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도서 상세
분야별신간 이미지

지구의 영혼을 꿈꾸다

임창석 지음아시아북스

256p13,800원

구매

책 소개
지구와 같은 행성에게도 영혼이라는 것이 있을까? 영국의 생물물리학자 제임스 러브록은 지구의 전체 생태계 시스템이 기어처럼 맞물림 구조를 가지고 돌아가는 살아있는 생명체와 비슷한 구조 가이아라고 했다. 마치 거북이의 딱딱한 등껍질이 그 자체만으로는 절대 생명체가 아니지만, 거북이와 한 몸을 이루는 구조물로, 지구 역시 그러하다는 뜻이다.
전체 생태계 시스템을 넘어 지구의 영혼이라는 개념이 탄생되기 위해서는 지구 자체에 두뇌의 역할을 하는 유기체적인 요소가 필요하다. 하지만 금속과 암석 덩어리가 대부분인 지구에게 영혼이라는 단어를 붙이고 생명체의 개념을 연관시키는 것은 어렵다. 그렇다면 작가가 상상하는 지구의 영혼이란 개념은 대체 뭘까? 과연 지구에 어떤 변화가 일어나면 지구의 영혼이란 것을 우리들은 꿈꿀 수가 있는 것일까?
소설 [지구의 영혼을 꿈꾸다]에서는 이런 의문들을 독자들에게 던지고 그 해답을 인간들의 맑은 정신들에서 찾으려고 노력한다. 즉 하루하루 먹고 살기 바쁘게 살아가는 우리들이지만, 우리 인간이란 존재가 바로 지구의 뇌세포가 되기 위해 진화되어가고 있는, 지구상에서 선택된 생명체의 집단이라는 것이다. 그 메커니즘이란 이렇다. 인간들의 개인의식들이 모여 거대한 집단의식이 되고, 그 집단의식이 성숙하면서 조화로운 공명현상을 일으키게 되면, 마침내 지구란 행성 자체도 스스로 생태계 시스템을 조절하며 우주에 긍정적인 주파수를 쏘아 올릴 수 있는 지구의 영혼, 즉 생명체 전체 집단의 영혼이 탄생된다는 이야기이다.
우주는 과학적으로 홀로그램 방식이면서 모든 우주의 사건들을 데이터처럼 처리해나가며 진화해 가고 있는 되먹임 시스템이라고 할 수 있다. 인간이란 집단 역시 실수와 반복을 통해 진화되어가고 있는 중간자적인 동물이다. 하지만 지금의 인간들은 자신들의 목적을 위해 지구를 파괴하고 무분별하게 지구의 몸을 갉아먹는 기생충에 불과하다. 소설에서 희망하는 지구란 행성을 진화시키는 뇌세포와 같은 존재가 되기 위해서는 우리가 어떻게 해야 할까? 이런 해답을 얻기 위해 작가는 독특한 방식의 대화를 통해, 모든 등장인물들을 일인칭 시점으로 전개해 나가며, 독자들을 내용 속으로 파고들게 한다. 영혼을 울리는 맑은 이야기들이 담긴 아름다운 책이다.
저자소개
임창석
문학사상에 소설부문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한 소설가이자 정형외과 전문의.
목차
준비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