 길은 없다
참고문헌
도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