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 book

  • 신간도서
  • 구분선
  • MK평점
  • 구분선
  • 북 뉴스
  • 구분선
  • 이벤트
  • 구분선
  • My book list
  • 구분선
  • Ranking list
  • 매경출판
  • 구분선
  • 독서클럽
  • 구분선
  • 북다이제스트
북뉴스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승전의 역사에서 잊힌 여성들…2차대전 `암호전쟁 영웅` 이었다
코드걸스 / 리자 먼디 지음 / 이순호 옮김 / 갈라파고스 펴냄 / 2만7000원
기사입력 2019.10.18 17:03:18
보내기

알링턴홀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암호 해독 부서. 구성원 대부분이 여성이었다. [사진 제공 = 미국 국가안보국]
제2차 세계대전은 사상 최대 규모의 `암호 전쟁`이었다. 1941년 12월 7일 진주만이 공습당한 날, 미국이 받은 가장 큰 충격은 어떻게 지도자들이 일본의 공격을 눈치채지 못했냐는 것이었다. 당시 미국은 20년 동안 군비 축소와 고립주의 정책을 지속해왔다. 첩보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에 외국에서 활동하는 변변한 첩자 하나 없었다.

미국이 전쟁에 뛰어든 이상, 적의 통신 시스템을 마비시키려면 최상의 암호 해독 조직이 필요했다. 타국의 외교관, 정치 지도자, 독일 잠수함 함장, 태평양 섬들의 감시병, 심지어 기업과 은행까지 전 세계에서 누가 무슨 말을 하든 미국은 모든 내용을 알 필요가 있었다. 그렇게 암호 해독자를 모집하는 비밀편지들이 미국 전역으로 보내지기 시작했다. 웰즐리대 4학년으로 독일어를 전공한 앤 화이트는 1941년 11월 문제의 편지를 받았다. 수학 전공자인 엘리자베스 콜비, 식물학 전공자인 낸 웨스트콧도 같은 편지를 받았다. 이 학교에서만 20여 명의 십자말풀이를 좋아하는 학생들이 비밀 회합에 참여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브린모어대, 바너드칼리지, 래드클리프칼리지 등에도 같은 편지가 도착했다. 세븐 시스터즈(아이비리그가 남학생만 입학을 허가하는 것에 맞서 설립된 7개 명문대학)의 여학생들은 전시의 급박한 상황 속에 암호 해독 분야에서 일해 달라는 정부의 요청을 받았다. 애인, 가족 누구에게도 업무 내용을 말하지 말라는 비밀 엄수 서약을 하고 이들은 해군 인력 담당관에게 모집돼 암호 해독 훈련을 시작했다.

국가에 의해 그 존재가 숨겨진 여성 전쟁 영웅들의 이야기를 최초로 세상 밖으로 꺼낸 책이 나왔다. 펜대만 굴리던 여자들이 일본 배를 어떻게 침몰시켰는지 생생하게 기록한 이 책의 저